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2.26. 사순 제1주간 목요일                                                                         에스4,17(12.14-16.23-25) 마태7,7-12


                                                               간절(懇切)하고 항구(恒久)한 기도


기도와 믿음은 함께 갑니다. 간절하고 항구한 믿음의 표현이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입니다.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한 것이 기도입니다. 기도의 힘은 믿음의 힘이며, 바로 하느님의 힘입니다. 인도의 성자 간디는 웬만한 병은 '하느님'이름으로 다 고쳤다 합니다. 저 또한 불편한 몸 부위가 있으면 '예수님'이름을 부르며 조용히 손을 대곤 합니다. 얼마전 예수님 곁에 있고 싶어 감실 옆에서 찍은 사진 역시 일종의 기도입니다. 간절하고 항구한 몸과 맘의 기도를 통해 늘 주님 가까이 머물게 됩니다.


몸과 마음은 하나입니다. 몸의 건강에 선행하는 마음의 건강입니다. 완고하고 교만한 마음이 참 큰 병입니다. 동방수도승을 찾은 구도자가 그 스승과의 나눈 대화 일부를 소개합니다.


-우리는 하느님께 늘 마음을 모으기 위해 깨어 있을 필요가 있다. 수도승이든, 은수자든, 세상 누구에나 해당된다. 우선 깨어 일어나면 그날을 기도로 시작하는 것이다. 그가 일어나는 순간부터 마음을 하느님으로 채움으로 출발하는 훈련에 충실할 때, 그의 날은 기도 안에 있게 될 것이고 어떤 내적평화가 자리잡을 것이다.-


"바로 그것이 화강석(granite) 같은 마음을 깨기 시작하는 길입니까?“


-그렇다. 첫 단계다. 바위같이 완고한 마음을 깨기 위해서는 큰 노력과 인내를 필요로 한다. 기도를 통해 마음을 부숴 달라고 하느님의 도움을 청하는 것이다. 다윗 임금의 '하느님은 부숴지고 낮춰진 마음을 업신여기지 않으신다.'라는 시편 한 구절 처럼 말이다. 바로 이것이 성인들이 기도한 방법이다. 그들은 하느님께 그들의 마음을 부숴달라(crush)고 간청했다.-


바로 복음의 예수님은 이런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의 내적자세를 가르쳐 주시며 1독서의 에스텔은 그 모범을 보여줍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참으로 백절불굴의 겸손한 기도의 자세, 믿음의 자세입니다. 이래야 영적탄력도 떨어지지 않습니다. 우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좋은 것을 얼마나 더 많이 주시겠는지요. 


기도는 간절하고 항구해야 합니다. 산티아고 순례에 대한 조언을 청한다면 역시 저는 다음과 같이 말할 것입니다.

"간다하면 말리진 않겠다. 그러나 가라고 권하지는 않겠다. 체력이나 정신력보다 우선적으로 요구되는 것이 간절한 원의다."

도저히 나이나 체력으로보나 어렵게 생각되는 분들의 완주를 보고 깨달은 결론입니다.


위기에 처한 에스텔의 간절한 기도가 심금을 울립니다.

"저의 주님, 저희의 임금님, 당신은 유일한 분이십니다. 외로운 저를 도와주소서. 기억하소서. 주님, 저희 고난의 때에 당신 자신을 알리소서. 저에게 용기를 주소서. 당신 손으로 저희를 구하시고, 주님, 당신밖에 없는 외로운 저를 도우소서. 당신께서는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사순시기는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수련에 참으로 적절한 은총의 시기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미사전례기도를 통해 우리의 완고한 마음을 부숴뜨려 온유하고 겸손하게 만들어 주십니다. 마음의 치유에 저절로 따라오는 몸의 치유입니다. 


"주님, 제가 부르짖던 날, 당신은 응답하셨나이다."(시편138,3ㄱ참조).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7 “탈리타 쿰! 일어나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믿음의 여정, 믿음의 전사-2020.2.4. 연중 제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2.04 116
2376 “하닮의 여정” -“우리 모두가 ‘임마누엘’입니다”-2020.3.25.수요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0.03.25 95
2375 “행복하여라, 수평선水平線의 바다가 된 사람들!” 프란치스코 2016.05.04 159
2374 “행복하여라, 하늘에 보물을 쌓는 사람들!” -우리가 하늘의 보물입니다.--2016.6.17. 연중 제11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6.17 247
2373 가난중에도 품위있고 아름다운 성인답게 삽시다 -믿음, 희망, 사랑-2019.11.17. 연중 제33주일(세계 가난한 이의 날) 1 프란치스코 2019.11.17 111
2372 가난한 순례자- 2015.2.15. 연중 제6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2.15 188
2371 가라지 악의 세력에 대한 참 좋은 처방 -행복하여라, 주님의 집에 사는 이들!-2016.7.23. 연중 제16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7.23 247
2370 가라지는 현실이다 -밀과 가라지의 공존-2018.7.28. 연중 제16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28 111
2369 가장 아름다운 섬-그래도-2016.12.6. 대림 제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12.06 149
2368 가장 중요한 일 -중심 관리, 얼굴 관리-2018.7.6. 연중 제1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06 90
2367 가장 큰 계명 -경천애인敬天愛人-2020.8.21.금요일 성 비오 10세 교황(1835-191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08.21 80
2366 가장 큰 계명 -하느님 사랑, 이웃 사랑-2020.6.4.연중 제9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6.04 116
» 간절(懇切)하고 항구(恒久)한 기도-2015.2.26. 사순 제1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2.26 248
2364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 -참 영적탄력 좋은 삶을 위해서-2017.10.12.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7.10.12 101
2363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2017.11.18. 연중 제3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7.11.18 109
2362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기도, 믿음, 삶-2016.10.6. 목요일 성 브루노 은수자(1035-110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10.06 167
2361 감사와 찬미 -제자리에로의 귀환(歸還)-2015.2.14. 토요일 성 치릴로 수도자(+869)와 성 메토디오 주교(+885)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5.02.14 327
2360 감사의 노래를-파스카의 주님과 함께-2016.11.23.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11.23 140
2359 감사하라, 죄도, 약함도 은총이다 -빛과 어둠-2018.1.27. 연중 제3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1.27 152
2358 강江같은 삶 -치유와 생명의 강江-2021.3.16.사순 제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3.16 8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27 Next
/ 12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