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3.16. 사순 제4주간 월요일                                                                                                                                  이사65,17-21 요한4,43-54


                                                                                                          새 하늘과 새 땅

                                                                                                  -꿈꾸는 사람, 춤추는 사람-


하루히루가 주님이 주시는 '새 하늘과 새 땅'의 선물입니다.

꿈이, 희망이 있어야 합니다. 꿈이, 희망이 있어야 광야세상 살아 낼 수 있습니다. 오늘 1독서의 이사야 예언자는 물론이고 성경의 사람들, 모두가 꿈꾸는 꿈의 사람들, 희망의 사람들이었습니다. 예수님의 간절한 꿈도 하늘나라의 꿈이었습니다. 통일문제에 앞장선 시민사회운동가로서 현재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인 백기완 선생의 인터뷰중 한 대목이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요새 젊은이들은 꿈은 없고 욕구, 욕망만 있는 것 같아. 욕구와 욕망은 꿈이 아니야. 젊은이들은 욕심의 포로가 되어 있어.“

어찌 젊은이들뿐입니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욕심의, 돈의 포로가 되어 살아갑니다. 꿈과 욕심은 다릅니다. 꿈은 사람을 고귀하고 만들고 욕심은 사람을 비천하게 만듭니다. 


사람만이 꿈을 꿉니다. 꿈을 잃으면 본능의 욕심만 남습니다. 고결한 사람은 하느님을, 새 하늘과 새 땅을 '꿈꾸는 사람'입니다. 이런 꿈이 우리를 행복하게 합니다. 기도하게 하고 믿음을 지니게 합니다.


"보라, 나 이제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리라. 예전의 것들은 기억되지도 않고, 마음에 떠오르지도 않으리라. 그러니 너희는 내가 창조하는 것을 대대로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보라, 내가 예루살렘을 '즐거움'으로, 그 백성을 '기쁨'으로 창조하리라.“(이사65,17-18).


새 하늘과 새 땅의 하늘나라 꿈도 하느님의 선물임을 깨닫습니다. 간절한 믿음으로 기도할 때 선사되는 꿈입니다. 주님을 만나 치유되어 눈만 열리면 바로 지금 여기가 새 하늘과 새 땅의 하늘나라입니다. 즐거움과 기쁨으로 창조되는 우리들입니다. 


"주님, 제 아이가 죽기 전에 같이 내려가 주십시오.“

이런 간절한 청의 기도는 그대로 믿음의 표현입니다. 오늘 입당송, '저는 오로지 주님만 믿나이다. 가련한 저를 굽어보시니, 당신 자애로 저는 기뻐하고 즐거워하리이다.' 라는 시편 고백은 왕실관리의 심중을 고스란히 대변합니다. 왕실관리의 간절한 기도에 예수님의 즉각적인 응답입니다.


"가거라, 네 아들은 살아날 것이다.“

왕실관리는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이르신 말씀을 믿고 떠나갑니다. 일방적인 기적은 없습니다. 주님의 말씀과 우리의 믿음이 만날 때 치유의 기적이요 새 하늘과 새 땅의 체험입니다. 바로 주님께서 말씀하신 그 시간에 왕실관리의 아들은 열이 떨어져 살아났고, 그와 그의 온집안이 믿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런 표징이 새 하늘과 새 땅의 표징입니다. 사실 믿음의 눈만 열리면 곳곳에서 발견되는 새 하늘과 새 땅의 표징들입니다. 주님의 말씀을 믿어 주님을 만나 아들이 치유됨으로 새 하늘과 새 땅을 체험한 왕실관리입니다. 오늘 화답송 다음 시편 역시 왕실관리의 심중을 대변합니다.


-"들으소서, 주님, 저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주님, 저의 구원자 되어 주소서." 당신은 저의 비탄을 춤으로 바꾸시니, 주 하느님, 영원히 당신을 찬송하오리다.-


'꿈꾸는 사람'에서 그 영혼 하느님 찬송의 '춤추는 사람'으로 바뀐 왕실관리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을 믿는 우리 모두에게 '새 하늘과 새 땅'의 선사와 더불어 영육을 치유해 주시어 기쁨으로 춤추는 사람이 되어 살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2 모든 덕행들의 어머니 -분별력의 지혜-2020.4.24.부활 제2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4.24 60
1921 주님과 우정友情의 여정 -아름답고 품위있고 향기로운 사랑의 우정-2020.5.14.목요일 성 마티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5.14 60
1920 하늘나라의 발견 -참으로 행복한 사람들-2018.7.18.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18 61
1919 주님은 ‘구원의 출구出口’이시다 -부단한 탈출의 여정-2018.11.30. 금요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11.30 61
1918 “나는 누구인가?” -주님과의 관계-2018.12.15.대림 제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15 61
1917 예수님 닮기 -사랑, 섬김, 환대, 행복-2019.5.16.부활 제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16 61
1916 참 행복 -주님과의 만남-2019.5.18.부활 제4주간 토요일(5.18 민주화 운동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18 61
1915 주님과의 만남, 구원의 기쁨 -사랑, 감동, 회개-2019.11.19.연중 제33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1.19 61
1914 영원한 연인戀人이신 주님 -주님과의 사랑과 형제와의 사랑은 함께 간다-2019.12.21.대림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9.12.21 61
1913 “나를 따라라” -참 나의 실현; 부르심과 응답-2020.1.18.연중 제1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1.18 61
1912 최후 심판의 잣대 -경천애인敬天愛人의 거룩한 삶-2020.3.2.사순 제1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3.02 61
1911 참 자유롭고 부요한, 품위있고 행복한 삶 -하느님 중심의 삶-2018.9.26. 연중 제2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8.09.27 62
1910 구원의 생명으로 이끄는 좁은 문 -“하루하루 살았습니다”-2018.10.31.연중 제30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0.31 62
1909 참된 소원所願 -성인聖人이 되는 것-2018.11.1.목요일 모든 성인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8.11.01 62
1908 자기 훈련(self-discipline) -내적 자유의 지름길-2018.11.12.월요일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1580-1623)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12 62
1907 내 도반道伴은 누구인가? - 영적 우정-2018.12.21.대림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21 62
1906 사랑-예수님 -율법의 완성이자 분별의 잣대-2019.6.12.연중 제10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12 62
1905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 -그리스도교 신자信者들의 영적 뿌리-2019.12.17. 대림 제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9.12.17 62
1904 하느님을 한결같이 사랑합시다 -하느님 중심의 삶- 2020.2.15.연중 제5주간 토요일 ​​​​​​​ 1 프란치스코 2020.02.15 62
1903 “참 멋지고 아름답다!” -예수님, 베드로, 주님을 만난 우리들-2020.4.15.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4.15 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