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3.4. 사순 제2주간 수요일                                                                            예레18,18-20 마태20,17-28


                                                                           광야의 하느님

                                                                           -고독과 연대-


삶의 본질은 광야입니다. 어제의 지난 안식년에 대한 깨달음이 새롭습니다. 제 안식년은 '하루하루 살았습니다'라는 좌우명 그대로 수도원을 떠나 하루하루 살았던 광야순례여정이었습니다. 홀로이자 함께, 고독과 연대중에 하느님만을 찾았던 광야순례여정이자 자기비움의 '겸손의 수련기'였습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새벽에 일어나 그날의 독서와 복음을 묵상하며 강론을 써 인터넷에 올려 형제자매들과 나눴고 이어 아침미사를 봉헌함으로 하느님 중심의 삶을 확고히 하며 자신의 삶을 하느님과 튼튼히 연결시켰습니다. 장충동 수도원에서도, 산티아고 순례중에도, 뉴튼수도원 중에도 한결같았습니다. 말그대로 하느님 사랑의 기적입니다. 


무수히 자연스럽게 형제자매들과 나눴던 카톡의 메시지나 사진도 저를 하느님과 연결시켜주는 '관계의 끈'이자 보이지 않는 '광의(廣義)의 공동체'였음을 깨닫게 합니다. 미사의 중심끈과 더불어 무수한 형제자매들의 '사랑의 끈'이 저를 하느님께 단단히 연결시켜 준 것입니다. 


밤이 어둬질수록 밤하늘의 별들은 무수히 나타나 반짝이듯 광야순례여정 중의 별빛같이 빛났던 무수한 형제자매들의 사랑이었습니다. 이제 수도원에 들어오니 더 이상 '관계의 끈들'은, '사랑의 별들'은 사라져 보이지 않지만 여전히 존재함을 느낍니다.


광야의 하느님입니다. 세상이, 공동체가, 마음이 광야입니다. 하느님과 형제들을 만나야 할 곳도 광야입니다. 어제 수도원을 찾아 면담성사를 받았던 두분 자매들의 불우한 내적환경도 그대로 광야였습니다. 바로 광야세상에서 하느님을 만나려고 오아시스 요셉수도원을 찾았던 것입니다. 놀라운 것은 그 힘든 광야여정중에도 두분 자매의 얼굴은 평화로 빛났다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예수님의 상황이나, 독서의 예레미야 예언자의 상황은 똑같이 광야임을 깨닫습니다. 함께 이지만 홀로의 고독한 광야입니다. 예수님 제자들의 공동체는 말 그대로 동상이몽(同床異夢)의 공동체입니다. 스승이자 주님이신 예수님의 수난예고에도 불구하고 동문서답, 자기만 생각합니다. 예수님의 고독이 참으로 깊었을 것입니다. 


고독과 연대입니다. 고독과 연대는 한 실재의 양면이요 함께 갑니다. 이런 고독이 공동체와의 연대를 깊게 합니다. 주님은 광야같은 상황에서 군림이나 통치가 아닌 상호섬김의 공동체 삶을 강조하시며 공동체와의 연대를 깊게 합니다. 


"그러나 너희는 그래서는 안된다. 너희 가운데 높은 사람이 되려는 이는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또한 너희 가운데에서 첫째가 되려는 이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한다. 사람의 아들도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또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마태20,26-28).


광야세상에서 하느님 중심의 공동체를 이루어 주는 유일한 영성이 바로 종(servant)과 섬김(servive)의 영성임을 깨닫습니다. 예루살렘 주민들의 공동체에 좌절한 고립무원의 광야같은 환경에서 하느님께 탄원의 기도를 바치는 예레미야 예언자입니다.


"주님, 제 말씀을 귀담아들어 주시고, 제 원수들의 말을 들어 보소서. 제가 당신 앞에 서서 그들을 위해 복을 빌어주고, 당신의 분노를 그들에게서 돌리려 했던 일을 기억하소서.“(예레18,19.20ㄷ).


구원은 하느님께로부터 옵니다. 기도를 통해 자신의 광야 삶을 재점검하는 예레미야 예언자입니다. 주님은 매일,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광야순례여정중인 우리에게 섬김의 은총 공동체를 선사해 주십니다. 아멘.

  • ?
    부자아빠 2015.03.04 06:10
    아멘! 신부님 말씀 감사히 읽고 갑니다.
    오늘도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9 겸손한 믿음, 믿음의 기적 -삶은 기적이다-2018.9.17. 연중 제2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8.09.17 70
1868 겸손한 믿음과 치유 -주님과의 만남-2020.6.27.연중 제1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6.27 56
1867 경계(境界)가 없으신 분-성령의 힘-2015.4.14. 부활 제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4 342
1866 경천애인敬天愛人 -인간의 길-2015.12.29. 화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5일 프란치스코 2015.12.29 310
1865 계약의 표징, 구원의 표징, 희망의 표징 -무지개, 십자가-2017.2.16. 연중 제6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7.02.16 128
1864 고독과 회개, 그리고 환대-2015.10.6. 화요일 성 브루노 사제 은수자(1035-110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6 379
1863 고백이 답이다 -고백의 축복-2017.2.22. 수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프란치스코 2017.02.22 121
1862 고전古典같은 삶을 삽시다 -내 삶의 성경聖經-2018.5.30.수요일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5.30 121
1861 공동생활의 축복祝福 -빛과 어둠이 공존共存하는 공동체-2016.9.6.연중 제2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9.06 146
1860 공동생활이냐 독신생활이냐?- -사람이 되는 일이 인생의 목표이다-2016.8.12.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8.12 228
1859 공동체와 전례 -분열과 일치-2015.3.28. 사순 제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8 255
1858 공동체의 신비神祕-2016.9.16. 금요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253)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258)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9.16 145
1857 공동체의 일치 -기도, 중심, 사랑-2019.6.6. 부활 제7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6 56
1856 공동체의 일치 -일치의 중심인 파스카의 예수님-2019.4.13. 사순 제5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3 81
1855 공동체의 일치 -작아지기 경쟁의 공동체-2017.10.2. 연중 제26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7.10.02 98
1854 공동체의 품격-2015.7.3. 금요일 성 토마스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15.07.03 270
1853 공동체의 풍요로움 -다 자기 색깔과 향기로 살면 된다-2018.5.19. 부활 제7주간 토요일 2 프란치스코 2018.05.19 92
1852 공정이 물처럼,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세상 -참 아름답고 평화로운 삶-2020.7.1.연중 제1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7.01 63
1851 과연 내 삶의 순도(純度)는 몇%쯤 될까? -신뢰, 겸손, 사랑-2019.7.1.연중 제13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7.01 101
1850 관계의 깊이 -주님과의 관계가 답이다-2018.3.22. 사순 제5주간 목요일 2 프란치스코 2018.03.22 8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3 Next
/ 103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