2016.5.31. 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 

                                                                                                                 스바3,14-18 루카1,39-56


                                                                              빈자貧者의 영성

                                                                             -도반道伴과 기쁨-


5월 성모성월을 마감하는 5월 마지막날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이  반갑습니다. 오늘은 ‘도반과 기쁨’에 대한 묵상을 나눕니다. 도반과 기쁨을 지닌 사람이 진정 부자요 행복한 사람입니다. 진정 행복의 잣대는, 건강의 잣대는 도반과 기쁨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반과 기쁨을 지닌 사람이 건강한 사람입니다. 아무리 건강해도 도반과 기쁨이 없어 우울하고 어둡다면 건강한 사람이 아닌 병자입니다. 아무리 가진 것 많아도 도반과 기쁨이 없다면 부자가 아닌 가난한 사람입니다.


빈자의 영성을 지닌 사람이 진정 부자요 행복한 사람입니다. 오늘 복음의 마리아와 엘리사벳이 빈자의 영성의 모범이자 참 좋은 도반이자 기쁨의 어머니들입니다. 두 분은 결코 부유한 가정의 어머니들이 아닌 하느님께 희망을 둔 하느님의 가난한 분들이었지만 실로 행복했던 분들이었습니다.


“하느님께 아뢰옵니다. 당신은 나의 주님, 당신만이 나의 행복이십니다.”(시편16,1).


그대로 두 분 어머니의 내적 고백처럼 느껴집니다. 마리아와 엘리사벳은 영적도반의 참 좋은 모델입니다. 오늘 복음의 영적도반인 두 어머니의 만남은 얼마나 싱그럽고 향기로운지요. 만남의 은총, 만남의 기쁨, 만남의 행복이라 할 만합니다.


‘그 무렵 마리아는 길을 떠나, 서둘러 유다 산악 지방에 있는 한 고을로 갔다.그리고 즈카르야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인사하였다.’


복음의 서두 묘사에서 도반 엘리사벳을 찾는 마리아의 설렘의 기쁨이 감지됩니다. 엘리사벳과 마리아의 만남인 동시에 태중의 예수님과 요한의 만남이기도 합니다. 마리아의 인사말을 듣는 순간 성령으로 가득 차 큰 소리로 외치는 엘리사벳입니다. 


“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 내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어찌 된 일입니까? 보십시오, 당신의 인사말 소리가 제 귀에 들리자 저의 태 안에서 아기가 즐거워 뛰놀았습니다. 행복하십니다. 주님께서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리라고 믿으신 분!”


얼마나 아름다운 격려와 위로의 인사말인지요. 엘리사벳은 진정 환대의 모범입니다. 너무 진정성 가득한 인사말이라 고스란히 인용했습니다. 말그대로 성령의 사람이자 영적도반의 모델인 엘리사벳과 마리아입니다. 엘리사벳의 인사말에 마리아의 내면의 어둠은 자취없이 사라졌을 것이고 마음을 누르던 불안의 짐도 완전히 사라졌을 것입니다.


이에 대한 마리아의 응답은 찬미와 감사의 절정입니다. 교회가 저녁기도때 마다 성모님과 함께 2000여년 이상을 불러온 그 유명한 마리아의 노래입니다. 엘리사벳과 마리아가 주고 받는 응답에서 두 분 모두 진정 영적고수이자 영적도반의 정상들임을 보여줍니다. 빈자가 부를 대표적 노래가 이런 하느님 찬미와 감사의 마리아의 노래입니다. 


“딸 시온아 환성을 올려라.”


로 시작되는 스바니야 예언자의 말씀이 오늘 마리아와 엘리사벳을 통해 실현되는 느낌입니다. 마리아와 엘리사벳은 영적도반이기 이전에 이미 하느님의 도반이었음을 깨닫습니다. 성인들은 하느님의 연인들이라 하는데 두 분 모두 하느님의 연인이자 도반이었습니다. 하느님을 도반으로 할 때 비로서 서로 간의 영적도반 관계도 가능해집니다. 하느님과의 소통과 형제 상호 간의 소통은 함께 가기 때문입니다.


-“시온아, 두려워하지 마라. 힘없이 손을 늘어뜨리지 마라.” 주 너의 하느님, 승리의 용사께서 네 한가운데에 계시다. 그분께서 너를 두고 기뻐하며 즐거워하신다. 당신 사랑으로 너를 새롭게 해 주시고, 너 때문에 환성을 올리며 기뻐하시리라.-


미사때 마다 우리에게 들려오는 주님의 말씀 같습니다. 시온이 상징하는 바, 마리아와 엘리사벳은 물론 믿는 우리 모두입니다. 주님은 우리 모두를 당신과의 도반으로 부르십니다. 그러니 주님의 영원한 도반들인 우리가 할 일은 기쁨으로 바치는 찬미와 감사의 기도뿐임을 깨닫습니다. 


이런 주님과의 깊은 도반관계가 연인관계가 성공적인 형제도반관계로 이끌어 줍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은총입니다. 우리의 영원한 도반이신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 사랑으로 우리 모두를 새롭게 하시며 항구하고도 충실히 찬미와 감사의 빈자의 영성을 살게 하십니다. 


"보라, 내가 세상 끝 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마태28,20ㄴ).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1 관상觀想과 극기克己-2016.6.10. 연중 제10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6.10 171
520 회개와 화해-2016.6.9. 연중 제10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6.09 207
519 하느님 중심의 삶`-2016.6.8.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6.08 161
518 아름다운 삶-세상의 소금, 세상의 빛-2016.6.7. 연중 제10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6.07 175
517 영성의 대헌장; 진복팔단 -행복은 발견이다-2016.6.6. 연중 제10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6.06 251
516 부활의 삶 -위로, 부활, 찬양-2016.6.5. 연중 제10주일 프란치스코 2016.06.05 170
515 마음의 순수를 지니기 위한 방법 -사랑, 정주, 찬미-2016.6.4. 토요일 티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6.04 204
514 영원永遠의 체험 -하느님의 사랑, 하느님의 기쁨-2016.6.3. 금요일 예수 성심 대축일(사제성화의 날) 1 프란치스코 2016.06.03 300
513 영원한 두 도반道伴 -꼭 해야할 일 둘, 경천애인敬天愛人-2016.6.2. 연중 제9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6.02 154
512 하느님을 사랑하십시오-2016.6.1. 수요일 성 유스티노 순교자(100-165)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6.01 186
» 빈자貧者의 영성 -도반道伴과 기쁨-2016.5.31. 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 프란치스코 2016.05.31 355
510 주님의 집-2016.5.30. 월요일 요셉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2006년) 프란치스코 2016.05.30 410
509 주님을 찬미하라 -생명의 빵이신 그리스도-2016.5.29. 주일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청소년 주일) 프란치스코 2016.05.29 257
508 침묵, 그리고 자비와 지혜 -하느님의 이름은 자비이다(The Name of God is Mercy)-2016.5.28. 연중 제8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5.28 250
507 종말론적 삶 -기도, 사랑, 환대, 봉사, 기쁨-2016.5.27. 연중 제8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5.27 148
506 꼭 필요한 셋 -기도, 소원, 추종-2016.5.26. 목요일 성 필립보 네리 사제(1515-1595)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5.26 163
505 아름다운 영혼 -섬김의 사랑-2016.5.25.수요일 성 베다 베네라빌리스 사제 학자(673-735)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5.25 182
504 “거룩한 사람이 되십시오.”-2016.5.24. 연중 제8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5.24 192
503 희망과 기쁨-2016.5.23. 연중 제8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5.23 196
502 성삼聖三의 은총 -우리는 ‘하느님의 지혜’입니다.-2016.5.22. 주일 삼위일체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5.22 196
Board Pagination Prev 1 ...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 140 Next
/ 14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