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4.2.사순 제4주간 화요일                                                                                    에제47,1-9.12 요한5,1-16

 

 

 

생명의 샘, 생명의 강

-신자들의 삶-

 

 

 

얼마전 월간지 가톨릭 다이제스트 4월호에서 의미깊은 기사를 읽었습니다. 김원 건축가의 인터뷰 기사 중 한 대목이었습니다. 퇴계 선생의 안동 도산서원의 샘에 대한 설명입니다.

 

-도산서원 입구에 샘이 하나 있는데 ‘열정’이라고 해요. 원래부터 거기 있던 샘이에요. 그리고 그 위로 쭉 올라가보면 서원 맨 뒤쪽에 ‘몽천蒙泉’이라는 옹달샘이 있어요. ‘정’은 두레박으로 퍼올려야 올라오는 깊은 물을 의미하는데 ‘천泉’은 솔솔솔 솟아오르는 샘물이니까 흘러서 퍼져나가지요. 

퇴계가 무릎을 치면서 “이게 바로 학문이다!” 학문도 그렇게 퍼올려야 깊어지는 것이고, 퍼올려도 혼자 취하면 안된다는 겁니다. 저 꼭대기에서 물이 솟아 흘러서 사방으로 퍼져나가듯이 학문도 그렇게 퍼뜨려야 한다는 것이었죠.

그래서 성균관이든 향교든 서원이든 유교 계통의 모든 교육기관 앞에는 강학講學공간이 있고, 뒤에는 기도祈禱하는 공간이 있어요. 공부만 하면 안되고 공부한 다음에는 기도하면서 반추反芻하는 거예요-

 

그대로 관상을 상징하는 ‘열정’의 깊은 샘이요, 활동을 상징하는 ‘몽천’의 옹달샘입니다. 관상의 생명의 샘에서 세상에 흘러가는 생명의 강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바로 오늘 에제키엘서에서 주님의 성전은 ‘열정’이자 동시에 ‘몽천’임을 깨닫습니다. 성전의 생명의 깊은 샘에서 흘러나온 생명의 강물은 세상 사방으로 퍼저나가 모두를 살립니다. 흡사 인터넷에 올린 생명의 강론이 온 세상신자들에게 흘러가는 이치와 똑같습니다. 관상의 열매는 독점하지 않고 두루 나눠야 함을 배웁니다. 에제키엘서의 천사의 설명입니다.

 

“이 물이 바다로 흘러들어가면, 그 바닷물이 되살아난다. 그래서 이 강이 흘러가는 곳마다 온갖 생물이 우글거리며 살아난다.---이렇게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

 

생명의 강은 그대로 성전에서의 미사은총을 상징합니다. 성전의 생명의 샘에서 세상으로 흘러가는 은총의 강물, 생명의 강물이 세상을 살린다는 것입니다. 바로 수도원은, 성당은 은총의 ‘열정’인 샘이자 ‘몽천’의 강이요, 수도원에서, 성당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이 거룩한 성체성사 미사임을 깨닫습니다. 

 

예수님 또한 열정의 깊은 생명의 샘이자 몽천의 생명의 강임을 깨닫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벳자타 못가의 눈먼이, 다리저는 이, 팔다리가 말라비틀어진 이 같은 병자들을 찾습니다. 서른여덟 해나 앓는 사람이 누워있는 것을 보신 예수님은 그에게 묻습니다.

 

“건강해지고 싶으냐?”

 

마치 미사에 참석한 우리 모두를 향한 물음같습니다. 그 병자의 대답입니다.

 

“선생님, 물이 출렁거릴 때에 저를 못 속에 넣어 줄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가는 동안에 다른 이가 저보다 먼저 내려갑니다.”

 

아직 그 병자는 예수님이 주님이심을 모릅니다. 진정 살리고 치유하는 예수님이 진짜 벳자타 못임을 까맣게 몰랐습니다. 우리는 영육의 병을 치유받고자 진짜 베자탓 못가 주님의 미사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즉각적 개입입니다.

 

“일어나 네 들 것을 들고 걸어가거라.”

 

그러자 그 병자는 곧 건강하게 되어 자기 들 것을 들고 걸어 나갑니다. 진짜 벳자타 못인, 생명의 샘이자 생명의 강이신 예수님과의 만남으로 치유받은 병자입니다. 그대로 에제키엘 예언서에 나오는 생명의 샘이자 생명의 강이 상징하는 바 병자를 치유한 예수님입니다. 주님은 복음의 병자는 물론 우리 모두를 향해 말씀하십니다.

 

“자, 너는 건강하게 되었다, 더 나쁜 일이 너에게 일어나지 않도록 다시는 죄를 짓지 마라.”

 

깊이 들여다 보면 알게 모르게 죄에서 기인하는 병임을 깨닫습니다. 우리 역시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진짜 생명의 샘, 벳자타 못이자 생명의 강이신 주님을 만남으로 죄를 용서받고 병도 치유받습니다. 옛 사막교부들은 하느님이 계신 곳을 찾지 말고 하느님을 찾으라 했습니다. 그러니 벳자타 못을 찾아 밖으로 나갈 것은 없습니다. 바로 믿음의 눈만 열리면 오늘 지금 여기서 만나는 생명의 벳자타 못 파스카의 에수님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시간, 벳자타 못인 당신의 은총으로 치유받는 우리를 당신 생명의 샘이자 생명의 강으로 파견하십니다. 다음 에제키엘서의 대목은 미사은총과 더불어 예수님과 하나된 우리와 함께 하는 이들에 대한 풍성한 축복을 상징합니다.

 

“이 생명의 강가 이쪽저쪽에는 온갖 과일나무가 자라는데, 잎도 시들지 않으며 과일도 끊이지 않고 다달이 새 과일을 내놓는다. 그 과일은 양식이 되고 잎은 약이 된다.”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하여 모시는 말씀과 성체가 우리 영혼의 양식이자 약임을 깨닫습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04.02 09:45
    주님, 주님 주시는 생명의 말씀속에서 주님을 찾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3 믿음의 여정 -부르심, 버림, 따름-2020.11.30.대림 제1주간 월요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1.30 76
2162 깨어 있어라 -사랑, 기도, 희망, 기쁨, 감사-2020.11.29.대림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20.11.29 83
2161 새 예루살렘 -늘 깨어 기도하여라-2020.11.28.연중 제3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20.11.28 180
2160 ‘새 하늘과 새 땅’의 ‘하느님 나라’를 삽시다 -오늘 지금 여기에서-2020.11.27.연중 제3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7 109
2159 그리스도 중심의 참 자유롭고, 부요하고, 행복한 삶 -기도, 가난, 겸손, 순수-2020.11.26.연중 제3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6 131
2158 영적 승리의 삶, 지상 천국의 삶 -기도, 고요, 증언, 인내-2020.11.25.연중 제34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5 111
2157 ‘삶의 아마추어’가 아닌 ‘삶의 프로’가 됩시다. -한결같고 아름답고 매력적인 ‘삶의 프로’-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24 109
2156 참 부자富者이자 참 자유인自由人 -사랑과 봉헌, 비움과 가난, 순수와 겸손-2020.11.23.연중 제34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23 97
2155 온 누리의 임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2020.11.22.주일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1.22 69
2154 예수님 중심의 참가족 교회 공동체 -기도, 말씀, 회개, 성체,-2020.11.21.토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21 81
2153 성전 정화 -삶의 중심, 기도와 말씀의 집, 사랑과 평화의 집-2020.11.20.연중 제3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0.11.20 78
2152 주님 환대의 기쁨과 평화 -회개, 환대, 찬미-2020.11.19.연중 제33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19 96
2151 주님의 착하고 성실한 종의 삶 -전례와 삶-2020.11.18.연중 제3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18 93
2150 죄인에서 성인으로의 참 아름다운 구원의 삶 -환대와 회개, 자기인식-2020.11.17.화요일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1207-1231)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17 88
2149 개안開眼의 여정 -주님과의 끊임없는 만남-2020.11.16.월요일 성녀 제르투르다(1256-1302) 동정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16 102
2148 지상 천국天國의 삶 -착하고 성실한 삶;사랑, 지혜, 깨어있음, 책임-2020.11.15.연중 제33주일(세계 가난한 이의 날) 1 프란치스코 2020.11.15 83
2147 진리의 협력자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 사랑의 환대-2020.11.14.연중 제32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20.11.14 74
2146 품위있고 행복한 삶과 죽음 -기도와 회개, 깨어있음의 은총-2020.11.13.연중 제32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20.11.13 81
2145 우리 하나하나가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오늘 지금 여기-2020.11.12.목요일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1580-1623)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20.11.12 68
2144 최후 심판 -성덕의 잣대이자 심판의 잣대는 사랑-2020.11.11.수요일 투르의 성 마르티노 주교(317-397) 축일 1 프란치스코 2020.11.11 71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21 Next
/ 12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