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10.23.연중 제29주간 수요일                                                     로마6,12-18 루카12,39-48

 

 

 

참 훌륭한 삶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

 

 

 

평범한 일상을 잘 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고 힘든 일인지 깨닫습니다. 비상한 삶이 아니라 각자 삶의 자리에서 훌륭하게, 참으로 평범히 사람답게, 하느님의 자녀답게 사는 것입니다. 사실 이보다 더 중요한 일도 없을 것입니다. 어느 자매가 전해 준 고등학교 조카 이야기를 듣고 웃은 기억이 새롭습니다.

 

“부모가 바라는 것이 끝이 없습니다. 정말 피곤하고 힘들어요.”

 

고등학교 조카의 ‘끝이 없다’라는 이야길 듣고 참 많은 사람들이 끝없는 어려움중에 살고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면담하다보면 정말 대다수 분들이 끝없는 어려움이요 갈수록 힘든 삶임을 알게 됩니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해당됩니다. 

 

참으로 제자리에서 자기를 지켜내며, 하느님의 자녀답게 사는 분투奮鬪의 노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습니다. 말 그대로 영적전쟁입니다. 마침 힘든 삶중에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낙천적으로 힘껏 살아가는 형제의 문자 메시지도 그의 삶이 얼마나 고단한지 마음에 와 닿았습니다.

 

“엄청나게 이기적인 사람들과 엄청나게 이기적인 한국에서 예수님 밖에 무기가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싸워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답은 오늘 지금 여기 제자리입니다. 제자리에서 제정신으로 제대로 제일을 하며 깨어 힘껏 살아가는 것입니다. 어제 복음은 모든 제자들에게 내리는 권고였다면 오늘은 관리자로서 형제들을 책임진 이들에게 내리는 권고입니다. 그렇지만 넓게 보면 모두에게 해당됩니다. 역시 깨어 제 삶의 자리에서 제 직분에 충실할 것을 권하는 내용입니다.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주인이 자기 집 종들을 맡겨 제때에 정해진 양식을 내주게 할 충실하고 슬기로운 집사는 어떻게 사람이겠느냐?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늘 깨어 준비하며 제자리에서 충실하고 슬기롭게 주어진 소임을 다하는 이들은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비단 관리자로서의 집사만이 아니라 누구나 나름대로 ‘삶의 집사’라 할 수 있습니다. 

 

주인이 가리키는 바 주님입니다. 제멋대로 무책임한 소임 수행이 아니라 늘 주님과의 만남을 염두에 둔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으로서의 수행입니다. 깊이 들여다보면 우리는 모두 주님의 종입니다. 그러니 우리의 집사직은 특권이 아니라 ‘시험test’이자 ‘신뢰trust’임을 깨닫습니다. 참으로 주님의 종답게 살기위해서는 부단히 깨어 주님 앞에서 시험받는 느낌으로 충실해야 할 것이고, 주님께 신뢰받을 수 있도록 충실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누구와 비교할 것도 없습니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오늘 지금 여기 있습니다. 포기할 것은 빨리 포기하고 받아들일 것은 빨리 받아들이며 깨어 주어진 일을 충실하고 슬기롭게 수행할 때 바로 행복입니다. 

 

그러니 순간순간이 시험이자 신뢰가 입증되는 시간이니 깨어 훌륭히 주어진 소임에 충실하는 것입니다. 어려움이 끝이없다 탄식할 것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깨어 기쁘게 충실히 사는 것입니다. 바오로의 권고도 참 적절합니다.

 

“여러분의 지체를 불의의 도구로 죄에 넘기지 마십시오. 오히려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살아난 사람으로서 자신을 하느님께 바치고 자기 자체를 의로움의 도구로 하느님께 바치십시오.---여러 분이 전에는 죄의 종이었지만 이제는 죄에서 해방되어 의로움의 종이 되었습니다.”

 

참으로 주님으로부터 주어진 사명을 깨어 충실하고 슬기롭게 수행하는 이들이야 말로 주님의 의로움의 종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죄의 종에서 벗어나 주님의 의로운 종이 되어 충실하고 슬기롭게 제 책임을, 집사직을 수행하며 살아가는 이들이 참으로 아름답고 훌륭한 사람들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각자 주어진 제자리에서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 의로움의 종이 되어 살게 하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10.23 08:29
    사랑하는 주님, 주님 주신 생명의 양식으로 세상속에서 어떠한일이 있어도 항상 깨어있어 기쁘게 주님의 삶을 살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8 삶과 죽음 -귀가歸家의 여정-2019.11.2.토요일 죽은 모든 이를 기억하는 위령의 날 1 프란치스코 2019.11.02 68
1767 하느님의 소원所願 -우리 모두가 성인聖人이 되는 것-2019.11.1.금요일 모든 성인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1.01 81
1766 한결같은 ‘하느님의 전사戰士’로서의 삶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2019.10.31.연중 제30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31 77
1765 구원의 좁은문 -구원과 멸망-2019.10.30.연중 제30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30 77
1764 하느님의 나라 -궁극의 희망-2019.10.29.연중 제30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9 72
1763 기도와 삶 -공동체 일치의 중심인 그리스도 예수님-2019.10.28.월요일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0.28 74
1762 참 아름다운 삶 -사랑하라, 회개하라, 겸손하라-2019.10.27.연중 제30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0.27 72
1761 내적혁명의 회개와 영성靈性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성령에 따르는 삶-2019.10.26.연중 제29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6 63
1760 주님의 전사戰士 -영적전쟁, 회개, 마음의 순수-2019.10.25.연중 제29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5 64
1759 사랑의 불, 식별의 잣대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님-2019.10.24.연중 제29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4 70
» 참 훌륭한 삶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2019.10.23.연중 제29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3 68
1757 깨어 있음 훈련 -예수님 안에서, 예수님과 함께, 예수님을 통해서-2019.10.22.연중 제29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2 70
1756 무욕의 행복 -믿음이 답이다-2019.10.21.연중 제29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21 80
1755 위대한 복음 선포의 사명 -아름다운 선교사의 삶-2019.10.20.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연중 제29주일;전교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0.20 64
1754 성령을 사랑하십시오 -성령과 믿음-2019.10.19.연중 제28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9 71
1753 탈출의 여정 -주님과의 만남과 우정-2019.10.18.금요일 성 루카 복음 사가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0.18 67
1752 회개와 겸손 -하느님 은총으로 구원받는다-2019.10.17.목요일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11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10.17 70
1751 행복도 선택이다 -열망, 회개, 선행, 행복-2019.10.16.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6 76
1750 하느님 -자연과 인간의 무지와 허무에 대한 답答-2019.10.15.화요일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515-1582)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10.15 69
1749 회개의 표징 -표징들의 표징인 파스카의 예수님-2019.10.14.월요일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4 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