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7.20. 연중 제16주간 월요일                                                                                                          탈출14,5-18 마태12,38-42


                                                                                          신비감각의 회복


신비감각의 회복은 하느님 감각의 회복을 뜻합니다. 부단한 회개를 통한 신비감각의 회복입니다. 신비감각만 회복되어 눈만 열리면 모두가 기적이요 하늘로부터의 표징이자 회개의 표징이 됩니다. 어제 아침에 써놓은 '아침인사'란 시를 나눕니다.


-"안녕하세요?"/"안녕하세요?“

 너도 나도/아침 환대에 바쁘다

 송이송이/청초하게 피어난

 달맞이꽃, 능소화꽃, 나리꽃/하늘 꽃들/아침 인사에 바쁘다

 오, 착한 아이들!/비오는 어둔 날도

 꽃들의 얼굴은 한결같이/맑고 밝다

 하늘길, 수도원길/메타세콰이어 가로수들도

 일렬로 도열하여/침묵 중에 

 환대의 아침인사다/아, 기분 좋은 하루의 출발이다.-


수도원의 평범한 일상의 아침도 눈만 열리면 온통 하늘 표징들로 가득함을 봅니다. 오늘 복음에서 율법학자와 바리사이 몇 사람의 표징 요구에 대한 예수님의 거절에 공감합니다.


"악하고 절개없는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는구나! 그러나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악하고 절개없는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기는 예나 이제나 똑같습니다. 회개로 눈만 열리면 모두가 주님의 표징들이기 때문입니다. 표징중의 표징이 죽고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이십니다. 우리의 부단한 회개를 촉구하는 회개의 표징, 파스카의 주님이십니다.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그러나 보라,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거룩한 미사시간 우리 모두를 향한 주님의 말씀입니다. 아니 미사뿐 아니라 언제 어디서나 늘 우리와 함께 하시는 파스카의 주님이십니다. 요나 예언자보다 더 큰 예언자요 솔로몬보다 더 큰 현자 파스카의 주님이십니다. 파스카의 주님을 체험할 때 회개요 신비감각의 회복입니다. 모두가 하느님 선물의 기적이요 하늘 표징임을, 또 비상한 신비가가 아니라 지극히 평범한 일상의 신비가임을 깨닫습니다.


모든 기적이 의도하는바 회개요 신비감각의, 하느님 감각의 회복입니다. 탈출기의 이스라엘 백성들은 우리의 모습이요, 모세를 통해 리더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습니다. 확고한 하느님 중심의 사람, 신비가 모세입니다.


"너는 어찌하여 나에게 부르짖느냐?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앞으로 나아가라고 일러라. 너는 네 지팡이를 들고 바다 위로 손을 뻗어 바다를 가르고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바다 가운데로 마른 땅을 걸어 들어가게 하여라.“


이런 기적 체험을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저절로 회개했을 것이고 완전히 신비감각을, 하느님 감각을 회복했을 것입니다. 바다가 상징하는 바 한치도 내다볼 수 없는 일상의 바다입니다. 파스카의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일상의 바다 한 가운데 주님께서 마련하신 마른 땅을 걸어 오늘 하루를 살게 하십니다.


"저는 하느님 곁에 있어 행복하옵니다. 주 하느님을 피신처로 삼으리이다."(시편73,28).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6 하느님의 시야視野 -여기 사람 하나 있다-2016.8.29. 월요일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8.29 263
1705 하느님의 승리 -어머니를 그리며-2016.8.15. 월요일 성모 승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8.15 196
1704 하느님의 소원所願 -우리 모두가 성인聖人이 되는 것-2019.11.1.금요일 모든 성인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1.01 88
1703 하느님의 소원, 우리의 평생과제이자 목표 -자비로운 사람이 되는 것-2018.9.13. 목요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344/49-40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8.09.13 131
1702 하느님의 섭리가 놀랍고 고맙습니다!-2016.4.14. 부활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4 123
1701 하느님의 선물-끊임없이 복을 내려 주시는 하느님-2016.12.19. 대림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12.19 108
1700 하느님의 선물-2016.5.12. 부활 제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5.12 160
1699 하느님의 선물 -의로운 삶- 2019.12.19. 대림 제3주간 목요일 ​​​​ 1 프란치스코 2019.12.19 71
1698 하느님의 살아있는 이콘God’s Living Icon -회개가 답이다-2018.10.5.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0.05 90
1697 하느님의 사람 -의인(義人), 대인(大人), 현인(賢人)- 2015.3.20. 사순 제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0 246
1696 하느님의 사람 -성 베네딕도 아빠스 예찬-2018.7.11. 수요일 유럽의 수호자 사부 성 베네딕도 아빠스(480-547)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7.11 115
1695 하느님의 벗이 되고 싶습니까? -주님과의 우정友情을 날로 깊게 합시다-2017.3.21. 화요일 사부 성 베네딕도(480-547) 별세 축일 프란치스코 2017.03.21 169
1694 하느님의 벗 -기도, 고백, 축복-2017.6.29. 목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7.06.29 145
1693 하느님의 눈-2016.1.18. 연중 제2주간 월요일(일치 주간) 프란치스코 2016.01.18 289
1692 하느님의 나라와 선교 -평화의 선교사-2017.10.18. 수요일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1 프란치스코 2017.10.18 102
1691 하느님의 나라 공동체의 실현 -늘 새로운 시작-2019.1.14.연중 제1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1.14 80
1690 하느님의 나라 공동체 -꿈의 현실화-2020.1.13. 연중 제1주간 월요일 ​​​​​​​ 1 프란치스코 2020.01.13 55
1689 하느님의 나라 -하늘과 산-2016.10.25.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10.25 108
1688 하느님의 나라 -기다림(望), 내맡김(信), 보살핌(愛)-2015.6.14. 연중 제11주일 프란치스코 2015.06.14 404
1687 하느님의 나라 -“이미 already”와 “아직 not yet”-2016.11.10. 목요일 성 대 레오 교황 학자(400-46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11.10 15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5 Next
/ 9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