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연중 제34주간 목요일 

묵시18,1-2.21-23;19,1-3.9ㄱㄴ 루카21,20-28

 

 

 

그리스도 중심의 참 자유롭고, 부요하고, 행복한 삶

-기도, 가난, 겸손, 순수-

 

 

 

교황님의 강론 서두의 잠언같은 말씀이 깊은 묵상감입니다. 그리스도 중심의 깊은 기도생활을 반영합니다.

“우리는 겸손한 봉사의 문을 통해 천국에 들어간다.”

“사랑은 신자들 삶의 신비로운 뿌리이다.”

 

문득 예전 손희송 주교님의 강론 중 두 예화도 생각납니다.

“기도는 꽃에 물주는 것과 같다.”

너무나 자명한 진리입니다. 채소 모종했을 때 뿌리 내릴 때 까지는 매일 물을 주어야 하고 집무실에 있는 화분의 식물이나 꽃들도 자주 물을 주지 않으면 예외 없이 시들어 죽습니다. 기도와 영혼의 관계도 똑같습니다.

 

“기도는 주님과의 만남과 같다.”

아무리 사랑했던 사이도 자주 만나 사랑하거나 소식을 전하지 않으면 관계도 멀어져 잊혀지기 마련입니다. 이렇게 잊혀져 떨어진 낙엽처럼 추억의 뒤안길로 사라진 이들은 얼마나 많겠는지요. 결국 몇몇만 남아 계속 나눔을 갖게 됩니다. 바로 우리와 주님과의 관계도 똑같습니다. 

 

하여 매일 평생 끊임없이 기도를 바치며 주님과의 관계와 더불어 공동체 도반 형제들과의 관계를 깊이하는 우리 수도자들입니다. 과연 날로 영원한 도반이자 반려자인 주님과 사랑의 우정은, 함께하는 형제들과 사랑의 우정은 날로 깊어져 가는지요. 저 또한 첩첩산중의 산을 넘듯이 매일 강론을 쓰며 주님과의 관계를 깊이하고자 온힘을 다합니다. 

 

만추를 지나 초겨울에 들어선 느낌의 날들로 때로는 춥게 느껴집니다. 단풍잎들 다 떠나 보낸 겨울 나무들이 믿는 이들 삶의 본질적 모습을 드러냅니다. 유난히 겨울을, 겨울나무를 좋아하는 수도자들입니다. 22년전 써놓은 시가 생각납니다.

 

-“누가 겨울나무들 가난하다 하는가?

나무마다 푸른 하늘 가득하고

가지들마다 빛나는 별들 가득 달린 나무들인데

누가 겨울 나무들 가난하다 하는가?”-1998.11.21

 

비움의 충만입니다. 말 그대로 텅빈 충만의 겨울나무들입니다. 나뭇잎들 다 떠나 보내고 비우니 푸른하늘, 빛나는 별들 배경의 충만한 참 부요하고 행복한 겨울나무들 같습니다. 날로 깊어지는 그리스도 중심의 삶에 자기를 비워갈수록 투명히 드러나는 아름다운 주님의 현존입니다.

 

요즘 수도원 연피정중의 미사시간이 참 각별하게 느껴집니다. 평상시 미사때 마다 있었던 강론이 없기 때문입니다. 미사의 본질이, 주님의 현존이 투명히 드러나는 느낌입니다. 더 깊은 침묵중에 말씀에 귀기울이게 되고 미사경문에 집중하게 됩니다. 흡사 군더더기 다 떨어낸 겨울나무들처럼 주님만이 본질로 드러나는 미사가 참 단순투명하여 좋습니다. 새삼 침묵의 고마움을 깊이 느끼는 미사시간입니다. 좀 과장된 표현입니다만 언젠가 들은 강론에 대한 다음 말마디를 잊지 못합니다.

 

“5분의 강론은 하느님의 말씀이고, 10분은 인간의 말이고, 15분은 악마의 말이다.”

 

무수한 나뭇잎들로 하늘을 가리듯 군더더기 복잡하고 긴 강론들로 주님을 가린 적은 얼마나 많았겠나 생각해 봅니다. 주님을 투명히 드러내는 강론이 아니라 주님을 가려버리는, 아름다운 미사를 통한 주님의 현존을 가려 버리는 신변잡기身邊雜記같은 군더더기 예화들의 강론들은 얼마나 많겠는지요. 

 

교황님의 강론이 위대한 점은 보편적이요 본질적이라는 것입니다. 예화나 개인적 체험이 극도로 절제된 ‘절제의 미학’을 보여 주는 강론들입니다. 제대에 대한 다음 글도 겨울나무들이나 단순투명한 강론들과 맥을 같이 함을 깨닫습니다.

 

“제대는 그리스도라고 전례학에서 말합니다. 제대는 자체가 아름다운 작품이기에 그 작품을 가려서는 안됩니다. 관습적으로 꽃으로 제대를 장식하는 데, 장식은 무엇인가 부족한 것을 보충하여 더욱 아름답게 꾸미기 위함일 것입니다. 제대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노출 시키려면 제대를 가리지 말아야 합니다. 제대를 꽃으로 꾸미고 싶거든 꽃꽂이를 최소화해서 제대를 가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꽃으로 제대를 장식해야 한다는 강박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제대가 그리스도의 비움을 온전히 드러내고, 제대를 바라보는 이들이 그것을 느낄 수 있도록 조각되고 만들어진 제대이기 때문입니다.”(송차선 신부;가회동 성당 이야기;126-127쪽)

 

단풍잎들 다 떠나 보내고 푸른 하늘 배경 충만한 겨울나무 같은 제대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꽃꽂이의 이치도 강론의 이치가 똑같습니다. 꽃꽂이가 제대를 가리지 말아야 하듯 강론도 주님을 가리지 말아야 하며, 제대를 잘 드러내는 꽃꽂이가, 주님을 잘 드러내는 강론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늘 말씀에서 역사적으로 반복되는 무시무시한 성전 파괴의 모습이나 최후심판의 종말 상황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오늘 복음은 예루살렘의 파괴를, 묵시록은 바빌론 제국같은 로마제국의 멸망의 모습을 예언적으로 전하지만 이들이 궁극으로 목표하는 바는 우리의 회개입니다. 요즘 코로나 19팬데믹으로 혼란에 빠진 세계도 흡사 종말 상황을 연상케 합니다. 참으로 전폭적 삶의 전환을 요구하는 회개의 시대요 주님의 대림을 앞둔 우리 모두를 향한 주님의 복음 말씀입니다.

 

"허리를 펴고 머리를 들어라. 너희의 속량이 가까웠다."

 

 

참으로 믿는 이들의 삶은 그리스도 중심의 기도와 가난, 겸손과 순수의 단순투명한 본질적 삶입니다. 참으로 자유롭고 행복한 부자는 많은 축적의 ‘풀소유의 사람’이 아니라 필요를 최소화한 ‘무소유의 사람’임을 깨닫습니다.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 하나만으로 만족한 사람이 진정 행복하고 자유로운 부자일 것입니다. 바로 묵시록의 후반부 하늘에서 하느님께 승리의 노래를 부르는 이들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할레루야, 구원과 영광과 권능은 우리 하느님 것, 과연 그분의 심판은 참되고 의로우시다.”(묵시19,1-2)

 

우리 수도자들이 평생 매주일 성무일도 제2저녁기도때마다 바치는 찬미가(묵시19,1-7)입니다. 매일 이렇게 하늘의 천사들과 성인들과 함께 하느님께 바치는 찬미와 감사의 기도가 우리를 무욕의 사람으로, 주님만으로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 줍니다. 이런 무욕無慾의 사람이, 주님만으로 행복한 청정욕淸靜慾의 사람이 참 수행자라 할 수 있습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의 전부인 주님을 모심으로 참으로 행복하고 자유로운 내적 부자로 살게 된 우리들입니다.

 

-“주님, 당신은 저의 전부이옵니다.

저의 사랑, 저의 생명, 저의 기쁨, 저의 행복이옵니다.

하루하루가 감사와 감동이요 감탄이옵니다.

날마다 당신과 함께 새롭게 시작하는 아름다운 하루이옵니다”-아멘.

 

  • ?
    고안젤로 2020.11.26 07:53
    "참으로 믿는 이들의 삶은 그리스도 중심의 기도와 가난, 겸손과 순수의 단순투명한 본질적 삶입니다. 참으로 자유롭고 행복한 부자는 많은 축적의 ‘풀소유의 사람’이 아니라 필요를 최소화한 ‘무소유의 사람’임을 깨닫습니다.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 하나만으로 만족한 사람이 진정 행복하고 자유로운 부자일 것입니다. "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3 지상 천국天國의 삶 -“두려워하지 마라”-2020.12.10.대림 제2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20.12.10 70
2172 삶은 선물이자 과제이다 -온유와 겸손-2020.12.9.대림 제2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0.12.09 85
2171 참 삶의 영원한 모델 -복되신 동정 마리아 성모님-2020.12.8. 화요일 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2.08 74
2170 지상에서 천국을 삽시다 -형제적 사랑과 믿음, 주님의 용서와 치유-2020.12.7.월요일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340-39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2.07 85
2169 사랑의 내적 혁명가의 삶 -회개하여라, 위로하여라, 주님의 길을 내어라-2020.12.6.대림 제2주일(인권주일, 사회교리주간) 프란치스코 2020.12.06 71
2168 예닮의 여정 -스승이자 치유자이신 착한목자 예수님-2020.12.5.대림 제1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05 79
2167 마음의 병의 치유와 구원 -주님과의 만남; 기도와 믿음-2020.12.4.대림 제1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04 78
2166 슬기로운 삶 -늘 기본에 충실한 1.기도, 2.공부, 3.실행의 삶-2020.12.3.목요일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1506-1552)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2.03 85
2165 축제인생 -지상에서 천국을 삽시다-2020.12.2.대림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02 72
2164 꿈꾸는 대로 된다 -하느님 꿈의 현실화; 이사야, 예수님-2020.12.1.대림 제1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01 78
2163 믿음의 여정 -부르심, 버림, 따름-2020.11.30.대림 제1주간 월요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1.30 70
2162 깨어 있어라 -사랑, 기도, 희망, 기쁨, 감사-2020.11.29.대림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20.11.29 81
2161 새 예루살렘 -늘 깨어 기도하여라-2020.11.28.연중 제3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0.11.28 122
2160 ‘새 하늘과 새 땅’의 ‘하느님 나라’를 삽시다 -오늘 지금 여기에서-2020.11.27.연중 제3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7 73
» 그리스도 중심의 참 자유롭고, 부요하고, 행복한 삶 -기도, 가난, 겸손, 순수-2020.11.26.연중 제3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6 83
2158 영적 승리의 삶, 지상 천국의 삶 -기도, 고요, 증언, 인내-2020.11.25.연중 제34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5 78
2157 ‘삶의 아마추어’가 아닌 ‘삶의 프로’가 됩시다. -한결같고 아름답고 매력적인 ‘삶의 프로’-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24 87
2156 참 부자富者이자 참 자유인自由人 -사랑과 봉헌, 비움과 가난, 순수와 겸손-2020.11.23.연중 제34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3 75
2155 온 누리의 임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2020.11.22.주일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1.22 67
2154 예수님 중심의 참가족 교회 공동체 -기도, 말씀, 회개, 성체,-2020.11.21.토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21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1 Next
/ 11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