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5.6. 부활 제5주간 수요일                                                                                                                               사도15,1-6 요한15,1-8


                                                                                                  "내 안에 머물러라"


개인적 체험 나눔으로 강론을 시작합니다. 오늘 화답송 시편 첫 구절에서 착안했습니다. 

-"주님의 집에 가자!"할 때, 나는 몹시 기뻤노라."(시편12,1)-

우리 '여행용 시간전례서' 3시경 시편 첫 구절입니다. 바로 이 시편구절이 2000리 산티아고 순례여정에 얼마나 큰 힘이 됐는지 모릅니다. 


이 시편구절을 짧은기도 삼아 끊임없이 되뇌이며 걸었습니다. 정말 전혀 어렵다거나 지겹다거나 하는 느낌없이, 하나 다친 곳이나 아픈 곳 없이 그 긴 여정의 순례를 기적적으로 마칠 수 있었습니다. 특히 하느님의 집을 상징하는 최종 목적지 산티아고 대 성당에 가까워질수록 새힘이 솟는 느낌이 신기했습니다.


평생 인생 순례 여정을 압축하는 산티아고 순례 여정입니다. 제 경우 산티아고순례는 33일로 끝났지만 하느님 향한 인생순례는 죽어야 끝납니다. 그러니 순례여정의 햇수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평생순례여정을 대략 80세로 예상했을 때 산 햇수를 빼보니 남은 햇수는 13년 이었습니다. 요셉수도원에서 27년 산 햇수를 생각하면 13년은 금방 지납니다. 갈수록 체력도 기억력도 떨어지고 아픈데도 많아 질 텐데 '아, 13년을 어떻게 계획하여 살아야 하는가?'어제는 많이 생각하며 지냈습니다. 


그러니까 지금부터 하루하루 죽음을 준비해 간다는 것이며 순간 아버지의 집에 귀가할 날이 가까워진다는 생각과 더불어 홀가분한 자유와 기쁨도 느꼈습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핵심적 문제는 주님과의 관계입니다. 바로 오늘 복음의 마지막 구절이 답을 줍니다.


"내 안에 머물러라, 나도 너희 안에 머무르겠다. 너희가 내 안에 머무르고 내 말이 너희 안에 머무르면, 너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청하여라. 너희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너희가 많은 열매를 맺고 내 제자가 되면, 그것으로 내 아버지께서 영광스럽게 되실 것이다.“


그리스도의 신자공동체는 제도가 아니라, 예수님의 생명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포도나무가 예수님이라면 우리는 모두 예수님 포도나무에 붙어있는 한 몸 공동체의 가지들이요, 예수님의 사랑이 큰 둥근 원을 상징한다면 우리 모두는 그 둥근 원 안에 있는 한 몸 공동체라는 것입니다. 


그러니 예수님 사랑 안에 머물러 예수님과 사랑의 관계를 깊이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도, 더 좋은 죽음 준비도 없습니다. 이런저런 규칙이나 규범을 지키는 부수적인 일보다, 주님 안에 머물로 주님과의 관계를 깊이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본질적인 일은 없습니다. 아무리 많은 업적을 이루고 규범을 잘 지켜도 예수님 안을 벗어나면 모두가 열매없는 헛된 일이기 때문입니다. 아마 아버지의 집에 귀가했을 때 주님이 보시는 것도 얼마나 주님 사랑 안에 머물러 관계를 깊이했는가, '관계의 깊이'를, '사랑의 열매'를 보실 것입니다.


언제 어디서든 주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이 바로 정주요 관상입니다. 주님 안에 머무를 때 주님과 깊어지는 사랑의 관계와 더불어 일치와 평화의 열매들이요, 자유와 기쁨의 열매들입니다. 오늘 사도행전의 지엽적인 문제의 해결은 바로 오늘 복음이 답을 주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모세의 관습에 따라 할례를 받아야 구원이 아니라, 예수님 안에 머물러야 구원이라는 것입니다. 바로 사도행전의 유다인 신자들은 이 점을 몰랐기에 모세의 관습에 따른 할례를 고집하며 본말전도, 주객전도의 어리석음을 범합니다.


'내 안에 머물러라. 나도 네 안에 머무르겠다.' 

얼마나 자유롭게 하는 구원의 말씀인지요. 바로 이 말씀이 진정 복음이요 우리를 참으로 자유롭게 합니다. 규범을 잘 지켜서 구원이 아니라 주님 안에 머물러야 구원입니다. 예수님 사랑 안에 형제들로 머무를 때 무엇을 하든 자유롭습니다. 무엇 하나도 걸림이 없습니다. 유일한 분별의 잣대는 규범들이 아니라 주님의 사랑뿐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 안에 머무르는 우리 모두를 깨끗하게 하시고 당신과의 관계를 깊게하시며, 많은 사랑의 열매를 맺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8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인생 항해(航海)-2015.4.18. 부활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8 356
1877 "나를 따라라." 2015.2.21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2.21 214
» "내 안에 머물러라"2015.5.6.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6 410
1875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사랑하라, 찬미하라, 기뻐하라-2016.4.10. 부활 제3주일 프란치스코 2016.04.10 300
1874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사랑 예찬-2015.5.7.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7 272
1873 "당신은 누구요(Who are you)?"2015.3.24. 사순 제5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4 230
1872 "당신은 누구요?” -주님 사랑 안에 머무르십시오-2016.1.2. 토요일 성 대 바실리오(330-379)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330-39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1.02 335
1871 "들어라!" -행복하여라, 주님의 말씀을 듣고 실행하는 사람!-2017.4.12. 성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4.12 105
1870 "박해를 각오하십시오." -성령, 치욕, 겸손-2017.12.26. 화요일 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프란치스코 2017.12.26 113
1869 "벽壁이 변하여 문門으로"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8.4.7.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4.07 105
1868 "어떻게 살아야 하나?" -'짐'이 아닌 '선물', '축복된 존재'로-2018.1.1.월요일 천주의 모친 성모 마리아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8.01.01 143
1867 "어떻게 살아야 하나?" -하느님의 감동, 영적전쟁의 승리-2018.6.13. 수요일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1195-1231)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6.13 132
1866 "오늘, 예수님을 뵈었습니다."2015.3.22. 사순 제5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2 268
1865 "이 사람을 보라!(ecce homo;요한19,5)"-2016.3.20. 주님 수난 성지 주일 프란치스코 2016.03.20 247
1864 "주님을 기억하라"-기억(anamnesis)에 대한 묵상-2016.3.24. 주님 만찬 성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6.03.24 206
1863 "주님을 찾아라." -우리의 유일한 평생과제-2017.1.29. 연중 제4주일 프란치스코 2017.01.29 161
1862 "평화가 너희와 함께!“-손을 잡아 주십시오-2015.4.19. 부활 제3주일 프란치스코 2015.04.19 324
1861 "하느님 소원을 풀어드립시다"-2015.6.28. 연중 제13주일(교황주일) 프란치스코 2015.06.28 235
1860 "하느님의 얼굴을 뵙고 싶습니까?" -파스카의 삶, 하나뿐!-2018.5.3. 목요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5.03 79
1859 "행복하여라, 평화의 사람들!"2017.5.16.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7.05.16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