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3.5. 연중 제8주간 화요일                                                                        집회35,1-15 마르10,28-31

 

 

 

삶과 전례의 일치

-버림, 따름, 보상-

 

 

 

삶이 좋아야 전례도 좋습니다. 삶이 없는 전례는 공허하고 전례없는 삶은 맹목입니다. 삶과 전례의 일치를 말하는 것입니다. 오늘 집회서는 경신례 의식에 앞서 올바른 윤리생활을 강조합니다. 화답송 후렴도 이와 일치합니다.

 

“올바른 길을 걷는 이는 하느님의 구원을 보리라.”

 

올바른 삶은 전례를 통해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삶따로 전례따로가 아닙니다. 하느님이 보시는 바 전례의 외적 아름다움이 아니라 진실되고 올바른 삶입니다. 

 

삶이 혼란스럽고 깨끗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때 수시로 고백성사를 보러 오는 어느 교구 신부도 생각납니다. 제단에서 미사봉헌하기가 너무 마음이 무겁고 불편하여 그때마다 고백성사를 본다는 것입니다. 사실 온몸과 온맘이 하나되어 봉헌하는 미사이기에 삶이 받쳐주지 않으면 참 두렵고 떨리는 미사봉헌입니다. 저에게 날마다 새벽 강론 쓰는 시간은 제 삶을 추스르고 정비하는 시간이자 미사를 준비하는 시간이기도 합니다.집회서의 말씀에 구구절절 공감이 갑니다.

 

“율법은 지키는 것이 제물을 많이 바치는 것이고

 계명에 충실한 것이 구원의 제사를 바치는 것이다.

 은혜를 갚은 것이 고운 제물을 바치는 것이고

 자선을 베푸는 것이 찬미의 제사를 바치는 것이다.

 불의를 멀리하는 것이 속죄하는 것이다.”

 

무엇이 본질적인지 가르쳐 줍니다. 전례에 앞서 올바른 삶자체가 하느님 기뻐하는 제사이자 제물이라는 것입니다. 경신례 의식의 무시나 거부가 아니라 이런 올바른 삶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어지는 의로운 이들의 경신례 의식에 대한 묘사입니다.

 

“주님 앞에 빈손으로 나서지 마라.

 의로운 이의 제물은 제단을 기름지게 하고

 그 향기가 지극히 높으신 분께 올라간다

 의로운 사람의 제사는 받아들여지고

 그 기억은 잊히지 않으리라.

 기꺼운 마음으로 주님께 영광을 드리고

 네 손의 열매를 바치는 데에 인색하지 마라.

 제물을 바칠 때는 언제나 즐거운 얼굴을 하고

 십일조를 기쁘게 봉헌하여라.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 네게 주신대로 바치고

 기꺼운 마음으로 능력껏 바쳐라.”

 

삶과 전례가 일치된 참 아름다운 삶의 모습입니다. 과연 이런 모습으로 미사전례에 참석하는 지요. 안팎이 다른 표리부동의 삶이 아니라 삶과 전례가 하나된 진실한 삶입니다. 이런 진실한 전례의 은총이 삶을 더욱 정화하고 성화할 것입니다. 십일조를 정성스럽게 기쁘게 봉헌하는 개신교 열심한 신자들 역시 이런 삶의 모범입니다. 

 

더불어 생각나는 인도의 성자 간디가 말한 그 유명한 일곱가지 사회악이 생각납니다. 그리고 이 일곱가지 사회악은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 있는 간디 기념 공원에 명문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1.원칙없는 정치, 2.노동없는 부, 3.양심없는 쾌락, 4.인격없는 교육, 5.도덕없는 상업, 6.인간성없는 과학, 7.헌신없는 종교

 

바로 이 일곱가지 사회악입니다. 정말 삶과 전례가 일치된 삶을 사는 주님을 믿는 진실된 신자들이라면 이와는 반대로 “원칙있는 정치, 노동있는 부, 양심있는 쾌락, 인격있는 교육, 도덕있는 상업, 인간성있는 과학, 헌신있는 종교’의 사회적 삶을 추구할 것입니다. 결코 핵심의 알맹이가 빠진, 영혼없는 껍데기 사회생활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집회서의 다음 말씀도 꼭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그분에게 뇌물을 바치지 마라. 받아 주지 않으신다. 

 불의한 제사에 기대를 갖지 마라.”

 

불의한 삶을 상쇄하기 위해 주님께 뇌물을 바치지 말라는 것이며 이런 불의한 제사에 기대를 갖지 말라는 것입니다. 참으로 깨끗하고 올바른 삶이, 제손으로 정직하게 일해 얻은 소득을 바침이 최상의 봉헌임을 깨닫습니다. 참으로 이런 삶과 전례가 일치된 삶을 사는 올바른 이들은 하느님의 구원을 봅니다. 이런 올바른 이들에게 주어지는 하느님의 축복입니다. 집회서와 오늘 복음이 이를 분명히 합니다.

 

“주님께서는 갚아 주시는 분이시기에

 일곱 배로 너에게 갚아 주시리라.”(집회35,13).

 

여기서 일곱은 완전함(충만함)을 가리키는 숫자로 부족함 없이 온갖 필요한 축복을 주신다는 것입니다. 더불어 생각나는 미사경문 감사기도 3양식 후반부의 기도문입니다.

 

“아버지께서는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세상에 온갖 좋은 것을 다 베풀어 주시나이다.”

 

삶과 전례가 하나된 참 좋은 의로운 삶을 사는 이들에게 주시는 주님의 축복입니다. 오늘 복음의 제자들 또한 의로운 삶의 모범입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라 나선 베드로를 위시한 제자들에게 주시는 축복의 약속입니다. 

 

“현세에서 박해도 받겠지만, 집과 형제와 자매와 어머니와 자녀와 토지를 백 배나 받을 것이고,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이다.”

 

참 좋은 한량없는 축복을 상징하는 말씀이며 알게 모르게 실감합니다. 내세에서가 아니라 이미 현세에서 영원한 생명을 누리는 우리들입니다. 참으로 주님을 믿고 희망하고 사랑하여, 주님을 따라 버림의 여정, 비움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 때 선사되는 주님의 축복이요 이 거룩한 미사전례가 이를 확증합니다.

 

방심은 금물입니다. “그런데 첫째가 꼴찌 되고 꼴찌가 첫째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세상 마치는 그날까지 주님을 따라 버림과 비움의 여정에 충실할 것을 일깨우는 주님의 경종이 되는 말씀입니다. 

 

주님은 우리 삶의 여정의 목표이자 방향입니다. 버리고 따를 주님이 있어 우리는 행복합니다. 주님을 따라 버림과 비움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 때 주님을 닮아 온유하고 겸손한, 자유롭고 부요한 참 나의 자기실현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삶과 전례가 일치된 올바르고 진실된 삶을 살도록 이끌어 주시며, 버림과 비움의 여정중에 당신을 항구히, 충실히 따르도록 도와 주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03.05 06:58
    주님, 매일 주시는 주님 말씀을 읽고 묵상하는 이시간이
    제 삶을 정비하여 " 주님" 이라는 든든한 갑옷을 입고 세상속에서 빛과 소금이 되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84 희망이 최고의 명약이다 -우연은 없다-2019.1.17.목요일 성 안토니오 아빠스(251-356)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1.17 85
1883 희망이 최고의 명약名藥이다 -희망과 구원의 하느님-2018.12.5.대림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05 78
1882 희망이 답이다 -우리의 희망이자 기쁨인 그리스도-2017.9.13. 수요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344/49-40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9.13 113
1881 희망이 답이다 -끝까지 잡아야 할 희망의 끈, 하느님-2017.10.31.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7.10.31 96
1880 희망의 선물-하느님의 나라-2015.11.27.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1.27 261
1879 희망의 사람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2015.10.27.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27 207
1878 희망성월-우리는 모두 성인들입니다-2016.11.1. 화요일 모든 성인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11.01 187
1877 희망과 기쁨의 표지-성모 마리아-2015.8.15. 토요일 성모 승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8.15 383
1876 희망과 기쁨-2016.5.23. 연중 제8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5.23 156
1875 희망과 기쁨, 위로와 치유, 구원의 복음 -대림시기 주님의 명령-2019.12.10.대림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10 68
1874 희년禧年의 영성 -하느님이 답이다. 다시 하느님께 희망을-2015.8.1. 토요일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1696-178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01 298
1873 희년禧年의 비전과 영성의 실현 -하늘 나라-2017.8.5. 연중 제1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8.05 99
1872 훌륭하고 기품있는 삶 -하늘 나라 살기-2018.7.30. 연중 제17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30 80
1871 후회하지 않는 삶 -아름다운 삶, 아름다운 죽음-2017.4.9. 주님 수난 성지 주일 프란치스코 2017.04.09 153
1870 효경과 두려움의 믿음 -기도, 회개, 믿음-2019.7.2.연중 제13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7.02 100
1869 회심의 여정, 주님과 일치의 여정 -복음 선포의 사명-2019.1.25.금요일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2 프란치스코 2019.01.25 117
1868 회심의 여정, 겸손의 여정 -겸손 예찬-2016.1.9. 주님 공현 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9 349
1867 회심의 여정 -예수님을 닮아가는 여정-2019.5.10.부활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10 64
1866 회심과 복음 선포의 삶-2017.1.25. 수요일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프란치스코 2017.01.25 226
1865 회심回心의 은총 -복음 선포의 사명-2018.1.25. 목요일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1.25 1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5 Next
/ 9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