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토요일 

                   성 대 바실리오(330-379)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330-390) 기념일                                          1요한2,22-28 요한1,19-28

 

 

 

“그분 안에 머무르십시오!”

-그리스도와의 우정, 너와 나의 우정-

 

 

 

‘건강하게 나이 든다는 것’ 책 소개에 나오는 내용 일부입니다. 꼭 경청해야할 내용입니다.

 

“운동 역시 20-30%까지 사망률을 낮출수 있다. 그런데 가족 및 친구와 튼튼한 지원망을 형성하면 사망위험도가 45%까지 낮아진다고 한다. 혼자서 샐러드를 먹고 이어폰을 꽂은 채 러닝머신을 한시간씩 뛰는 것보다 친구들과 즐겁게 수다를 떨면서 적당히 기름진 한끼를 먹는 게 장수에 더 큰 도움이 된다는 말이다.

 

무슨 일인가를 더하기보다 덜해야 한다는 뜻이다. 운동기구, 유기농 음식을 줄이고 물건을 덜 사고, 걱정을 줄이는 것 말이다. 이러한 것들을 덜어낸 공간에는 가족이나 친구들, 웃음과 여유를 채워 넣어라.”

 

답은 그리스도와의 우정 그리고 너와 나의 우정입니다.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부러울 것, 걱정할 것, 불안할 것 없습니다. 그리스도와의 우정과 함께 가는 너와 나의 우정입니다. 바로 이 우정의 지원망이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또 조화와 균형의 건강한 영육의 사람으로 만들어 줍니다. 건강하다는 것은 무병無病하다는 것이 아니라 통합적으로 균형과 조화중에 잘 관리되고 있음을 뜻합니다.

 

오늘은 성 대 바실리오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 기념일입니다. 두분 다 4세기 오늘날의 터키 중부 카파도키아 출신으로 같은 해 전자는 49세, 후자는 60세 선종하셨습니다. 두분 다 성 아타나시오,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와 더불어 동방의 4대 교부에 속하며 우정이 아주 돈독하였다는 것과 수도생활에 남다른 애정을 지녔다는 점이 주목됩니다. 주교직에 있으면서도 늘 수도승답게 사신 분들입니다.

 

새삼 확인되는 바 이 두 성인들 우정의 중심에는 그리스도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와의 우정이 두분간 우정의 기초가 됨을 봅니다. 바로 너와 나의 우정의 참된 원리를 보여줍니다. 수도자든 부부간이든 참으로 그리스도 중심의 우정이 얼마나 본질적인지 깨닫습니다.

 

우선순위가 공동체의 중심이자 우리 삶의 중심인 그리스도와 우정의 관계입니다. 바로 이의 모범이 오늘 기념하는 두 수도승 주교를 비롯한 모든 성인들이며 오늘 복음의 주인공인 세례자 요한입니다. 세례자 요한으로부터 그리스도 예수님을 빼면 무엇이 남을까요? 제로(0)일 것입니다. 세례자 요한만이 아닙니다. 사도 요한, 사도 바오로 모두에서 그리스도 예수님을 빼면 제로일 것입니다. 

 

과연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제 경우 역시 예외 없이 제로일 것입니다. 그리스도 예수님과 무관無關한 나는 상상할 수 없습니다. 무지로부터의 해방은 물론 참 나의 실현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그리스도와 우정의 관계입니다. 그리스도 예수님은 그리스도인 모두의 운명이자 사랑입니다. 참으로 그리스도 예수님과 깊어가는 우정과 더불어 참 나의 실현입니다. 바로 이의 모범이 오늘 복음의 세례자 요한입니다.

 

“당신은 누구요?”

 

세례자 요한은 물론 우리 그리스도인 모두에게 주어지는 평생 화두같은 물음입니다. 누가 묻는 다면 과연 여러분은 무어라 대답하겠는지요. 세례자 요한을 통해 계시되는 그리스도와 우리의 관계입니다.

 

“나는 '너희는 주님의 길을 곧게 내어라'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다. 너희 가운데에는 모르는 분이 서 계신다. 내 뒤에 오시는 분이신데, 나는 그분의 신발끈을 풀어 드리기에도 합당하지 않다.”

 

바로 우리 삶의 중심에 영원히 현존하시는 그리스도입니다. 이런 그리스도를 섬기듯 형제들을 섬길 때 그리스도와 더불어 형제들과 깊어지는 우정입니다. 신발끈을 풀어드리기에도 합당치 않다는 요한 세례자의 그리스도께 대한 겸양謙讓과 경애敬愛의 우정이 참 좋은 본보기입니다. 

 

바로 이런 그리스도와의 깊은 우정이 이단에 빠지지 않는 결정적 비결입니다. 사도 요한은 제1독서에서 처음부터 들어온 진리대로 그리스도 안에 머물러 깊이 뿌리내릴 것을 강력히 권고합니다. 이래야 거짓말쟁이가 되지 않음은 물론 그리스도의 적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스도의 적들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습니다.

 

“여러분은 처음부터 들은 것을 여러분 안에 간직하십시오. 처음부터 들은 것을 여러분 안에 간직하며, 여러분도 아드님과 아버지 안에 머무르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그분께서 우리에게 하신 약속, 곧 영원한 생명입니다. 여러분은 그 가르침대로 그분 안에 머무르십시오. 그래야 그분께서 나타나실 때에 우리가 확신을 가질 수 있고, 그분의 재림 때에 그분 앞에서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입니다.”

 

언젠가의 그날이 아니라 매일, 바로 오늘 주님 재림의 날처럼 ‘그분 안에 머무르면서’, 그분과의 우정과 더불어 형제들과의 우정을 깊이하면서 하루하루 깨어 사는 것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주님과는 물론 형제들과의 우정도 날로 깊이해 주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21.01.02 10:30
    "언젠가의 그날이 아니라 매일, 바로 오늘 주님 재림의 날처럼 ‘그분 안에 머무르면서’, 그분과의 우정과 더불어 형제들과의 우정을 깊이하면서 하루하루 깨어 사는 것입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0 평생 공부, 사랑 공부, 하느님 공부 -사랑밖엔 길이 없다- 2021.1.5.주님 공현 후 화요일 ​​​​​​​ 1 프란치스코 2021.01.05 109
2199 회개의 여정 -하늘 나라의 삶- 2021.1.4. 주님 공현 대축일 후 월요일 ​​​​​​​ 1 프란치스코 2021.01.04 140
2198 내적순례여정 -목표, 이정표, 도반, 기도-2021.1.3.주일 주님 공현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1.01.03 96
» “그분 안에 머무르십시오!” -그리스도와의 우정, 너와 나의 우정-2021.1.2.토요일 성 대 바실리오(330-379)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330-390) 기념일의 1 프란치스코 2021.01.02 95
2196 축복의 선물 -만복의 근원이신 주님-2021.1.1.금요일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세계 평화의 날) 프란치스코 2021.01.01 94
2195 하느님의 자녀답게 삽시다 -고귀한 품위의 인간-2020.12.31.목요일 성탄 팔일 축제 제7일 1 프란치스코 2020.12.31 89
2194 명품名品 인생을 삽시다 -이탈의 삶-2020.12.30.수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6일 1 프란치스코 2020.12.30 96
2193 명품名品인생을 삽시다 -사랑의 봉헌-2020.12.29.화요일 성탄 팔일 축제내 제5일 1 프란치스코 2020.12.29 97
2192 주님 빛 속에서 살아 갑시다 -회개의 삶, 승리의 삶-2020.12.28.월요일 죄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2.28 90
2191 성가정 공동체 -중심, 기도, 공존, 사랑-2020.12.27.주일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가정성화주간) 1 프란치스코 2020.12.27 88
2190 영적 승리의 삶 -인내와 구원-2020.12.26.토요일 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2.26 86
2189 주님 성탄을 축하합시다 -말씀사랑, 말씀예찬-2020.12.25.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1 프란치스코 2020.12.25 91
2188 “축祝, 주님 성탄” -오늘 밤 구원자 주 그리스도님 태어나셨습니다-2020.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 프란치스코 2020.12.24 77
2187 하느님 중심의 삶 -회개와 겸손, 감사와 평화-2020.12.24.대림 제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24 71
2186 "나는 대체 무엇인 될 것인가? -모두가 하느님 섭리안에 있다-2020.12.23.대림 제4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23 84
2185 노래의 힘 -아나뷤anawim의 찬가-2020.12.22.대림 제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22 93
2184 진리의 연인 -마라나타; 오소서, 주 예수님!-2020.12.21.대림 제4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2.21 96
2183 “코로나19팬데믹 시대-어떻게 살아야 하나?” -은총, 겸손, 관상, 순종-2020.12.20.대림 제4주일 1 프란치스코 2020.12.20 105
2182 선물 인생 -우리는 모두가 하느님의 선물이다-2020.12.19.대림 제3주간 토요일 ​​​​​​​ 1 프란치스코 2020.12.19 77
2181 성가정의 배경; 의인 성 요셉 -우리 모두가 임마누엘입니다-2020.12.18.대림 제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0.12.18 81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137 Next
/ 13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