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6.29. 목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사도12,1-11 2티모4,6-8.17-18 마태16,13-19



하느님의 벗

-기도, 고백, 축복-



오늘은 우리 가톨릭교회의 양대 기둥이자 우리 삶의 좌표가 되시는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입니다. 저녁성무일도의 찬미가도 두 위대한 사도의 덕을 기리는 아름다운 내용이었습니다.


-하늘문 지키시고 여닫으시고/세상의 스승이며 세기의 판관

 한분은 십자가에 한분은 칼에/생명의 으뜸되어 승리하셨네-


두 사도의 대축일 때 마다 부르는 ‘사도 성 베드로와 바오로’(성가291장) 역시 아름답습니다.


-교회의 반석 성베드로와 선교의 주보 성바오로는

 신앙을 위해 순교하시고 승리의 관을 받으셨도다-


오늘은 위대한 두 사도에 대해 세 측면에 걸친 묵상을 나눕니다. 


첫째, 두분 다 진정 교회의 위대한 사도였습니다.

입당송 역시 두 분의 행적을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이 사도들은 세상에 사는 동안 자신의 피로 교회를 세웠으며, 주님을 잔을 마시고 하느님의 벗이 되었네.’ 하느님의 벗인 두 분이 계셨기에 천주교회가 튼튼한 반석위에 자리 잡을 수 있었습니다. 


두분 다 교회와 하나로 연결되었던 교회의 사도, 교회의 사람이었음을 다음 사도행전을 통해서도 잘 드러납니다. ‘그리하여 베드로는 감옥에 갇히고 교회는 그를 위하여 끊임없이 기도하였다.’(사도12,5) 


교회의 끊임없는 기도가 베드로를 구출했고, 바오로 사도 역시 교회의 기도 덕분에 순교적 삶에 항구할 수 있었습니다. 끊임없는 기도를 통한 교회내에서의 서로간 깊은 결속과 연대요 주님의 천사의 도움도 받습니다.


“이제야 참으로 알았다. 주님께서 당신의 천사를 보내시어 헤로데의 손에서, 유다 백성이 바라던 그 모든 것에서 나를 빼내어 주셨다.”(사도12,11ㄴ).


헤로데의 손아귀에서 벗어난 베드로의 감격에 벅찬 고백입니다. 교회의 기도의 힘은 이처럼 위대합니다. 교회의 끊임없는 기도의 힘으로 이렇게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둘째, 두분 다 열정적 고백의 사도였습니다.

주님께 대한 믿음의 고백, 희망의 고백, 사랑의 고백입니다. 주님께 믿음을, 희망을, 사랑을 고백할 때 주님께 대한 믿음도, 희망도, 사랑도 더욱 깊어지고 주님을 더욱 잘 알게 됩니다. 고백과 더불어 깊어지는 주님과 신뢰의 관계입니다. 제자들은 물론 우리 모두를 향한 예수님의 물음입니다.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마태16,15).


고맙게도 베드로가 정답의 고백을 합니다. 새삼 예수님과 얼마나 깊은 사랑의 관계에 있는 베드로인지 깨닫습니다. 사랑할 때 알고 알 때 보이기 때문입니다. 


“스승님은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마태16,16).


평생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 예수님과의 친교가 우리 삶의 전부임을 깨닫습니다. 예수님의 신원을 고백함과 동시에 자기의 진짜 신원을 알게 된 베르로입니다.


“너는 베드로이다. 내가 이 반석위에 교회를 세울 터인즉, 저승의 세력도 그것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마태16,18ㄴ).


베드로의 신앙고백은 우리 모두의 신앙고백입니다. 우리의 신앙고백위에 끊임없이 당신 교회를 세우시는 주님이십니다. 바오로 사도의 믿음의 고백도 얼마나 장엄한지요.


“나는 훌륭히 싸웠고 달릴 길을 다 달렸으며 믿음을 지켰습니다. 이제는 의로움의 화관이 나를 위하여 마련되어 있습니다.”(2티모4,7-8ㄱ)).


주님의 위대한 믿음의 전사 바오로의 고백입니다. 죽음에 앞서, 아니 매일 이런 고백을 바친후 하루를 마감한다면 얼마나 뿌듯한 삶이겠는지요. 참으로 진정성 가득한 주님께 대한 열렬한 찬미의 고백, 감사의 고백, 믿음의 고백, 사랑의 고백, 희망의 고백이 내적 힘의 원천입니다. 


셋째, 두 분 다 은총의 사도, 축복의 사도였습니다. 

끊임없는 기도와 고백에 저절로 뒤따라오는 주님의 은총이요 축복입니다. 모든 두려움과 불안의 어둠도 흔적없이 사라집니다. 주님께 신앙고백후 하늘 나라의 열쇠를 받은 베드로는 사도행전에서 보다시피 주님의 천사를 통해 감옥에서 구출됩니다. 


두 분 다 참으로 부족했던 결점투성이 사람들이었지만 주님의 은총과 축복으로 위대한 사도가 되었습니다. 진정 주님을 경외하고 신뢰하는 자에게는 늘 하느님의 은총과 축복이 함께 함을 깨닫습니다. 바오로의 확신에 넘친 다음 은총의 고백도 감동적입니다. 우리 역시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다음 바오로의 고백(2티모4,17ㄱ,ㄷ.18)을 나의 고백으로 바치도록 합시다.


“주님께서는 내 곁에 계시면서 나를 굳세게 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나는 사자의 입에서 구출되었습니다. 주님께서는 앞으로도 나를 모든 악행에서 구출하시고, 하늘에 있는 당신 나라에 들어갈 수 있게 구원해 주실 것입니다. 그분께 영광이 영원무궁하기를 빕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05 하느님의 안식처-우리의 정주처定住處가 하느님의 안식처安息處이다-2017.1.13. 연중 제1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7.01.13 96
1804 하느님의 쌍지팡이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하라-2016.10.16. 연중 제29주일 프란치스코 2016.10.16 257
1803 하느님의 시야視野-허리를 펴고 머리를 들어라-2016.11.24. 목요일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11.24 118
1802 하느님의 시야視野 -여기 사람 하나 있다-2016.8.29. 월요일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8.29 263
1801 하느님의 승리 -어머니를 그리며-2016.8.15. 월요일 성모 승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8.15 200
1800 하느님의 소원所願 -우리 모두가 성인聖人이 되는 것-2019.11.1.금요일 모든 성인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11.01 95
1799 하느님의 소원, 우리의 평생과제이자 목표 -자비로운 사람이 되는 것-2018.9.13. 목요일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344/49-40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8.09.13 131
1798 하느님의 섭리가 놀랍고 고맙습니다!-2016.4.14. 부활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4 125
1797 하느님의 선물-끊임없이 복을 내려 주시는 하느님-2016.12.19. 대림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12.19 110
1796 하느님의 선물-2016.5.12. 부활 제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5.12 171
1795 하느님의 선물 -의로운 삶- 2019.12.19. 대림 제3주간 목요일 ​​​​ 1 프란치스코 2019.12.19 78
1794 하느님의 살아있는 이콘God’s Living Icon -회개가 답이다-2018.10.5.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0.05 91
1793 하느님의 사람 -의인(義人), 대인(大人), 현인(賢人)- 2015.3.20. 사순 제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0 247
1792 하느님의 사람 -성 베네딕도 아빠스 예찬-2018.7.11. 수요일 유럽의 수호자 사부 성 베네딕도 아빠스(480-547)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7.11 117
1791 하느님의 벗이 되고 싶습니까? -주님과의 우정友情을 날로 깊게 합시다-2017.3.21. 화요일 사부 성 베네딕도(480-547) 별세 축일 프란치스코 2017.03.21 176
» 하느님의 벗 -기도, 고백, 축복-2017.6.29. 목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7.06.29 152
1789 하느님의 눈-2016.1.18. 연중 제2주간 월요일(일치 주간) 프란치스코 2016.01.18 289
1788 하느님의 나라와 선교 -평화의 선교사-2017.10.18. 수요일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1 프란치스코 2017.10.18 102
1787 하느님의 나라 공동체의 실현 -늘 새로운 시작-2019.1.14.연중 제1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1.14 82
1786 하느님의 나라 공동체 -꿈의 현실화-2020.1.13. 연중 제1주간 월요일 ​​​​​​​ 1 프란치스코 2020.01.13 5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0 Next
/ 10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