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7.22. 토요일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                                                      아가3,1-4ㄴ 요한20,1-2.11-18



사도들의 사도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오늘의 축일은 각별합니다. 사도들의 사도라는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의 두 번째 맞이하는 축일이기 때문입니다. 작년 2016년 6월3일 예수성심대축일에 경신사성은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분명한 뜻에 따라 새로운 교령을 발표하였습니다. 이 교령으로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의 경축이 현행의 의무기념일에서 축일의 등급으로 승격되어 로마 보편 전례력에 수록되었습니다.


요한 바오로 2세 성인께서는 마리아 막달레나의 특별한 역할 곧,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첫 증인이고 주님을 부활을 사도들에게 알린 첫 전달자로서 마리아 막달레나의 역할을 특히 강조하셨습니다. 만일 사도들중 마리아 막달레나가 없었다면 예수님과 사도들의 분위기는 얼마나 쓸쓸하고 허전했을까요. 


참으로 복음 선포에 있어 여성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됩니다. 교회의 모든 여성의 모범이고 본보기가 되는 성녀입니다. 오늘 본기도와 새 감사송은 마리아 막달레나 성녀는 진정한 복음화의 일꾼, 곧 부활의 핵심적인 기쁜 메시지를 알리는 복음 선포자의 모범으로 고백합니다.


수도자는 물론 믿는 모든 이들의 빛나는 모범이 참으로 자랑스런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입니다. 서방 교회 전통에서는 대 그레고리오 교황이후부터, 마리아 막달레나 성녀와 바리사이 시몬의 집에서 그리스도의 발에 향유를 부은 여인과, 또 라자로와 마르타의 누이를 한 사람의 동일한 인물로 보았습니다. 


분명한 것은 마리아 막달레나가 예수님의 제자 무리에 속하였고, 십자가 아래에서 예수님과 함께 하였으며, 무덤 밖 동산에서 예수님을 만난 ‘하느님 자비의 첫 증인’이었다는 것입니다. 오늘 요한복음은 마리아 막달레나가 주님의 시신을 찾지 못하여 울고 있었다고 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 자신을 그녀의 스승으로 알려 주심으로써 그녀의 눈물을 파스카의 기쁨으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오늘 요한복음에서 성녀와 예수님과의 만남이 참으로 아름답고 감동적입니다. 평생 하느님만을 찾는 자가 수도자입니다. 마리아 막달레나는 늘 주님을 찾았고 늘 주님과 함께 한, 살아있는 순교자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늘 제1독서 아가서에서 사랑하는 이를 애타게 찾는 여인은 그대로 오늘 복음의 마리아 막달레나를 닮았습니다.


“나는 잠자리에서 밤새도록 내가 사랑하는 이를 찾아다녔네.---성읍을 돌아다니는 야경꾼들이 나를 보았네. ‘내가 사랑하는 그 이를 보셨나요?’ 그들을 지나치자 마자 나는 내가 사랑하는 이를 찾았네.”(아가3,1ㄱ,3-4ㄴ).


주님을 찾아 빈무덤에 가장 먼저 도착한 이가 마리아 막달레나였습니다. 애타게 당신을 찾는 성녀의 사랑에 감동한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과 대화가 오늘 복음의 절정입니다.


-예수님;“여인아 누구를 찾느냐?”

 성녀는 그분을 정원지기로 알고, “선생님, 선생님께서 그분을 옮겨 가셨으면 어디에 모셨는지 저에게 말씀해 주십시오. 제가 모셔가겠습니다.”-


성녀의 사랑에 감동한 부활하신 주님은 즉시 “마리아야!”하고 부르셨고, 마리아는 돌아서서 히브리 말로 “라뿌니!” “스승님!”하고 부릅니다. 스승과 제자의 만남, 사랑과 사랑의 만남입니다. 주님께서 이렇게 이름을 불러 주심이 치유의 구원입니다. 부활하신 주님과 이런 감격적인 만남의 추억이 있어 성녀의 남은 생애도 행복했을 것입니다.


주님과의 만남으로 파스카의 기쁨을, 부활의 기쁨을 가득 체험한 성녀입니다. 그대로 미사를 통한 우리의 주님과의 만남을 상징합니다. 간절히 주님을 찾을 때 주님 역시 우리를 만나 위로와 치유, 기쁨과 평화를 선물하십니다.


에덴동산과 오늘 복음의 부활동산의 비교가 재미있습니다. 성녀가 예수님을 정원지기로 착각한 것이 아니라 제대로 본 것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부활동산의 정원지기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여기가 바로 주님의 부활동산이요 부활하신 주님은 정원지기로 늘 현존하십니다.


에덴동산의 하와라는 여인은 생명이 있는 곳에 죽음을 퍼뜨렸지만 부활동산의 마리아 막달레나라는 성녀는 죽음의 자리인 무덤에서 생명을 선포합니다. 대 그레고리아 교황이 강조하였듯이, ‘참으로 에덴동산에서 한 여자가 한 남자에게 죽음을 가져다 주었다면, 부활동산의 한 여자는 무덤에서부터 남자들에게 생명을 선포합니다.’


부활동산에서 주님은 마리아에게 “나를 더 이상 붙들지 마라.” 말씀하시니 이는 하느님 신비에 대한 물질주의적인 추정과 인간적 이해를 뛰어 넘는 신앙체험으로 들어가라는 초대입니다. 이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인간적인 안위나 이 세상의 헛된 영광을 찾지 말고, 부활하시어 살아계신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추구하라’는 중요한 교훈을 줍니다.


“제가 주님을 뵈었습니다.”


마리아 막달레나는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목격한 첫 증인이기에 성녀는 사도들 앞에서 그분을 증언하는 첫 번째 사람이 되었습니다. 하여 이런 합당한 이유로 천사박사 성 토마스 아퀴나스는 성녀를 사도들의 사도라 부릅니다. 존엄한 여성의 품위를 최고로 보여준 참 거룩하고 아름다운 성녀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을 간절히 찾는 우리를 만나 주시고, 성녀가 스승이신 주 그리스도께 드린 한결같은 사랑을 우리 모두에게 넘치도록 부어 주십니다. 


“주님, 저의 하느님, 제 영혼이 당신을 목말라 하나이다.”(시편63,2ㄷ). 아멘.

  • ?
    아녜스 2017.07.23 08:13
    마리아 막달레나에 대해서 더 깊이 생각할수 있는 강론,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2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사람들-2015.4.8.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8 417
2061 성령의 사람-2015.12.26. 토요일 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프란치스코 2015.12.26 414
2060 믿음의 사람들-믿음 예찬-2015.1.31. 토요일(뉴튼수도원 82일째) 프란치스코 2015.01.31 413
2059 승천(昇天)의 삶-2015.5.17. 주일 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 프란치스코 2015.05.17 412
2058 하느님의 나라 -기다림(望), 내맡김(信), 보살핌(愛)-2015.6.14. 연중 제11주일 프란치스코 2015.06.14 412
2057 내 귀가歸家 준비를 위한 구원의 임종어臨終語는?-2016.9.24.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9.24 408
2056 피에타의 성모님-2015.9.15. 화요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15 408
2055 빛과 어둠의 싸움 -주님의 전사(戰士)-2015.4.15. 부활 제2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5 406
2054 사랑 예찬 -함께하는 사랑, 사랑의 기적- 2015.2.13. 연중 제5주간 금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9일째) 프란치스코 2015.02.13 406
2053 내 얼굴-2015.5.1. 부활 제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1 405
2052 삶은 선택이다-2015.8.23. 연중 제21주일 여호24,1-2ㄱ.15-17.18ㄴㄷ 에페5,21-32 요한6,60-69 프란치스코 2015.08.23 404
2051 희망과 기쁨의 표지-성모 마리아-2015.8.15. 토요일 성모 승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8.15 401
2050 하느님 체험 -놀라움, 고마움, 새로움-2015.1.29. 연중 제3주간 목요일(뉴튼수도원 80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9 401
2049 사랑의 신비가-2015.6.20. 연중 제1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6.20 400
2048 주님 안에서-2015.6.1. 월요일 성 유스티노 순교자(100-165)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01 400
2047 아름답고 향기로운 삶-2015.3.25. 수요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5.03.25 399
2046 성가정 교회 공동체- 2015.12.27. 주일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가정 성화 주간) 프란치스코 2015.12.27 395
» 사도들의 사도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2017.7.22. 토요일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 1 프란치스코 2017.07.22 393
2044 하느님의 자녀답게 -겸손과 자비-2016.1.10. 주일 주님 세례 축일 프란치스코 2016.01.10 393
2043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2016.4.28.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8 3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