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4. 토요일(뉴튼수도원 75일째)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1567-1622) 기념일

                                                                                                                                    히브9,2-3.11-14 마르3,20-21


                                                                             미쳐야(狂) 미친다(及)

                                                                          -제대로 미치야 성인(聖人)-


오늘 복음을 보면 마음이 밝아지고 기분이 좋습니다. 딱 두절로 짧기 때문입니다. 매일미사 복음중 오늘 복음보다 짧은 복음은 없을 것입니다. 

오래 전의 일화가 지금도 생생합니다. 역시 12년 전 여기 뉴튼수도원에 머물 때 일입니다.

"원장신부님, 강론이 아주 좋습니다.“

당시 원장신부님의 영어미사중 영어강론에 대한 어느 수도형제의 찬사였습니다.

"예, 어느 면이 좋았어요?“

반색하며 묻자, 

"아주 짧아서 좋았습니다.“

란 대답에, 언뜻 스치던 신부님의 실망스런 안색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좌우간 말이든 글이든 기도든 성령의 이끄심이 아니라면 짧고 순수한 것이 좋습니다. 사실 마음이 간절하고 절실하면 저절로 짧아지기 마련입니다. 


오늘 복음 중 '그들은 예수님께서 미쳤다고 생각하였던 것이다.‘라는 대목이 강렬합니다. '미쳤다'는 말마디가 좋은 묵상감입니다. 

불광불급(不狂不及)이라 했습니다. 미치지 않으면 미치지 못한다는 말입니다. 미쳐야 미친다는 말입니다. 만고불변의 진리입니다. 누구나 무엇엔가 미치고 싶은 갈망이 있습니다. 허무한 세상, 재미없는 세상, 사막같은 세상, 미치지 않고는 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아, 이게 인간입니다. 제대로 미치면 성인(聖人), 달인(達人), 장인(匠人), 도인(道人)이지만 잘 못 미치면 폐인(廢人)이란 옛 강론 내용도 생각납니다.


오늘 기념하는 성 프란치스코 주교 학자나 복음의 예수님 및 모든 성인(聖人)들은 세상의 눈으로 볼 때는 분명 미친 사람들입니다. 제 정신이 아닌 거지요. 매일 새벽 3시마다 일어나 묵상하여 강론을 쓰는 저 역시 미쳤을 지도 모릅니다. 직장 생활 8년만에 교직을 접고 제 나이 34세에 수도원에 들어올 때 찬성한 사람은 하나도 없고 모두 반대했습니다. 무모(無謀)하기는 맨땅에 헤이딩하는 모습이었고 모두가 걱정했습니다. 이 또한 세상 눈에는 미쳤음이 분명합니다.


미치지 않고는 미치지 못합니다. 예수님 역시 당대 세인들이 보기에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음이 분명합니다. 미친 예수님께는 가는 곳 어디나 고향이자 집이었습니다. 머리 둘 곳 조차 없는 정처없는 삶이셨지만 역설적으로 가는 곳 어디나 고향이요 집이었음을 뜻합니다. 오늘 '제자들과 함께 집으로 가셨다'라는 대목의 집도 이런 관점에서 이해하게 됩니다.


예수님의 공생애의 활동은 얼마나 황당했을까요? 당시 엘리트 종교인들인 바리사이들과 사두가이들과의 빈번한 충돌, 상종 못 할 죄인들, 세리들, 창녀들과 스스럼 없이 어울림 등 예수님이 가족 들 눈에는 미쳤다고 볼 수 뿐이 없었을 것입니다. 오죽했으면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율법교사들도 마귀 두목에 사로잡혀 마귀들을 쫓아낸다고 몰아 붙였을까요. 다만 예수님의 충실한 추종자들만이 예수님을 사랑했고 존경했고 무한한 신뢰를 보냈습니다. 하느님 사랑에 제대로 미친 성자(聖子), 하느님의 아드님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미쳐야 미칩니다. 미치지 않고는 미치지 못합니다. 곳곳에서 제대로 미친 성인같은 아름다운 사람들을 보는 기쁨에 살 맛나는 인생입니다. 제대로 미쳤기에 마침내 하늘의 하느님에 까지 닿아 하느님을 감동시겨 부활하신 후 우리의 영원한 대사제가 되신 예수님이십니다. 히브리서가 고백하는 그대로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이루어진 좋은 것들을 주관하시는 대사제로 오셨습니다. 그분께서는 당신의 피를 가지고 단 한 번 성소로 들어가시어 영원한 해방을 얻으셨습니다. 그러니 영원한 영을 통하여 흠 없는 당신 자신을 하느님께 바치신 그리스도의 피는 우리의 양심을 죽음의 행실에서 얼마나 더 깨끗하게 하여 살아 계신 하느님을 섬기게 할 수 있겠습니까?‘


그대로 대사제 예수님께서 집전하시는 이 거룩한 성체성사의 은총을 상징합니다. 제대로 미쳐(狂) 하늘까지 이르신(及) 예수님 덕분에 하느님으로부터 가장 좋은 미사 선물을 받은 우리들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제대로 미친 성인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주님, 저희 마음을 열어 주시어, 당신 아드님 말씀에 귀 기울이게 하소서."(사도16,14참조).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7 하늘에 보물을 쌓아라-2015.6.19. 금요일 성 로무알도 아빠스(10세기 중엽-102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20 304
1836 주님의 집 -은총의 강-2015.11.9. 월요일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프란치스코 2015.11.09 303
1835 참 좋은 삶의 꼴: 2015.1.18. 연중 제2주일(뉴튼수도원 69일째) 프란치스코 2015.01.18 302
1834 “깨어 있어라!” -충실하고 슬기로운 삶-2017.8.31.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31 301
1833 성모성심聖心예찬-2015.6.13. 토요일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13 301
1832 인생은 아름다워라 -복음화의 원리-2015.10.18. 주일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전교주일) 프란치스코 2015.10.18 300
1831 찬미받으소서-2015.9.25. 연중 제2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5 300
1830 희년禧年의 영성 -하느님이 답이다. 다시 하느님께 희망을-2015.8.1. 토요일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1696-178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01 300
1829 영적탄력-믿음의 힘, 하느님의 힘-2015.8.5.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8.05 299
1828 어떻게 예수님을 따라야 합니까? -자기를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2016.8.5. 연중 제18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8.05 297
1827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세가지 깨달음-2015.10.5. 연중 제27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5 297
1826 '살아있는 성경책' 사람 -회개의 여정-2015.6.30. 연중 제1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6.30 297
1825 지금이 마지막 때입니다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2015.12.31.목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7일 프란치스코 2015.12.31 294
1824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2015.6.29. 월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6.29 294
» 미쳐야(狂) 미친다(及) -제대로 미치야 성인(聖人)-2015.1.24. 토요일(뉴튼수도원 75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4 294
1822 사도들의 사도 -마리아 막달레나-2016.7.22. 금요일 성녀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 프란치스코 2016.07.22 293
1821 부활의 삶-2015.4.5. 주일 예수 부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4.05 293
1820 너는 나다-2015.12.18. 대림 제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8 292
1819 정주(定住)의 열매 -내적 힘과 평화(inner strength and peace)-2016.3.23. 성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3.23 291
1818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5.4.7. 부활 팔일 축제 내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7 29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1 Next
/ 10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