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3.4. 사순 제2주간 수요일                                                                            예레18,18-20 마태20,17-28


                                                                           광야의 하느님

                                                                           -고독과 연대-


삶의 본질은 광야입니다. 어제의 지난 안식년에 대한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제 안식년은 '하루하루 살았습니다'라는 좌우명 그대로 수도원을 떠나 하루하루 살았던 광야순례여정이었습니다. 홀로이자 함께, 고독과 연대중에 하느님만을 찾았던 광야순례여정이자 자기비움의 '겸손의 수련기'였습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새벽에 일어나 그날의 독서와 복음을 묵상하며 강론을 써 인터넷에 올려 형제자매들과 나눴고 이어 아침미사를 봉헌함으로 하느님 중심의 삶을 확고히 하며 자신의 삶을 하느님과 튼튼히 연결시켰습니다. 장충동 수도원에서도, 산티아고 순례중에도, 뉴튼수도원 중에도 한결같았습니다. 말그대로 하느님 사랑의 기적입니다. 


무수히 자연스럽게 형제자매들과 나눴던 카톡의 메시지나 사진도 저를 하느님과 연결시켜주는 '관계의 끈'이자 보이지 않는 '광의(廣義)의 공동체'였음을 깨닫게 합니다. 미사의 중심끈과 더불어 무수한 형제자매들의 '사랑의 끈'이 저를 하느님께 단단히 연결시켜 준 것입니다. 


밤이 어둬질수록 밤하늘의 별들은 무수히 나타나 반짝이듯 광야순례여정 중의 별빛같이 빛났던 무수한 형제자매들의 사랑이었습니다. 이제 수도원에 들어오니 더 이상 '관계의 끈들'은, '사랑의 별들'은 사라져 보이지 않지만 여전히 존재함을 느낍니다.


광야의 하느님입니다. 세상이, 공동체가, 마음이 광야입니다. 하느님과 형제들을 만나야 할 곳도 광야입니다. 어제 수도원을 찾아 면담성사를 받았던 두분 자매들의 불우한 내적환경도 그대로 광야였습니다. 바로 광야세상에서 하느님을 만나려고 오아시스 요셉수도원을 찾았던 것입니다. 놀라운 것은 그 힘든 광야여정중에도 두분 자매의 얼굴은 평화로 빛났다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예수님의 상황이나, 독서의 예레미야 예언자의 상황은 똑같이 광야임을 깨닫습니다. 함께 이지만 홀로의 고독한 광야입니다. 예수님 제자들의 공동체는 말 그대로 동상이몽(同床異夢)의 공동체입니다. 스승이자 주님이신 예수님의 수난예고에도 불구하고 동문서답, 자기만 생각합니다. 예수님의 고독이 참으로 깊었을 것입니다. 


고독과 연대입니다. 고독과 연대는 한 실재의 양면이요 함께 갑니다. 이런 고독이 공동체와의 연대를 깊게 합니다. 주님은 광야같은 상황에서 군림이나 통치가 아닌 상호섬김의 공동체 삶을 강조하시며 공동체와의 연대를 깊게 합니다. 


"그러나 너희는 그래서는 안된다. 너희 가운데 높은 사람이 되려는 이는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또한 너희 가운데에서 첫째가 되려는 이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한다. 사람의 아들도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또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마태20,26-28).


광야세상에서 하느님 중심의 공동체를 이루어 주는 유일한 영성이 바로 종(servant)과 섬김(servive)의 영성임을 깨닫습니다. 예루살렘 주민들의 공동체에 좌절한 고립무원의 광야같은 환경에서 하느님께 탄원의 기도를 바치는 예레미야 예언자입니다.


"주님, 제 말씀을 귀담아들어 주시고, 제 원수들의 말을 들어 보소서. 제가 당신 앞에 서서 그들을 위해 복을 빌어주고, 당신의 분노를 그들에게서 돌리려 했던 일을 기억하소서.“(예레18,19.20ㄷ).


구원은 하느님께로부터 옵니다. 기도를 통해 자신의 광야 삶을 재점검하는 예레미야 예언자입니다. 주님은 매일,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광야순례여정중인 우리에게 섬김의 은총 공동체를 선사해 주십니다. 아멘.

  • ?
    부자아빠 2015.03.04 06:10
    아멘! 신부님 말씀 감사히 읽고 갑니다.
    오늘도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0 과연 내 삶의 순도(純度)는 몇%쯤 될까? -신뢰, 겸손, 사랑-2019.7.1.연중 제13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7.01 94
1669 관계의 깊이 -주님과의 관계가 답이다-2018.3.22. 사순 제5주간 목요일 2 프란치스코 2018.03.22 86
1668 관계의 깊이-하느님과 나-2015.3.26. 사순 제5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6 232
1667 관상觀想과 극기克己-2016.6.10. 연중 제10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6.10 152
1666 관상과 활동 -뒷문의 관상觀想, 앞문의 활동活動-2017.10.5. 연중 제26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7.10.05 81
1665 광야廣野 인생 -우리는 모두 ‘주님의 전사戰士'입니다-2018.2.18. 사순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18.02.18 107
» 광야의 하느님-고독과 연대-2015.3.4. 사순 제2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04 218
1663 교회 선교 활동의 본질적 요소 -성령과 환대-2019.5.27.부활 제6주간 월요일(고 이 미카엘 수사 선종 1주기) 1 프란치스코 2019.05.27 63
1662 교회의 어머니 복된 동정 마리아 -“너 어디 있느냐?”-2019.6.10.월요일 교회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0 76
1661 구원과 심판 -하느님께 희망을 둔 삶-2016.7.26. 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7.26 182
1660 구원은 은총의 선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2017.8.22. 화요일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7.08.22 161
1659 구원은 은총의 선물이자 선택이다 -생명과 빛, 진리이신 주님-2019.5.1.부활 제2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01 59
1658 구원의 기쁨 -구원은 선물이자 과제다-2018.3.11. 사순 제4주일(Laetare 주일) 1 프란치스코 2018.03.11 125
1657 구원의 길 -나를 따라라-2015.5.25. 월요일 성 베다 베네빌라스 사제 학자(672-75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25 151
1656 구원의 길 -어떻게 살아야 하나?-2015.9.6. 연중 제23주일 프란치스코 2015.09.06 204
1655 구원의 길, 생명의 길, 사람의 길-2016.6.19. 연중 제12주일 프란치스코 2016.06.19 130
1654 구원의 날 -말씀이 사람이 되시다-2017.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낮 미사 프란치스코 2017.12.25 218
1653 구원의 복음 -파스카의 주님-2016.5.3. 화요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16.05.03 201
1652 구원의 삶 -하루를 처음처럼, 마지막처럼, 평생처럼--2019.3.15.사순 제1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15 73
1651 구원의 생명으로 이끄는 좁은 문 -“하루하루 살았습니다”-2018.10.31.연중 제30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0.31 5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3 Next
/ 93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