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3.22. 사순 제5주일                                                                                                                      예레31,31-34 히브5,7-9 요한2,20-33


                                                                                                 "오늘, 예수님을 뵈었습니다."


어제 경향신문은 3면에 걸쳐 '종교를 떠나는 사람들'에 대한 대대적 특집기사를 실었습니다. '1.나는 왜 떠났는가-물질주의, 비리에 실망해, 먹고살기 바빠서. 2.떠난 사람들은 어디로 가나-홀로 성경 읽고, 철학강의 듣고, 템플스테이 가고. 3.종교는 사라질 것인가(전문가의 진단)-'종교'위기 아닌 '제도종교'위기일 뿐, 기성종교 축적된 지혜 살려야.'로 요약되는 장문의 기사였습니다.


오늘 복음의 예수님과 그 제자 일행을 찾은 그리스 사람 몇 명도 이에 해당할 것입니다. 필시 기성종교에 실망해 예수님을 찾았음이 분명합니다. 사람하나 만나 보고 싶은 갈망의 반영입니다.

"선생님, 예수님을 뵙고 싶습니다.“(요한12,21).

얼마나 많은 이들의 내적갈망이겠는지요. 어제와 그제 늦게야 깨달음처럼 생각나 강론 서두에 첨가한 구절을 소개합니다. 모두가 예수님을 뵙고 싶은 갈망의 표현들입니다.


'하루하루가 하느님 향한 내적 떠남의 여정입니다. 어제는 오늘로, 오늘은 내일로, 주님을 향한 복되고 아름다운 떠남의 여정입니다.'

'사람 찾아보기 힘든 비인간화의 시대, 하느님의 사람, 의인, 대인, 현인이란 말만 들어도 기분이 좋습니다.‘


40여년 만에 만난 신림초등학교 6학년 때의 제자 김옥현(데보라)가 보내준 카톡내용도 감동이었습니다.


"선생님, 제 큰 딸이 올해 대학 졸업했는데 바로 취직이 됐어요. IT 벤쳐기업이예요. 월요일 첫 출근하는데 구로 디지털 쪽으로요. 첫출근이라 딸과 함께 설레는 마음으로 회사까지 갔다가 신림초등학교까지 가봤어요.“


첫딸의 감격적인 출근길에 동행하면서 제자는 분명 예수님을 뵈었을 것입니다.

정말 뵈어야 할 분은 예수님입니다. 궁극의 갈망을 채워줄 분은 우리 예수님뿐입니다. 예수님을 통해 하느님을 만날 때 영원한 생명의 충만한 삶입니다. 


주님은 분명 당신을 뵙게 하고 싶은 마음에 우리 모두 당신의 은혜로운 미사축제에 초대해 주셨습니다. 허무인생을 당신을 만남으로 축제인생으로 바꿔주시고자 생명과 빛의 성체성사의 잔치에 초대해 주셨습니다. 


오늘 강론 제목은 '오늘, 예수님을 뵈었습니다.'입니다. 미사가 끝났을 때 모두 이 고백을 하시길 바랍니다.


첫째, 이 거룩한 성체성사를 통해 예수님을 뵙습니다.

다음 이사야의 예언은 바로 오늘 성체성사를 통해 실현됩니다.

"보라, 그날이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그때에 나는 이스라엘 온 집안과 새 계약을 맺겠다.“

이미 그날이 왔으니 오늘이 바로 그날입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실현되는 새 계약입니다. 바로 다음 성찬축성기도문이 이를 입증합니다.


"너희는 모두 이것을 받아 마셔라. 이는 새롭고 영원한 계약을 맺는 내 피의 잔이니, 죄를 사하여 주려고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흘릴 피다. 너희는 나를 기억하여 이를 행하여라.“


새 계약이 실현되는 장엄하고 은혜로운 순간입니다. 주님은 우리 가슴에 당신 법을 넣어 주고, 우리 마음에 당신 법을 새겨 주심으로 주님은 우리 하느님이 되고 우리는 하느님의 백성이 됨을 감격스럽게 확인합니다. 새 계약의 주님의 말씀과 성체성혈은 우리를 위로하고 치유하며, 정화하고 성화합니다. 참으로 예수님을 뵙고 예수님과 하나되는 복된 미사시간입니다.


둘째, 순종할 때 예수님을 뵙습니다.

순종의 그 자리에서 죽기까지, 십자가에 달려 죽기까지 순종하신 예수님을 만납니다. 삶은 순종입니다. 순종으로 표현되는 위대한 믿음입니다. 제 주변에도 이런 순종을 통해 예수님을 뵈온 분이 많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와 똑같이 이 세상에 계실 때, 당신을 죽음에서 구하실 수 있는 하느님께 큰 소리로 부르짖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와 탄원을 올리셨고, 그 경외심 때문에 하느님께서는 그 기도를 들어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아드님이셨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그리고 완전하게 되신 뒤에는 당신께 순종하는 우리 모두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셨습니다. 


아, 바로 우리 삶의 고난의 현장이 순종을 배우는 학교임을 깨닫습니다. 히브리서의 고백이 참 고맙습니다. 순종의 삶의 자리, 바로 거기에서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신 예수님을 뵙습니다. 내 삶의 순종의 자리 거기를 떠나 주님을 뵐 수 있는 곳은 세상 어디도 없습니다.


셋째, 섬김의 자리 거기에서 예수님을 뵙습니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남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바로 섬김의 삶을 통해 땅에 떨어져 죽어 많은 열매를 맺는 삶의 성취입니다. 예수님 친히 섬김의 모범을 보여주셨고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을 통해 온 인류를 구원해 주셨습니다. 섬김의 자리를 떠나 예수님을 뵈올 자리는 세상 어디도 없습니다. 섬김을 받으러 오신 분이 아니라 우리 한 가운데 계신 섬기러 오신 분, 예수님께서 우리 모두를 향해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나를 섬기려면 나를 따라야 한다. 내가 있는 곳에 나를 섬기는 사람도 함께 있을 것이다. 누구든지 나를 섬기면 아버지께서 그를 존중해 주실 것이다.“


미사를 통해, 또 형제들을 섬김으로, 주님을 섬기는 우리들입니다. 주님을 섬김이 주님을 따름입니다. 주님과 형제들을 섬김으로 주님을 따르는 우리들입니다.   이런 섬김의 삶이 아버지의 이름은 물론 우리를 영광스럽게 합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십시오.“

예수님의 기도에 화답하는 하늘 아버지이십니다.

"나는 이미 그것을 영광스럽게 하였고 또 다시 영광스럽게 하겠다.“


오늘 우리는 이 거룩한 성체성사를 통해 예수님을 뵙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영광스럽게 하시며, 순종과 섬김의 삶에 항구함으로, 늘 당신을 뵈오며, 당신과 함께, 영원한 삶을 살게 하십니다.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건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구원의 기쁨을 돌려주시고, 순종의 영으로 저를 받쳐 주소서."(시편51,12.14). 아멘.






  • ?
    부자아빠 2015.03.22 05:56
    아멘! 신부님 말씀 감사히 읽고 갑니다.
    신부님 오늘도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2 거꾸로 살아라 -발상의 전환-2015.3.9. 사순 제3주간 1 프란치스코 2015.03.09 229
1751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2015.3.10. 사순 제3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0 316
1750 말씀의 수행자(修行者) 2015.3.11. 사순 제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1 172
1749 자기비움의 수행(修行) -항구(恒久)한 기도와 노력-2015.3.12. 사순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3.12 250
1748 하느님 사랑의 선물-깨달음의 은총-2015.3.13. 사순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3 441
1747 기도는 무엇인가? -2015.3.14. 사순 제3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4 274
1746 사순시기의 기쁨-참 좋은 하느님 사랑의 선물들-2015.3.15. 사순 제4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15 454
1745 새 하늘과 새 땅 -꿈꾸는 사람, 춤추는 사람-2015.3.16. 사순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3.16 261
1744 사랑의 유배(流配)-2015.3.17.사순 제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7 430
1743 평생 학인(學人)- 하느님 공부-2015.3.18. 사순 제4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8 170
1742 위대한 '배경의 사람' 성요셉-성 요셉 예찬-2015.3.19.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9 339
1741 하느님의 사람 -의인(義人), 대인(大人), 현인(賢人)- 2015.3.20. 사순 제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0 236
1740 복(福)된, 아름다운 떠남-떠남 예찬(禮讚)-2015.3.21. 토요일 사부 상 베네딕도 별세 축일 프란치스코 2015.03.21 514
» "오늘, 예수님을 뵈었습니다."2015.3.22. 사순 제5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2 259
1738 하느님은 어디에? 나는 어디에?-지금 여기에-2015.3.23. 사순 제5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3.23 549
1737 "당신은 누구요(Who are you)?"2015.3.24. 사순 제5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4 223
1736 아름답고 향기로운 삶-2015.3.25. 수요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5.03.25 379
1735 관계의 깊이-하느님과 나-2015.3.26. 사순 제5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6 230
1734 예수님을 등에 업고 2000리를 걸어간 사나이 -주님과의 우정-2015.3.27. 사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7 329
1733 공동체와 전례 -분열과 일치-2015.3.28. 사순 제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8 2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