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8.13.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에제18,1-10ㄱ.13ㄴ.30-32 마태19,13-15


                                                                  회개悔改와 동심童心

                                                        -하느님은 과거를 묻지 않으십니다-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마음 깊이에는 동심童心을 지니고 있습니다. 아니 깊이 들여다 보면 나이만 먹었지 동심을 지닌 어린이들입니다. 하여 누구나 동심을 그리워하며, 동요童謠를 부르기도 하고, 동화童話를 읽기도 하며, 동안童顏의 얼굴이라 말하면 좋아합니다. 얼마 전 해바라기를 보며 써놓은 동요를 나눕니다.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볼 수 있는 동요입니다.


-“밤새 꼬박 깨어/밤을 새웠구나

 해바라기

 떠오르는 해님/기다리노라.”-


사실 신앙이 깊은 동심의 마음에 동안의 얼굴을 지닌 이들을 보면 나이에 상관없이 어린이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하여 우리 바오로 수사님을 일명 천진도사天眞道士라 부르기도 합니다.


“어린이들을 그냥 놓아두어라. 나에게 오는 것을 막지 마라. 사실 하늘 나라는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


예수님은 특히 어린이들을 사랑하셨고 어린이들과 같은 동심의 사람들을 이상적 인간상으로 여기셨음이 분명합니다. 아마 온유하고 겸손하신 예수님은 그대로 동심에 동안의 얼굴을 지니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어린이와 같은 사람들, 즉 동심의 사람들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개방성開放性, 단순성單純性, 천진성天眞性신뢰성信賴性, 유연성柔軟性, 신축성伸縮性, 수용성受容입니다. 끊임없는 배움의 평생학인平生學人이요, 말그대로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바로 이런 이들이 어린이같은 사람들입니다. 정말 하느님을 사랑하여 닮아갈 때 이런 동심의 회복입니다. 어제 읽었던 ‘찹쌀떡 시절’이란 감동적 실화의 수필 한 대목입니다. 


“내게는 참쌀떡과 친근한 시절이 있었다. 찹살 떡을 쉽게 먹을 수 있어서가 아니라, 가정의 경제형편이 어려워 찹쌀떡을 팔아야 했던 때였다. 초등학교에서 중학교에 올라가던 그 해 겨울, 신문 배달만으로는 학교 공부에 필요한 참고서와 학용품을 충당할 수 없었기에 나는 찹쌀떡 장사로 나서야 했다.”


바로 춘천에 살고 있는 저와 같은 '소牛'띠 나이의 침술사 형제님의 수필입니다. 구교우 집안에서 어렸을적부터 부모로부터 조과 만과에 철저한 신앙생활을 익혔다는 고백이었습니다. 생업에 충실하면서도 다재다능한 분이라 문화원에 1주 2회 민요강사로 나가며, 한 달 한 번 병원환자들을 위문차 방문하여 민요를 불러주고, 겨울철에는 요양원등 시설을 자주 방문하여 민요를 불러주며 봉사활동에 전념한다 했습니다. 침을 맞은 후 민요를 청했고 기꺼이 형제님은 즉흥적으로 민요를 노래했습니다.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반가워요. 다음에 또 오세요.”


정말 흥겨운 구성진 가락에 저절로 심신도 치유되는 기분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강복을 드렸고, 형제님은 저를 역까지 태워다 주었습니다. 바로 이런 침술사 형제님 같은 분이 어린이와 같은 분입니다. 침과 더불어 이런 믿음과 환대의 분위기가 전인적 치유를 가능케 해줌을 깨닫습니다. 


끊임없는 회개가 동심을 회복하여 동심을 사는 첩경의 지름길입니다. 바로 에제키엘 예언자가 답을 줍니다. 오늘 에제키엘 1독서의 후반부는 그대로 우리를 향한 말씀입니다.


“이스라엘 집안아, 나는 저마다 걸어 온 길에 따라 너희를 심판하겠다. 주 하느님의 말이다. 회개하여라, 너희의 모든 죄악에서 돌아서라. 그렇게 하여 죄가 너희에게 걸림돌이 되지 않게 하여라.


너희가 지은 모든 죄악을 떨쳐 버리고, 새 마음과 새 영을 갖추어라. 이스라엘 집안아, 너희가 어찌하여 죽으려 하느냐? 나는 누구의 죽음도 기뻐하지 않는다. 주 하느님의 말이다. 그러니 너희는 회개하고 살아라.”(에제18,30-32).


한마디도 놓치고 싶지 않아 후반부 말씀을 그대로 전부 인용했습니다. 우리가 살 길은 단 하나, 끊임없는 회개뿐입니다. 회개할 때 마음의 순수에 동심의 회복이요, 저절로 치유되는 심신心身의 질병입니다. 


하느님은 회개한 자들에게 결코 과거를 묻지 않습니다. 과거는 불문에 붙이십니다. 끊임없는 회개를 통한 맑고 향기로운 삶, 기쁨과 평화, 온유와 겸손의 삶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회개한 우리 모두에게 동심을 회복시켜 주시고, 심신의 아픔을 치유해 주시며, 새 마음과 새 영을 갖추어 주십니다.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건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시편51,12).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5 회개가 답이다 -믿음의 눈-2017.2.1. 연중 제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2.01 180
2064 회개가 답이다 -회개와 겸손-2017.12.15. 대림 제2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7.12.15 88
2063 회개가 답이다 -만남, 회개, 겸손-2018.4.5.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4.05 100
2062 회개悔改와 치유治癒 -말씀 예찬禮讚-2016.6.30. 연중 제1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6.30 187
2061 회개悔改와 마음의 정주stability;定住-2016.8.23. 연중 제2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8.23 122
» 회개悔改와 동심童心-하느님은 과거를 묻지 않으십니다-2016.8.13.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8.13 177
2059 회개悔改가 답答이다 -부패腐敗인생이 아닌 발효醱酵인생을 삽시다-2018.2.21. 사순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2.21 104
2058 황금 인생-예수닮기, 예수살기-2015.5.5.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5 333
2057 환대의 하느님 -우리 모두가 작은 이들이다-2018.12.11. 대림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11 71
2056 환대의 품-2015.7.16. 연중 제1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6 179
2055 환대의 주님 -찬미와 감사, 기쁨과 평화, 온유와 겸손-2017.7.9. 연중 제14주일 2 프란치스코 2017.07.09 96
2054 환대의 영성 -환대의 집, 환대의 사람-2016.7.17. 연중 제16주일(농민주일) 프란치스코 2016.07.17 114
2053 환대의 영성 -환대의 하느님, 환대의 사랑, 환대의 기쁨-2019.7.11.목요일. 유럽의 수호자, 서방 수도생활의 아버지, 사부 성 베네딕도 아빠스(480-547)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7.11 105
2052 환대의 영성 -주님과 이웃을, 농민을 환대합시다-2019.7.21.연중 제16주일(농민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7.21 79
2051 환대의 사랑-2017.7.29. 토요일 주님의 손님, 성녀 마르타와 성녀 마리아와 성 나자로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7.29 188
2050 환대의 사람, 성령의 사람-2016.5.1. 월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 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5.02 204
2049 환대의 구조 -들음, 회개, 환대-2017.10.10. 연중 제27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7.10.10 128
2048 환대와 보호자 성령 -교회선교활동의 두 요소-2015.5.11. 월요일. 성 오도, 성 마올로, 성 오딜로, 성 후고, 복자 베드로 베네라빌리스, 클뤼니 수도원의 아빠스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1 363
2047 환대歡待의 사랑 -경청傾聽이 우선이다-2018.2.10. 토요일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480-543)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2.10 117
2046 환대(歡待)의 성모 마리아-환대 예찬-2015.2.7. 토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 3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7 7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