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9.15. 금요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히브5,7-9 요한19,25-27



‘비움(kenosis)’이 답이다

-비움의 여정-



‘비움이 답이다’, 오늘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미사 말씀 묵상중 떠오른 강론 주제입니다. 비움은 치유입니다. 비움은 구원입니다. 비움은 생명입니다. 비움은 사랑입니다. 비움은 순종입니다. 비움은 겸손입니다. 비움은 침묵입니다. 비움은 충만입니다. 비움은 기쁨입니다. 비울수록 아름답고 거룩하고 자유롭습니다. 비움은 모두입니다. 결국은 비움 예찬이 되고 말았습니다.


비움이 답입니다. 하여 진정한 영적 삶은 비움의 여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어제 어느 신심 깊은 부부로부터 카톡을 통해 반가운 소식을 들었습니다.


“전국 성지 순례 시작을 신부님께서 이끌어 주셨는데 오늘 한국천주교주교협의회에서 옥현진 주교님에게 완주 축복장 받고 악수도 했습니다. 전국 성지 111곳을 순례했습니다.”


요지의 카톡 메시지와 함께 축복장 사진도 전송받았습니다. 2014년부터 시작하여 2017년 무려 4년에 걸처 전국 111곳의 성지를 부부가 순례한 것입니다. 성지순례여정이 상징하는바 인생순례여정이요 말그대로 비움의 여정이었음을 봅니다. 알게 모르게 이런 비움의 순례여정을 통해 치유와 구원이요 영적성장과 성숙임을 깨닫습니다. 


전국 111곳에 산재해 있는 성지라 하니 ‘아, 한국의 국토 전체가 하느님의 거룩한 땅 성지이구나!’ 생각도 듭니다. 그러니 거룩한 성지로 가득한 이 땅에 전쟁은 절대 없으리라는 확신입니다. 9월 순교자 성월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어제의 십자가 현양 축일에 이어 오늘의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입니다. 


참 잘 어울리는 아드님과 어머님의 축일입니다. 두분 다 비움의 여정의 모범입니다. 예수님에 대한 비움의 찬가 필립비서 말씀이 생각납니다.


“오히려 당신 자신을 비우시어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들과 같이 되셨습니다. 이렇게 여느 사람처럼 나타나 당신 자신을 낮추시어 죽음에 이르기까지, 십자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순종하셨습니다.”


예수님의 전생애가 낮춤과 순종을 통한 비움의 여정이었고 십자가의 죽음에서 결정적으로 비움의 완성에 도달했음을 봅니다. 오늘 제1독서 히브리서도 예수님의 비움의 여정을 장엄하게 고백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아드님이시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그리고 완전하게 되신 뒤에는 당신께 순종하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셨습니다.”


고난을 통한 순종의 여정은 그대로 비움의 여정임을 깨닫습니다. 우리 역시 순종과 비움의 여정을 통해 비움의 원조이신 예수님을, 어머님을 만나 닮아갑니다. 성모님의 삶의 여정도 순전히 고통의 여정, 비움의 여정이었음을 봅니다. 성모칠고聖母七苦를 기억하실 것입니다. 고통의 비움의 여정을 통해 세상 그 누구보다도 아드님 예수님과 완전 일치되신 성모님이셨습니다.


‘1.이집트 피난, 2.시메온의 예언, 3.성전에서 예수를 잃음, 4.십자가를 지신 예수님과의 만남, 5.십자가에서 예수의 죽음, 6.성시聖屍를 안으심, 7.장사’로 이어지는 성모님의 삶의 여정은 그대로 고통의 여정, 비움의 여정이었음을 봅니다. 오늘날도 이런 고통의 여정, 비움의 여정을 겪고 있는 성모님을 닮은 어머니들도 무수할 것입니다. 이래서 ‘여자는 약해도 어머니는 강하다.’ 하는 것입니다.


바로 오늘 복음은 성모칠고중 ‘5번째 십자가에서 예수의 죽음’ 장면입니다. ‘6번째 성시를 안으심’의 장면은 그 유명한 미켈란젤로의 피에타의 성모님 조각이 잘 대변하고 있습니다. 오늘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는 그분의 어머니와 이모, 클로파스의 아내 마리아와 마리악 막달레나 모두 4여인과 사랑하시는 제자가 있습니다. 특히 어머니 마리아의 고통은 얼마나 크셨을까요. 이 부분에 대한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의 말씀입니다.


‘십자가 아래에서 마리아는 믿음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자기비움의 충격적 신비를 나누신다. 이것은 아마도 인류역사상 믿음의 가장 깊은 비움일 것이다.’


바로 오늘 복음 환호송, “동정성모 마리아님, 복되시나이다. 당신은 주님의 십자가 아래서, 죽음 없이 순교의 월계관을 받으셨나이다.”말씀이 이와 일치합니다. 


어제 미사중 체험도 잊지 못합니다. 제대 주변이 오늘 복음 장면과 흡사했습니다. 제대 뒷면의 벽에 걸려있는 예수님의 십자가요 제대 주변의 우리는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들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하나는 팔을 벌리고 경문을 외던중 제가 마치 제대 앞에 놓여져 있는 십자가의 예수님을 닮았다는 생각이, 미사를 통해 사제는 십자가의 예수님을 닮아가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찌 사제뿐이에겠는지요? 미사에 참여하면서 우리 모두가 예수님의 십자가의 자기비움에 참여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아래 제대 옆에는 사랑하시는 제자로 상징되는 우리들이 있고 그 옆에는 성모님이 계십니다. 이 거룩한 미사중 주님은 성모님에게 말씀하십니다.


“여인이시여,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사랑하시는 제자로 상징되는 우리 모두가 성모님의 아들들임을 깨닫습니다. 자매님들은 ‘어머니의 딸’로 이해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이어 주님은 사랑하시는 제자는 물론 우리 모두에게 말씀하십니다.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그때부터 그 제자는 그분을 자기 집에 모셨던 것처럼 우리도 주님과 함께 늘 사랑하는 성모님을 모시고 삽니다. 모든 믿는 이들의 삶의 여정은 비움의 여정입니다. 매사 온갖 고통과 시련을 비움의 계기로 삼을 때 상처는 치유되고 너그럽고 자비로워져 영적성장에 성숙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비움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니다.


“그리스도의 고난을 함께 받으며 기뻐하여라. 그분의 영광이 나타날 때에 기뻐 춤을 추리라.”(1베드4,13). 아멘.



  • ?
    아녜스 2017.09.15 08:45
    성지 111곳!! 하느님의 거룩한 땅도 우리 신심의 바탕이군요..

    미리보는 수요일 매일미사(캐나다),
    Saints Andrew Kim Tae-gon, Paul Chang Ha-sang and Companions.
    In the early 1600s , Christian communities began to flourish in Korea under the leadership of lay people.

    해마다 이날은 미사때 신부님과 신자들로부터 축하인사 받는 날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오늘 지금 여기가 구원의 꽃자리 천국天國이다-2021.5.21.부활 제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5.21 73
93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기도, 사랑, 추종-2019.6.7. 부활 제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7 108
92 “너 자신을 알라.”-2016.6.20. 연중 제12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6.20 157
91 “너 어디 있느냐?”-“예, 여기 있습니다”-2016.12.8. 목요일 한국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12.08 170
90 “너 어디 있느냐?” -평생 화두-2018.6.10. 연중 제10주일 1 프란치스코 2018.06.10 118
89 “너 어디 있느냐?” -오늘 지금 여기가 에덴 동산이다-2019.2.16.연중 제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2.16 128
88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충만한 기쁨-2017.5.18.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7.05.18 152
87 “내 말을 들어라(Listen to my voice)” -예수님파냐 사탄파냐?-2016.3.3. 사순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3.03 153
86 “나를 따라라” -참 나의 실현; 부르심과 응답-2020.1.18.연중 제1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1.18 75
85 “나를 따라라.” -회개한 죄인罪人, 치유받은 병자病者-2018.2.17.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2.17 127
84 “나를 따라라.” -‘부르심과 응답’으로 이뤄진 믿음의 여정-2018.9.21.금요일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프란치스코 2018.09.27 54
83 “나를 따라 오너라.”-2016.1.11. 연중 제1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1 199
82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2016.1.6. 주님 공현 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6 293
81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2016.8.2. 연중 제18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8.02 199
80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인생 항해 여정-2019.5.4. 부활 제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04 116
79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 인생 항해航海 여정-2016.4.9. 부활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4.09 242
78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두려움에 대한 답은 예수님뿐이다-2018.8.7. 연중 제18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8.07 105
77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예수님 중심의 균형과 조화, 일치의 공동체(삶)-2021.4.17.부활 제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17 67
76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믿음이 답이다-2019.7.15.월요일 성 보나벤투라 주교 학자(1217-127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7.15 100
75 “나는 문門이다” -벽壁이 변하여 문門으로-2018.4.23. 부활 제4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4.23 143
Board Pagination Prev 1 ... 116 117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Next
/ 12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