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4.30.부활 제2주간 화요일                                                                       사도4,32-37 요한3,7ㄱ.8-15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과 실현

-목표, 이정표, 도반, 기도-

 

 

 

모든 이들의 영원한 화두는 아마 공동체일 것입니다. 누구나 원하는 바 이상적 아름다운 꿈의 공동체일 것입니다. 하느님의 영원한 꿈도 하늘나라 공동체의 실현일 것입니다. 예수님 역시 하늘나라 공동체 꿈의 실현을 위해 평생 최선을 다했고 여기서 탄생된 것이 바로 교회공동체입니다. 

 

영원한 현재 진행형의 공동체입니다. 공동체의 완성은 없습니다. 사실 공동체 생활보다 더 힘든 것도 없을 것입니다. 하여 저는 함께 사는 것이 수도생활이요 함께 사는 것이 수도생활의 어려움이요 함께 사는 것이 도닦는 것이라 수도생활을 정의하곤 합니다. 피정을 다녀가 모든 분들에게 물어도 공동생활이 쉽다고 대답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격월 간 수녀원에 가서 2시간 남짓 많은 수녀님들에게 고백성사를 드리지만 거의 모든 죄들이 공동체내 수녀들과의 관계에서 생긴 것들입니다. 수녀님들뿐 아니라 수도원을 찾는 분들의 모두가 공동체 인간 관계에서 파생되는 죄들입니다. 그러니 공동체 생활에는 답이 없음을 깨닫게 됩니다. 늘 새로운 노력의 시작이 있을 뿐입니다.

 

오늘 제1독서 사도행전은 초대교회의 공동체 생활을 보여 줍니다. 참으로 이상적인 하늘나라 공동체의 모델입니다. 교회공동체가 지향하는 이상이요 여기서 영감받아 탄생된 수도공동체입니다. 다음 묘사되는 사도행전 공동체는 얼마나 아름다운 지요. 그대로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이 실현된 모습입니다. 

 

‘신자들의 공동체는 한마음 한뜻이 되어, 아무도 자기 소유를 자기 것이라 하지 않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였다. 사도들은 큰 능력으로 주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였고, 모두 큰 은총을 누렸다. 그들 가운데에는 궁핍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하느님께서 파스카의 예수님을 통해 인류에게 주신 참 좋은 최고의 선물인 공동체입니다. 바로 그리스도교의 수도공동체가 이에 근접한 공동체입니다. 인류의 영원한 딜렘마가 해소된 공동체입니다. 영원한 딜렘마가 무엇입니까? 바로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입니다. 모두 다 인간의 본능적 욕구입니다. 참 역설적인 것이 자유를 추구하다보면 평등이 훼손되고 평등을 추구하다보면 자유가 훼손됩니다. 또 사랑을 추구하다보면 정의가 훼손되고 정의를 추구하다보면 사랑이 훼손됩니다.

 

바로 인류의 모든 혁명이 실패한 이유입니다. 평등과 정의를 일방적으로 폭력적으로 추구하다 자유와 사랑의 훼손으로 실패한 공산주의자들의 혁명입니다.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분은 파스카의 예수님뿐입니다. 파스카의 주님의 은총의 사랑만이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라는 두가지 영원한 딜렘마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의 은총의 사랑으로 자발적으로 자신을 안팎으로 부단히 비워갈 때 비로소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의 조화요 일치입니다. 바로 사도행전 공동체가 그 생생한 모범입니다.

 

참 아름답고 영원한 이상적 공동체의 모델입니다. 말그대로 한마음 한뜻의 공동체, 공동소유의 공동체, 빈부격차가 없고 궁핍한 사람이 하나도 없는 모두가 존엄한 품위를 누리는 평등한 공동체, 한마디로 사랑이 완전히 실현된 공동체입니다. 또 모두가 가진 소유를 사도들의 발 앞에 놓고, 저마다 필요한 만큼 나누어 받곤 하였습니다.

 

바로 위 묘사안에 공동체 원리의 답이 다 들어있습니다. 죽으시고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이 그 공동체의 살아있는 중심이 되었기에 가능한 공동체입니다. 사도들은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였고 모두 큰 은총을 누렸습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은총으로 가능한 공동체입니다. 모든 그리스도교 공동체의 원리입니다. 그러니 우리 믿는 이들의 공동체는 은총의 선물이자 동시에 우리 노력의 산물임을 깨닫습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은총으로 공동체의 성원들이 끊임없이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날 때 비로소 가능한 하늘나라 공동체 꿈의 실현임을 깨닫습니다. 살아계신 파스카의 예수님을 공동체 삶의 중심에 모실 때 비로소 가능한 공동체입니다. 서로 좋아서, 마음이 맞아서 사는 것이 아니라, 바라보는 공동체의 중심이 같기에 한마음, 한뜻의 공동체가 되어 살 수 있는 것입니다.

 

공동체의 형제들이 언제나 바라봐야 할 영원한 중심은 바로 십자가와 부활의 파스카의 주님이십니다. 바로 오늘 복음 마지막 부분이 이를 증명합니다.

 

“하늘에서 내려온 이, 곧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살아계신 공동체 삶의 중심인 예수님을 바라보라는 표지가 바로 그리스도의 십자가입니다. 십자가와 부활의 파스카의 주님으로부터의 선사되는 영원한 생명의 선물입니다.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난 이들이 누리는 영원한 생명이요 영원한 생명을 체험할 때 비로소 사랑의 공동체의 실현입니다.

 

제가 여기서 누누이 강조하는 바 하늘나라 순례공동체를 위한 네가지 원리입니다. 참 많이 강조했던 진리입니다. 산티아고 순례체험과 수도여정체험의 결론입니다. 하늘나라 공동체는 고정불변의 정주의 공동체가 아니라 하느님 목표를 향한 순례여정중의 공동체입니다. 

 

여기서 필연적으로 따르는 1.공동체의 공동목표인 하느님, 그리고 여정중 길을 잃지 않도록 살펴봐야 하는 2.삶의 이정표, 3.함께 하는 공동체의 도반형제들, 그리고 4.끊임없는 기도라는 네요소입니다. 이런 네 요소에 대한 철저한 자각과 실천이 순례여정중의 하늘나라 교회 공동체 형성을 가능하게 합니다.

 

영원히 현재진행형의 하늘나라 순례여정중의 우리 교회공동체입니다. 그러니 공동체의 완성은 없습니다. 여기서 단연 부각되는 것이 공동체 도반들이 함께 매일 평생 끊임없이 바치는 시편성무일도와 미사의 공동전례 기도입니다. 하느님 중심의 한마음 한뜻의 하늘나라 공동체를 이뤄주는, 또 하느님 목표, 삶의 이정표, 도반, 기도등 공동체 일치의 네 원리가 고스란히 함축된 공동전례기도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이 실현되도록 도와주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04.30 08:25
    주님, 저희가 세상속 보이는것에 현혹되지말고
    부활하신 주님처럼 인내와 기도를 통해 비우고 또 비우는 습관으로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되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5 사랑-예수님 -율법의 완성이자 분별의 잣대-2019.6.12.연중 제10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12 59
1624 떠남의 여정 -버림, 비움, 따름-2019.6.11.화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1 75
1623 교회의 어머니 복된 동정 마리아 -“너 어디 있느냐?”-2019.6.10.월요일 교회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0 72
1622 주님의 참 좋은 은총의 선물 -평화, 성령, 파견, 일치-2019.6.9.성령 강림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6.09 75
1621 참으로 삽시다 -제자리, 제모습, 제색깔, 제향기, 제대로-2019.6.8. 부활 제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8 62
1620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기도, 사랑, 추종-2019.6.7. 부활 제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7 64
1619 공동체의 일치 -기도, 중심, 사랑-2019.6.6. 부활 제7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6 51
1618 성화聖化의 여정 -진리의 말씀으로 거룩해지는 삶-2019.6.5. 수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672/5-75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5 56
1617 어떻게 살아야 하나? -자나깨나 아버지의 영광을 위하여-2019.6.4. 부활 제7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4 60
1616 참 좋은 영원 유일한 버팀목, -예수님-2019.6.3. 월요일 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1886-188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3 59
1615 승천昇天의 삶 -희망, 승리, 기쁨-2019.6.2. 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6.02 65
1614 기도와 삶 -기도가 답이다-2019.6.1.토요일 성 유스티노 순교자(100/110-166)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1 72
1613 사랑의 찬미와 감사의 삶 -환대와 우정-2019.5.31. 금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31 60
1612 주님의 집 -영원한 정주처, 안식처, 피신처-2019.5.30.요셉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30 70
1611 진리에 대한 깨달음의 여정 -무지에 대한 답은 성령을 통한 회개의 은총뿐이다-2019.5.29. 수요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9 67
1610 놀라워라, 성령께서 하시는 일 -성령이 답이다-2019.5.28.부활 제6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8 77
1609 교회 선교 활동의 본질적 요소 -성령과 환대-2019.5.27.부활 제6주간 월요일(고 이 미카엘 수사 선종 1주기) 1 프란치스코 2019.05.27 62
1608 삶(사랑)의 예술가 -말씀의 사람, 성령의 사람, 평화의 사람-2019.5.26. 부활 제6주일(청소년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5.26 58
1607 세상에 속하지 않은, 주님께 속한 사람들 -주님의 제자들-2019.5.25.토요일 성 베다 베네라빌리스 사제 학자(672/3-735)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5 52
1606 예수님 친구와 함께 걷는 하늘길 여정 -서로 사랑하시오-2019.5.24.부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4 6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