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2. 주님 만찬 성목요일                                                                                       탈출12,1-8.11-14 1코린11,23-26 요한13,1-15


                                                                                         '주님 만찬 저녁 미사'가 주는 

                                                                                            -'영적 삶의 네 원리'-


우리나라는 축복 받은 나라입니다. 우리 요셉수도원도 축복 받은 수도원입니다. 가톨릭 교회의 전례주년에도 잘 드러맞는 계절입니다. 온통 하느님의 선물로 가득한,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이, 그림이자 시詩가 새싹 무수히 돋아나고 온갖 꽃들 만개하기 시작한 봄입니다. 주님의 부활을 앞둔 요즘 성주간, 주님 부활을 맞이하기 위해 분주한 봄의 자연입니다.


-오, 하느님/바야흐로/그림 그리기 시작하셨네

 생명의 화판畫板/대지大地 위에/부드러운/봄 햇살 붓으로

 연한 초록색草綠色 물감/슬며시 칠하니

 조용히 솟아나는 무수한/생명의 싹들

 오, 하느님/당신의 화판畫板/봄의 대지大地위에/그림 그리기 시작하셨네-


봄 이때쯤 되면 떠오르는 '봄 햇살 붓으로' 라는 자작시입니다. 사람 사랑에, 사람이 그리워, 봄의 대지 화판에 그림 그리기 시작한 하느님이십니다. 하느님의 참 좋은 사랑의 선물이, 생명의 축제가, 시이자 그림이 봄입니다. 이 그림의 완성은 성삼일 마지막 날 주님 부활을 통해 완성될 것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하느님이 주신 최고의 사랑 선물이 예수님이고, 예수님이 남겨주신 최고의 사랑 선물이 미사입니다. 바야흐로 거룩한 파스카 성삼일이 주님 만찬 저녁 미사로 시작되었습니다. 


삶이 아름다우면 마지막 떠나는 죽음도 아름답습니다. 세상을 떠나기전 제자들과의 마지막 장면인 오늘 복음이 예수님의 평생 아름다웠던 삶을 요약합니다. 오늘은 주님 만찬 저녁 미사 말씀을 중심으로 영적 삶의 네 원리에 대한 묵상나눔입니다.


첫째, 기억하십시오.

영성생활은 기억입니다. 기도는 기억입니다. 하느님을,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들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역시 작년 성주간 수요일 4월16일에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세월호 304명 희생자들을 기억합니다. 망각忘却이 망국亡國입니다. 망각이 병입니다. 망각의 동물이 사람입니다. 하느님을, 하느님의 선물들을 잊지 않기 위해 끊임없는 기도요, 끊임없는 전례거행입니다. 


"이날이야 말로 너희의 기념일이니, 이날 주님을 위하여 축제를 지내라. 이를 영원한 규칙으로 삼아 대대로 축제일로 지내야 한다.“


바로 탈출기의 파스카 축제의 완성이 이 거룩한 미사입니다. 매일, 평생 주님을 기억하여 바치는 파스카 축제 미사입니다.


'나를 기억하여 이를 행하여라.“

사랑은 기억입니다. 예수님은 이 세상에서 아버지께로 건너가실 때가 온 것을 아시고 이 세상에서 사랑하신 당신의 사람들인 우리를 끝까지 사랑하셨습니다.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라 남기신 예수님의 참 좋은 선물이 파스카 축제의 미사입니다.


둘째, 탈출하십시오.

탈출은 회개입니다. 늘 하느님 제자리에로의 탈출이 바로 회개입니다. 파스카 축제의 본질도 탈출입니다. 끊임없는 탈출이요 늘 새로운 시작입니다. 밖으로는 정주이지만 안으로로는 끊임없이 하느님 향해 흐르는 강입니다. 정주는 결코 주둔이 아니라 항상 흘러가서 닿은 결과고, 또다시 흘러갈 수 있다는 예감입니다. 


바로 오늘 1독서의 탈출기가 그 삶의 원리, 탈출의 진면목을 보여 줍니다. 절망에서 희망으로, 죽음에서 생명에로, 어둠에서 빛으로, 슬픔에서 기쁨으로, 불화에서 평화에로의 탈출입니다. 한마디로 하느님에로의 부단한 탈출입니다. 아, 바로 이게 영원한 삶입니다.


"그것을 먹을 때는, 허리에 띠를 매고, 발에는 신을 신고, 손에는 지팡이를 쥐고, 서둘러 먹어야 한다."(탈출12,11).


탈출에 앞서 만반의 준비를 갖춘 모습이 긴박감을 줍니다. 이런 삶의 자세로 매일 새 출발하라 선물로 주어진 미사축제입니다.


셋째, 나누십시오.

삶은 나눔입니다. 하느님은 나눔입니다. 하느님의 나눔의 선물로 가득한 축제의 봄입니다. 바로 나눔의 반대인 독점이 죄입니다. 나눔의 기쁨, 나눔의 행복입니다. 하느님의 기쁨을, 행복을 날마다 나누고자 매일 인터넷에 올리는 내 강론입니다. 


슬픔은 나눌수록 줄어들지만 기쁨은 나눌수록 커집니다. 공동체와의 나눔을 떠난 개인영성은 없습니다. 예수님 친히 당신의 저녁 만찬 미사를 통해 나눔의 모범을 보여 주십니다. 


"이는 너희를 위한 내 몸이다.“

"이 잔은 내 피로 맺는 새 계약이다.“


주님의 성체와 성혈을 받아 나눠 먹고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세상에 이 보다 더 좋은 사랑의 선물, 생명의 선물은 없습니다. 

아침 성무일도 즈카르야 후렴도 은혜롭습니다.


"내가 고난을 당하기 전에 너희와 함께 이 빠스카를 나누기를 얼마나 고대했는지 모르노라"

바로 이 빠스카를 나누는 기쁨이 주님의 기쁨, 우리 모두의 기쁨입니다. 주님께서 오실 때 까지 우리는 이 빵을 나눠 먹고 이 잔을 나눠 마실 때 마다 주님의 죽음과 부활을 전합니다.


넷째, 섬기십시오.

우리 믿는 이들에게 영성이 있다면 파스카 영성뿐이요 파스카 영성의 중심에 자리 잡고 있는 '종(servant)과 섬김(service)의 영성'입니다. 사부 성 베네딕도 역시 당신의 수도공동체를 '주님을 섬기는 학원'으로 정의합니다. 주님을 섬기고 서로 섬김으로 공동체의 일치와 평화입니다.


섬김의 사랑입니다. 사랑의 감동입니다. 주님 친히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심으로 섬김의 모범을 보여주셨습니다. 늘 우리를 감동케 하는 하느님의 겸손한 사랑의 절정입니다. 우리의 하느님은 이런 분입니다. 하늘 높이에서 만나는 하느님이 아니라 아주 낮은 섬김의 자리 바로 거기에서 우리의 발을 씻어주신 주님을 만납니다. 복음 말미 주님의 유언과도 같은 말씀입니다.


"주님이며 스승인 내가 너희의 발을 씻었으면,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어야 한다. 내가 너희에게 한 것처럼 너희도 하라고, 내가 본을 보여준 것이다.“


아, 이게 영성의 진수입니다. 영성은 고상한 이론이 아니라 이런 섬김의 사랑입니다. 바로 오늘 지금 여기 내 삶의 자리에서 섬김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온 마음과 온 힘을 다한 전례거행을 통해 하느님을 섬기고, 이웃을 섬김으로 하느님을 섬기는 사랑의 실천입니다.


믿는 이들의 공동체에 주님께서 주시는 '기억, 탈출, 나눔, 섬김'으로 요약되는 영적 삶의 네 원리입니다. 주님은 파스카 성삼일의 이 거룩한 저녁 만찬 미사은총으로 당신 생명과 사랑으로 우리 모두를 충만케 하시며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에게 새 계명을 준다. 서로 사랑하여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사랑하여라."(요한13,34). 아멘.

  • ?
    부자아빠 2015.04.02 05:51
    아멘! 신부님 말씀 감사합니다.
    오늘도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38 사랑의 신비가-2015.6.20. 연중 제1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6.20 401
2137 아름답고 향기로운 삶-2015.3.25. 수요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5.03.25 401
2136 사도들의 사도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2017.7.22. 토요일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 1 프란치스코 2017.07.22 394
2135 나는 무엇을 해야 하나? -귀가歸家의 여정- 프란치스코 2015.09.27 393
2134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인생 항해(航海)-2015.4.18. 부활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8 391
2133 고독과 회개, 그리고 환대-2015.10.6. 화요일 성 브루노 사제 은수자(1035-110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6 388
2132 하느님 안에 정주한 이들 -내적부요의 자유인-2015.11.23. 연중 제3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1.23 387
2131 생각없는 사람, 영혼없는 사람 -끊임없는 회개가 답이다-2016.2.25. 사순 제2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2.25 386
» '주님 만찬 저녁 미사'가 주는 -'영적 삶의 네 원리'-2015.4.2. 주님 만찬 성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2 386
2129 주님의 세가지 당부 말씀 -성 십자가 예찬-2015.9.14. 월요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14 383
2128 영원한 청춘 -“하느님께 영광, 사람들에게 평화!”-2015.12.25. 금요일 예수 성탄 대축일 밤 미사 프란치스코 2015.12.24 382
2127 행복하여라, 깨어 있는 사람들!-2015.10.20.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20 381
2126 하늘이 낸 사람들 -섬김과 종의 영성-2015.9.3. 목요일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학자(540-604)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03 381
2125 사랑의 중심 -파스카의 주님-2015.7.22.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7.22 380
2124 참된 안식(安息) 2015.1.9. 주님 공현 후 금요일(뉴튼수도원 60일째) 프란치스코 2015.01.09 379
2123 눈높이 사랑 -부활하신 주님의 사랑-2016.3.30.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3.30 377
2122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 -하루하루 처음이자 마지막처럼, 평생처럼-2015.11.28.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1.28 377
2121 '소통(疏通)'의 주님-영원한 사제-2015.1.21. 수요일(뉴튼수도원 72일째)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1.21 377
2120 생명의 향기-우리는 진정 살아있는가?-2015.5.3. 부활 제3주일(생명 주일) 프란치스코 2015.05.03 376
2119 악령 추방 -말씀의 위력-2015.1.13. 연중 제1주간 화요일(뉴튼수도원 64일째) 프란치스코 2015.01.13 3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1 Next
/ 11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