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6.5.3. 화요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1코린15,1-8 요한14,6-14


                                                                            구원의 복음

                                                                         -파스카의 주님-


죽으시고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이 바로 복음입니다. 우리에게 영성이 있다면 파스카의 영성 하나뿐이요 신비가 있다면 파스카의 신비 하나뿐입니다. 파스카의 주님은 교회의 모든 성사는 물론 온 우주만물의 역사 중심에 자리잡고 계심을 봅니다. 죽음같은 겨울을 통과하여 신록의 생명으로 충만한 5월의 초목들, 파스카의 주님을 찬미합니다.


파스카의 복음을 믿을 때 구원입니다. 매일 주님과 함께 죽고 부활하는 파스카의 삶을 살아갈 때 오늘 지금 여기서 구원의 실현입니다. 늘 다시 일어나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 파스카의 삶, 구원의 삶입니다. 바오로 사도 역시 구원의 복음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여러분은 이 복음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 나도 전해 받았고 여러분에게 먼저 전해 준 복음은 이렇습니다. 곧 그리스도께서는 성경 말씀대로 우리의 죄 때문에 돌아가시고 묻히셨으며, 성경말씀대로 사흗날에 되살아나시어, 케파에게, 또 이어서 열두 사도에게 나타나셨습니다(1코린15,2-5).---그 다음에는 야고보에게, 또 이어서 다른 모든 사도에게 나타나셨습니다. 맨 마지막으로 칠삭둥이 같은 나에게도 나타나셨습니다(1코린15,7-8).”


파스카의 주님을 만난 바오로 사도의 증언입니다. 구원은 바로 파스카의 주님과의 만남을 뜻합니다. 우리 또한 매일의 거룩한 파스카의 신비인 미사에 참여하면서 파스카의 주님을 만남으로 구원을 체험합니다.


죽으시고 부활하신 주님은 오늘날도 여전히 우리의 영원한 도반이 되어 함께 하십니다. 바로 우리 인생의 성패는 이 파스카 주님과의 우정의 깊이에 달려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주님은 토마스는 물론 우리 모두를 향해 말씀하십니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나를 통하지 않고서는 아무도 아버지께 갈 수 없다. 너희가 나를 알게 되었으니 내 아버지도 알게 될 것이다. 이제부터 너희는 그분을 아는 것이고, 또 그분을 이미 뵌 것이다.”(요한14,6-7).


바로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파스카의 주님이 구원의 복음이라는 말씀입니다. 아버지께 이르는 유일한 진리의 길, 생명의 길은 파스카의 주님 한분 뿐입니다. 그대로 이런 주님을 아는 것이 아버지를 아는 것이고, 이런 주님을 뵙는 것이 아버지를 뵙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를 뵙게 해 달라는 필립보에게 주님은 재차 그의 무지를 일깨우십니다.


“필립보야, 내가 이토록 오랫동안 너희와 함께 지냈는데도, 너는 나를 모른다는 말이냐? 나를 본 사람은 곧 아버지를 뵌 것이다.”(요한14,9).


그대로 우리를 두고 하는 말씀 같습니다. ‘세례받아 하느님의 자녀가 된 너희와 이토록 오래 함께 살았는데도 나를 모른다는 말이냐’ 묻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집’이라는 수도원에서 수십년을 살아 온 우리 수도자들에게는 더욱 실감나게 들리는 말씀입니다. 이어 파스카의 주님은 미사에 참석한 우리 모두에게 당신을 믿을 것을 신신당부하십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를 믿는 사람은 내가 하는 일을 할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큰 일을 하게 될 것이다(요한14,12).---너희가 내 이름으로 청하면 내가 다 이루어 주겠다(요한14,14).”


탓할 것은 우리의 믿음 부족입니다. 파스카의 주님을 믿을 때 우리를 통해 일어나는 온갖 기적들이요 우리가 청하는 것은 다 이루어 주시겠다는 주님의 말씀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마음을 깨끗이 하시어, 필립보와 야고보 사도와 함께 성자를 통하여 아버지를 뵈옵고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1 개안開眼의 여정 -주님을 알고 나와 너를 알아가는 여정-2019.2.20. 연중 제6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2.20 128
2230 개안開眼의 여정-2015.11.16.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1.16 198
2229 개안開眼의 은총 -경외敬畏와 찬미讚美의 삶- 2021.6.4.연중 제9주간 금요일 ​​​​​​​ 1 프란치스코 2021.06.04 66
2228 개안開眼의 은총, 개안의 여정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21.4.6.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21.04.06 98
2227 거꾸로 살아라 -발상의 전환-2015.3.9. 사순 제3주간 1 프란치스코 2015.03.09 245
2226 거룩하고 슬기로운 삶-2017.9.1. 연중 제21주간 금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9.01 90
2225 거룩하고 아름다운 봉헌의 여정 -봉헌과 축복-2020.2.1.주일 주님 봉헌 축일(축성 생활의 날) 1 프란치스코 2020.02.02 96
2224 거룩하고 아름다운 순교적 삶 -회개, 희망, 인내-2020.7.5.연중 제14주일 한국 순교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1821-1846) 순교자 프란치스코 2020.07.05 98
2223 거룩한 사람이 되는 것 -평생과제-2019.3.11.사순 제1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11 92
2222 거룩한 삶 -버림, 따름, 섬김-2018.5.29. 화요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5.29 103
2221 거룩한 삶, 권위있는 삶-거룩함 예찬-2015.2.1. 연중 제4주일(뉴튼수도원 83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1 331
2220 거룩한 삶-2015.8.28. 금요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354-430)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28 508
2219 거룩한 삶의 놀이 -주님과의 친교와 우정-2015.1.23. 연중 제2주간 금요일(뉴튼수도원 74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3 322
2218 거룩한 은총의 사순시기-2017.3.1. 재의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3.01 179
2217 거룩한 조연助演들 -그리스도 중심의 삶-2015.12.19. 대림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9 214
2216 거룩한 홈리스(homeless) 영성 -자비하신 하느님은 우리의 본향本鄕이시다-2016.7.7.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7.06 203
2215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자유와 섬김-2016.6.11. 토요일 성 바르나바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6.11 161
2214 건강한 삶 -웰빙, 웰다잉-2015.6.11. 목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11 318
2213 겸손과 내적자유-2015.10.31. 연중 제30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0.31 226
2212 겸손을 사랑하라 -평생공부-2018.11.3.연중 제30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03 76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21 Next
/ 12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