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15.수요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히브5,7-9 요한19,25-27

 

 

 

부단한 자기비움, 자기초월의 삶

-축제인생을 삽시다-

 

 

 

 

“비통의 어머니시여, 기뻐하소서.

당신은 큰 고통을 겪으신후 천상영광으로 구원되시고

온누리의 여왕으로서 당신 아드님 곁에 좌정하셨나이다.”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아침성무일도 즈카르야의 노래 후렴이 은혜롭습니다. 죽음이 아닌 부활이 최종의 답이듯, 고통이 아닌 기쁨이 최종의 답임을 깨닫습니다. 참으로 믿는 우리들의 기쁨은 고통이 없는 값싼 기쁨이 아니라 고통중에도 샘솟는, 피어나는 참된 기쁨, 바로 파스카의 기쁨입니다.

 

어제 예수님의 십자가 현양 축일에 이어 오늘 9월15일은 9월 순교자 성월 한가운데에 상징적으로 자리하고 있는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입니다. 성모님의 고통을 묵상하고 기억하는 신심은 아주 오래전부터 널리 퍼져 있었으며, 1688년 인노첸시오 11세 교황이 기념일로 정하였고, 1721년 교황 베네딕도 13세에 의해 보편교회 전례에 들어왔으며, 1908년 비오 10세 교황은 이 기념일을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다음날인 오늘 9월15일로 옮겨 예수님의 고통과 연계하여 기억하게 했습니다. 

 

역시 유서 깊은 성모 통고 신심임을 깨닫습니다. 성모 마리아가 생애 동안 겪었던 일곱 가지 큰 고통을 일컫는 성모 칠고를 기억하실 것입니다. 1.시메온이 아기 예수님을 보면서 훗날 마리아가 예리한 칼에 찔리듯 마음이 아플 것이라고 예언한 일, 2.헤로데의 눈을 피해 온갖 고생을 하며 이집트로 피난 간 일, 3.파스카 축제를 지내러 예루살렘에 갔다가 소년 예수님을 잃어버린 일, 4.십자가 지고 가는 예수님을 만난 고통, 5.예수님이 십자가상에서 숨을 거둔 것을 본 고통, 6.예수님의 시신을 십자가에서 내린 고통, 7.아들 예수님을 무덤에 묻은 고통 등 일곱입니다.

 

이뿐만 아니라 기록되지 않은 고통도 무궁할 것입니다. 화답송 후에 자유로이 할 수 있는 성모통고 부속가를 보십시오. 무려 20절까지 구구절절 고통과 슬픔 가득한 내용들입니다. 비단 성모님뿐 아니라 우리 옛 어머니들은 물론 오늘도 고통중인 어머니들은 얼마나 많은지요! 교회의 어머님, 성모 마리아가 계시다는 사실이 천군만마의 힘이 될 것입니다. 시편90장 10절 고통의 삶을 요약한듯한 성구도 생각납니다.

 

“인생은 기껏해야 칠십년, 근력이 좋아서야 팔십년,

그나마 거의가 고생과 슬픔이오니 덧없이 지나가고,

우리는 나는 듯 가버리나이다.”

 

요즘 세상이나 신문지면이나 인터넷을 봐도 전쟁과 고통의 바다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생명과 희망, 기쁨과 평화보다는 온통 어둠과 갈등과 분열, 쟁투爭鬪의 불화한 현실은 그대로 인생고해라 할만 합니다. 때로는 미쳐 돌아가는,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불가에서는 인생고해라 하여 여덟가지 고통을, 소위 인생팔고를 말합니다. 1.태어남의 고통인 생고生苦, 2.늙어감의 고통인 노고老苦, 3.몸아픔의 고통인 병고兵苦, 4.죽어감의 고통인 사고死苦, 5.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것들과 헤어지는 애별리고愛別離苦, 6.미워하는 사람, 싫어하는 것들과 만나는 원증회고怨憎會苦, 7.구하고자 하나 적게 얻거나 전혀 얻지 못하는 구불득고求不得苦의 고통, 8.온갖 욕망이 불타오르는 오음성고五陰盛苦, 말그대로 인생고해입니다.

 

그리하여 고집멸도苦集滅道 사성제四聖諦의 진리를 말합니다. 즉 모든 고통은 집착에서 오는 것이니 집착을 멸하는 도의 경지에 이르도록 해야 구원이라는 것입니다. 기독교나 불교의 예가 아니더라도 우리가 일상에서 충분히 겪는 인생고해의 현실입니다.

 

몇 년전 선물받은 활짝 웃는 예수님 초상화를 잠시 집무실에 놨다가 곧 치운일이 생각납니다. 아무래도 정서상 예수님께 어울리지 않는다 생각된 까닭입니다. 고통과 슬픔에 찌든 예수님의 모습은 절대 아니었겠지만 그렇다 하여 늘 활짝 웃는 얼굴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복음서 어디를 봐도 예수님께서 우셨다는 말은 있어도 웃었다는 말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믿고 따르는 예수님은 죽으시고 부활하신 파스카의 예수님이십니다. 미리 전제하는 바 우리의 궁극의 답은 고통이 아닌 고통중에도 파스카의 기쁨입니다. 인생고해가 아닌 축제인생을 살아야 함이 답입니다. 우선 그에 앞서 고통의 현실을 회피하지 않고 직면하는 것입니다. 수난과 죽음없이는 부활의 영광과 기쁨도 없기 때문입니다.

 

오늘 요한복음과 제1독서 히브리서는 아주 짧지만 고통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참 깊은 내용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 선 성모님과 여인들, 그리고 사도 요한, 흡사 이등변 삼각형 같은 모습의 장면입니다. 십자가의 예수님 곁에 있는 분들의 고통은 상상을 초월했을 것입니다. 누구보다 큰 고통을 겪으셨을 성모님은 예수님처럼 완전히 자기비움에 도달했을 것입니다. 사도요한은 우리 믿는 이들 모두를 상징합니다.

 

“여인이시여,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바로 우리 모두가 성모 마리아의 아들, 딸이라는 말씀입니다.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이제 성모 마리아는 우리 믿는 이들 모두의 어머니가 되었다는 말씀입니다.

 

오늘 제1독서 히브리서의 말씀도 은혜롭습니다. 우리 이상으로 큰 고통을 겪으셨지만 예수님의 처신은 우리에게는 큰 가르침이자 깨우침이 됩니다. 히브리서 말씀대로 예수님께서는 아드님이셨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그리고 완전하게 되신 뒤에는 당신께 순종하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구원이 되셨습니다.

 

바로 이것이 인생고해에 대한 답이자 축제인생을 살 수 있는 비결입니다. 일상의 모든 고통을 순종과 겸손을 배우는 계기로 삼는 것입니다. 이래야 쌓이는 스트레스로 병이 생기지 않습니다. 스트레스가 쌓여 불통으로 생기는 병들이기에 이렇게 순종과 겸손의 소통으로 비워내면 분명코 쾌유의 은총이 뒤따를 것입니다. 

 

바로 끊임없는 케노시스! 자기비움을 통한 자기초월로 파스카의 예수님을, 역시 자기비움의 성모님을 닮아가는 것입니다. 바로 여기 자기비움에서 샘솟는 맑은 기쁨, 맑은 행복입니다. 그러니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자기비움의 파스카의 기쁨과 평화를, 행복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우울과 심각함은 결코 영성의 표지가 아니며 하느님께 대한 모독입니다. 파스카의 예수님을 따라 살았던 모든 성인들이 평생 휴식없이 늘 고통중에 살았지만 부단한 자기비움, 자기초월로 주님을 닮았기에 기쁨과 유머, 희망과 평화중에 너그럽고 자비롭게 살 수 있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을 보십시오. 초인적 업무 수행중에도 늘 미소 띈 얼굴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부단한 자기비움의 파스카 영성으로 당신을 닮아 참 기쁨과 평화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파스카 영성의 대가, 기쁨의 사도 바오로의 말씀으로 강론을 마칩니다.

 

“항상 기뻐하십시오. 늘 기도하십시오.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하십시오.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님을 통해서 여러분에게 보여주신 하느님의 뜻입니다.”(1테살5,16-18). 아멘.

 

 

 

 

 

 

 

 

 

 

 

  • ?
    고안젤로 2021.09.15 08:14
    "사랑하는 주님, 오늘 고통의 성모마리아 기념일을 맞이하여 성모님의 칠고를 생각하며
    지금 저희 삶 속에서 순종과
    겸손을 배움을 준비하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4 행복한 삶 -예닮의 여정-2021.9.26.연중 제26주일 1 new 프란치스코 2021.09.26 46
2463 주님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삶의 여정 -찬미와 감사, 희망과 기쁨-2021.9.25.연중 제2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25 59
2462 하느님 중심의 삶 -성전과 기도-2021.9.24.연중 제2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24 79
2461 우선 순위 -하느님 중심과 질서의 삶-2021.9.23. 목요일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1887.5.25.-1968.9.23)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1.09.23 82
2460 주님 중심의 본질적 삶 -회개와 감사, 파견과 선포, 환대와 평화-2021.9.22.연중 제25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22 81
2459 하늘 나라의 삶 -오늘 지금 여기, 내 삶의 자리에서-2021.9.21.화요일 한가위 ​​​​​​​ 1 프란치스코 2021.09.21 97
2458 어떻게 예수님을 따라야 하는가? -순교적 신망애信望愛의 삶-2021.9.20.월요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1821-1846)와 성 정하상 바오로(1795-1839)와 동료순교자들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1.09.20 99
2457 파스카의 삶, 의인의 삶 -지혜, 섬김, 환대-2021.9.19.연중 제25주일 1 프란치스코 2021.09.19 78
2456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 -절망은 없다-2021.9.18.연중 제24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18 77
2455 삶의 중심인 예수님 -기본에 충실한 본질적인 삶-2021.9.17.금요일 성녀 힐데가르트 동정 학자(1098-1179)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1.09.17 74
2454 주님과 일치의 여정 -사랑이 답이다-2021.9.16.목요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253)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258)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1.09.16 94
» 부단한 자기비움, 자기초월의 삶 -축제인생을 삽시다-2021.9.15.수요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1.09.15 77
2452 삶의 중심인 예수님의 십자가 -성 십자가 예찬-2021.9.14.화요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1 프란치스코 2021.09.14 95
2451 참되고 선하고 아름다운 사람들 -하느님 중심의 삶-2021.9.13.월요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학자(349-407) 기념일 1티모2,1-8 루카7,1-10 1 프란치스코 2021.09.13 92
2450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사랑, 배움, 따름-2021.9.12.연중 제24주일 1 프란치스코 2021.09.12 77
2449 하느님 중심의 삶 -끊임없는 회개와 말씀의 실행-2021.9.11.연중 제23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11 86
2448 너 자신을 알라 -회개, 겸손, 온유, 지혜, 감사-2021.9.10.연중 제2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10 84
2447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파스카 예수님의 사랑밖엔 답이 없습니다- 2021.9.9.연중 제23주간 목요일 ​​​​​​​ 1 프란치스코 2021.09.09 98
2446 우리 믿는 이들의 영적靈的 족보族譜 -뿌리 살이 없이는 꽃도 없다-2021.9.8.수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1 프란치스코 2021.09.08 94
2445 하느님 자녀의 삶 -기도, 배움, 선포-2021.9.7.연중 제23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9.07 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