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10.8.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말라3,13-20ㄴ루카11,5-13


                                                                             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

                                                                                     -늘 새로운 시작-


‘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이란 말마디를 들어본 적이 있는지요. 바로 정확히 17년전, 힘들고 고달팠던 시절 1998,6.3일 탄생된 자작시自作詩 ‘담쟁이’에 나오는 한 구절입니다. 저뿐 아니라 많은 분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됐던, 여름철을 대표하는 담쟁이란 시입니다. 오늘 말씀 묵상 중 문득 떠오른 ‘담쟁이’란 시를 읽어 보겠습니다.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작년 가을/붉게 타오르다 사라져갔던 담쟁이


 어느새 다시 시작했다

 초록빛 열정으로/힘차게 하늘 향해/담벼락, 바위, 나무 타오르기 시작했다


 마침내/붉은 사랑으로 타오르다

 가을 서리내려 사라지는 날까지/또 계속이다.


 해마다 반복되는/제자리 삶에도/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

 다만 오늘/하늘 향해 타오를 뿐/내일은 모르다


 타오름 자체의 과정이/행복이요 충만이요 영원이다

 오늘 하루만 사는 초록빛 영성이다-


시공을 뛰어 넘어 오늘 지금 여기가 영원임을 깨닫습니다. 진정 하느님을 믿는 구도자에게는 언제 어디나 ‘영원한 현재’입니다. ‘오늘 하루만 사는 초록빛 영성이다’란 말마디에서도 이미 ‘하루하루 살았습니다’라는 자작시의 고백이 이때부터 시작됐음을 느낍니다.


진정 하느님을 찾는 열정을 지닌 자가 수도자요 수행자요 구도자입니다. 지칠줄 모르는 하느님 찾는 초록빛 열정이 있어 영적전쟁에 승리입니다. 비로소 수도자요 수행자요 구도자입니다. 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이 바로 성소입니다. 열정 대신 믿음, 희망, 사랑을 넣어도 그대로 통합니다. 


해마다 반복되는 제자리 정주의 삶에도 지칠줄 모르는 열정이, 믿음이, 희망이, 사랑이, 세월의 풍화작용을 비켜가게 합니다. 나이들어 몸은 서서히 노쇠해 가도 프란치스코 교황님처럼 영원한 청춘의 삶을 살게 합니다. 젊음은 ‘나이’에 있는 게 아니라 이런 지칠줄 모르는 ‘열정’에 있습니다. 


이런 열정이 있을 때 악취惡臭의 부패인생이 아닌 향기香氣로운 발효인생을 삽니다. 그러니 늘 새로운 시작의 초발심의 자세로 살아야 합니다. 이런 열정이 식을 때, 사라져 갈 때, 죄악의 유혹에 빠집니다. 바로 1독서 말라기의 경우가 그러합니다.


“너희는 나에게 무엄한 말을 하였다. 하느님을 섬기는 것은 헛된 일이다. 만군의 주님의 명령을 지킨다고, 그분 앞에서 슬프게 걷는다고 무슨 이득이 있느냐? 오히려 이제 우리는 거만한 자들이 행복하다고 말해야 한다. 악을 저지르는 자들이 번성하고, 하느님을 시험하고도 화를 입지 않는다.”


오늘도 여전히 이렇게 우리를 유혹하는, 악이 번성하는 시절입니다. 얼마나 그럴듯한 유혹인지요. 그러나 이들에 대한 하느님의 심판은 피할 수 없습니다. 이렇게 살다가 죽음을 맞이한다면 바로 죽음의 날은 바로 심판의 그날이 될 것입니다. 


“보라, 화덕처럼 불붙는 날이 온다. 거만한 자들과 악을 저지르는 자들은 모두 검불이 되리니, 다가오는 그날이 그들을 불살라 버리리라. 그날은 그들에게 뿌리도 남겨두지 않으리라.”


이 또한 우리의 회개를 촉구하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하느님은 당신 만을 찾는 초록빛 열정의 ‘경외의 사람들’에게 축복의 약속을 주십니다. 위와는 너무 대조적입니다.


“주님을 경외하며 그의 이름을 존중하는 이들이 주님 앞에서 비망록에 쓰였다. 그들은 나의 것이, 나의 소유가 되리라. 부모가 자기들을 섬기는 자식을 아끼듯, 나도 그들을 아끼리라. 나의 이름을 경외하는 너희에게는, 의로움의 태양이 날개에 치유를 싣고 떠오르리라.”


바로 초록빛 열정의 주님 경외하는 마음을 지니고 이 미사에 참석한 우리를 향한 축복의 말씀입니다. 의로움의 태양인 주님이 당신 날개에 치유를 싣고 떠 올라 우리 모두를 치유하고 위로하는 복된 미사시간입니다. 그러니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바로 복음의 한 밤중 벗에 도움을 청하는 사람처럼 지칠줄 모르는 주님 찾는 열정으로 살아야 합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 사람이 벗이라는 이유 때문에 일어나서 빵을 주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그가 줄곧 졸라 대면 마침내 일어나서 그에게 필요한 만큼 다 줄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바로 지질출 모르는 초록빛 열정이 있어 가능한 항구한 기도의 자세요 믿음의 자세요 삶의 자세입니다. 삶에는 비약도 도약도 없습니다. 요령도 첩경의 지름길도 없습니다. 하루하루 이렇게 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으로, 믿음으로, 희망으로, 사랑으로 끊임없이 주님께 청하고 찾고 두드리는 것입니다.


우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우리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습니까? 바로 하느님 주시는 참 좋은 선물이 성령입니다. 바로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에게 성령을 선사하시어 지질출 모르는 초록빛 열정으로 당신만을 찾고 믿고 희망하고 사랑하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7 찬미받으소서-2015.9.25. 연중 제2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5 298
1656 신神의 한 수手 -명국名局 인생-2015.9.26.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6 194
1655 나는 무엇을 해야 하나? -귀가歸家의 여정- 프란치스코 2015.09.27 362
1654 삶의 중심中心 -강江과 바다海-2015.9.28. 연중 제26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8 180
1653 깨어있는 삶-2015.9.29.화요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29 438
1652 하느님이 울고 계십니다-2015.9.30. 수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347-42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30 269
1651 어린이처럼-2015.10.1. 목요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873-1897) 축일 프란치스코 2015.10.01 580
1650 회개의 표징-2015.10.2. 금요일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2 327
1649 지옥地獄에서 천국天國을 살기-해피엔딩(happy endlng)-2015.10.3. 연중 제26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3 287
1648 사람은 귀하고, 외롭고, 약하다-2015.10.4. 연중 제27주일(군인주일) 프란치스코 2015.10.04 268
1647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세가지 깨달음-2015.10.5. 연중 제27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5 297
1646 고독과 회개, 그리고 환대-2015.10.6. 화요일 성 브루노 사제 은수자(1035-110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6 377
1645 주님의 기도-2015.10.7. 수요일 묵주 기도의 동정 마리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7 429
» 지칠줄 모르는 초록빛 열정-늘 새로운 시작-2015.10.8. 연중 제2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8 181
1643 부자이면서도 가난하게 살 수는 없는가? -회개, 성령, 일치-2015.10.9.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9 177
1642 무슨 맛으로 사는가?-행복은 선택이자 선물이다-2015.10.10.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0 252
1641 현자賢者가 됩시다-2015.10.11. 연중 제28주일 프란치스코 2015.10.11 196
1640 부르심과 회개의 응답-2015.10.12.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2 168
1639 품위있는 멋진 삶 -꿈과 현실-2015.10.13.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3 239
1638 귀가歸家 준비 -사람이 되는 일-2015.10.14.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0.14 271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96 Next
/ 9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