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14.월요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민수21,4ㄴ-9 요한3,13-17

 

 

 

성 십자가 예찬

-기도와 회개의 표징이자 구원의 이정표-

 

 

 

아침 성무일도시 성 십자가 현양 축일 찬미가도 아름답고 은혜롭습니다.

 

-“지극히 신묘하온 십자가나무/흠없는 우리주님 달리셨도다

만민의 구세주로 높이달리사/이세상 어디서나 비추시도다

 

한없이 인자하신 그리스도여/언제나 변함없는 십자가표로

우리를 보호하심 삼가비오니/애끓는 우리기도 받아주소서”-

 

오늘은 ‘성 십자가 현양 축일’이고 내일은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입니다. 9월 순교자 성월 중심부에 자리잡고 있는 순교영성의 모범이신 예수님과 마리아 성모님의 축일입니다. 마침 어제 ‘길이 된 역사’라는 수녀원(올리비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역사가 담긴 귀한 책 두 권의 ‘들어가는 글’ 역시 ‘2020년 9월 성 십자가 현양 축일’로 끝맺고 있었습니다. 9월 순교자 성월에 선배 수도자들의 고난의 역사를 통해 순교영성을 일깨우는 귀한 자료들이었습니다. 시간나는 대로 읽을 계획입니다.

 

생각할수록 답은 ‘기도와 회개’뿐이 없는 것 같습니다. 간절하고 항구한 그리고 진실한 끊임없는 기도와 회개의 실행입니다. 특히 기후위기와 코로나19 사태로 혼란한 작금의 시대는 더욱 그러합니다. 혐오와 탐욕이란 바이러스에 대한 궁극의 대책도 구체적 기도와 회개 실행뿐이겠습니다. 

 

이제 3개월여의 기후변화로 인한 긴 장마 기간도 끝나고 하늘 높고 푸른 본격적 가을이 시작된 듯 합니다. 가을은 기도와 회개의 계절입니다. 9월 순교자 성월, 10월 묵주기도 성월, 11월 위령성월이 이를 웅변합니다. 끊임없는 기도와 회개의 표징이, 희망과 구원의 표징이 바로 주님의 성 십자가입니다. 온 마음으로 사랑하여 늘 삶의 중심에 모셔야 할 성 십자가입니다.

 

산티아고 순례시 알베르게 숙소에 도착하면 우선 다음 날 새벽 미사드릴 제대 자리를 눈여겨 보았듯이 어느 자리에 가도 우선 확인해 보는 성 십자가입니다. 비로소 십자가를 바라볼 때 마음의 안정과 평화입니다. 참으로 광야 인생 여정중 삶의 중심이자 이정표로 영원한 바라볼 대상은 주님의 성 십자가뿐임을 깨닫습니다. 

 

하여 수도원을 방문하여 제 집무실에 들리는 분들은 거의 예외 없이 집무실 십자가 아래 서게 한다음 사진을 찍어 드립니다. ‘사랑의 사진사’가 되어 십자가의 주님과 함께 사진을 찍어 드릴 때 기쁨이 참 큽니다. 

 

누구나 예외없이 통과해야할 광야 인생 여정입니다. 오늘 제1독서 민수기 내용은 바로 광야 인생 여정을 상징합니다. 고난의 광야 여정중 하느님과 모세에게 불평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대로 우리의 모습같습니다. 불평의 죄로 인해 불뱀에 물려 죽자 이들은 회개하여 모세의 중재기도를 간청했고 이어 하느님의 응답입니다.

 

“너는 불뱀을 만들어 기둥 위에 달아 놓아라. 물린 자는 누구든지 그것을 보면 살 것이다.”

 

하여 모세가 구리 뱀을 만들어 그것을 기둥 위에 달아 놓았고 뱀에 물린 사람들은 구리 뱀을 쳐다보면 살아납니다. 기둥 위에 높이 달린 구리뱀이 상징하는바 주님의 성 십자가입니다. 광야 인생 여정중 우리의 영원한 기도의 표징, 회개의 표징, 희망의 표징, 구원의 표징이자 이정표인 주님의 성 십자가입니다. 죽으시고 부활하신 파스카 주님의 십자가가 없다면 그 광야 인생 얼마나 고달프고 힘들겠는지요. 십중팔구 길잃어 방황할 것입니다.

 

인생 무지와 무의미, 허무에 대한 답도 주님의 십자가뿐임을 깨닫습니다. 파스카 주님의 십자가를 삶의 중심으로, 삶의 이정표로 삼을 때 비로소 내적 평화와 안정에 광야 인생 여정도 성공리에 끝낼 것입니다. 성 금요일 십자가 경배 예식 때 부른 은혜로운 노래도 잊지 못합니다.

 

“보라, 십자 나무, 여기 세상 구원이 달렸네. 모두 와서 경배하세.”

“주의 십자가를 경배하오며 주의 거룩하신 부활을 찬양하나이다. 십자가 나무를 통하여 온 세상에 기쁨이 왔나이다.”

“성실하다, 십자나무, 가장 귀한 나무로다. 아무 숲도 이런 잎과 이런 꽃을 못내리라.”

 

모두 성 십자가 현양 축일에 어울리는 노래입니다. 십자가의 의미를 예수님은 요한 복음 사가의 입을 빌어 잘 정리해 주십니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 져야 한다.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그렇습니다. 하느님께서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시려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아들을 통하여 구원을 받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참으로 아드님을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습니다. 바로 이런 회개와 믿음, 구원의 표징이 주님의 성 십자가요, 광야 인생 여정에 빛나는 이정표가 되는 하느님 사랑의 결정적 표현이 바로 주님의 성 십자가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각자 주어진 십자가를 잘 지고 한결같이 당신을 따를 수 있는 힘을 주십니다. 끝으로 오늘 아름다운 감사송 고백으로 강론을 마칩니다.

 

“아버지께서는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십자 나무에서 인류 구원을 이룩하시어, 죽음이 시작된 거기에서 생명이 솟아나고, 나무에서 패배한 인간을 나무에서 승리하게 하셨나이다.” 아멘.

 

  • ?
    고안젤로 2020.09.14 08:29
    "아버지께서는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십자 나무에서 인류 구원을 이룩하시어, 죽음이 시작된 거기에서 생명이 솟아나고, 나무에서 패배한 인간을 나무에서 승리하게 하셨나이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31 영적전투 -주님의 전사-2020.10.29.연중 제30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9 58
2130 그리스도 중심의 한 가족 공동체 -기도가 답이다-2020.10.28.수요일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0.28 59
2129 하느님 나라의 삶 --신망애와 진선미의 겨자씨처럼, 누룩처럼-2020.10.27.연중 제30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7 70
2128 주님과의 만남과 치유 -올바른 삶-2020.10.26.연중 제30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6 65
2127 평생 사랑 공부 -1.하느님 사랑, 2.나 사랑, 3.이웃 사랑, 4.자연 사랑-2020.10.25.연중 제30주일 1 프란치스코 2020.10.25 65
2126 회개와 구원의 더불어 여정 -‘천국입장은 단체입장만 허용된다!’-2020.10.24.연중 제29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4 62
2125 분별력의 지혜 -참 좋은 삶의 열매-2020.10.23.연중 제29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0.10.23 82
2124 참평화의 열매 -참 좋은 하느님의 선물-2020.10.22.연중 제29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2 74
2123 충실하고 슬기로운 주님의 종 -깨어 준비하며 제 책임을 다 합시다-2020.10.21.연중 제29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1 54
2122 '깨어 있음' 예찬 -행복하여라, 깨어 있는 사람들!-2020.10.20.연중 제29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20 78
2121 우리는 하느님의 작품입니다 -믿음이 답이다-2020.10.19.연중 제29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9 74
2120 복음 선포의 삶 -기도(신비가), 공부(학자), 일(선교사)-2020.10.18.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연중 제29주일;전교주일) 1 프란치스코 2020.10.18 76
2119 성령에 따른 삶 -기도와 순종-2020.10.17.토요일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35-11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20.10.17 64
2118 두려워하지 마라 -늘 우리와 함께 계신 주님-2020.10.16.연중 제28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6 78
2117 회개의 여정 -찬양과 감사의 기도와 삶-2020.10.15.목요일 예수의 데레사 동정 학자(1515-1582)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0.15 79
2116 행복한 삶 -성령의 인도에 따른 삶-2020.10.14.연중 제28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20.10.14 88
2115 그리스도인의 자유 -속이 깨끗하면 저절로 모두가 깨끗해 진다-2020.10.13.제28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3 79
2114 그리스도 중심의 삶 -말씀, 회개, 자유- ​​​​2020.10.12.연중 제28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2 76
2113 하늘 나라 삶의 축제 -희망하라, 깨어있어라, 자유로워라-2020.10.11.연중 제28주일 프란치스코 2020.10.11 65
2112 참행복, 참사람의 길 -말씀과의 일치-2020.10.10.연중 제2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0.10 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