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3.13. 사순 제3주간 금요일                                                                                                                   호세14,2-10 마르12,28ㄴ-34


                                                                                                    하느님 사랑의 선물

                                                                                                     -깨달음의 은총-


어제 목요저녁미사중 떠오른 오늘 강론제목, '하느님 사랑의 선물-깨달음의 은총'입니다. 돌아보니 모두가 하느님 사랑의 선물이었습니다. 이런 깨달음의 은총에 감사합니다. 바로 이런 사랑의 깨달음이 회개입니다. 그러니 오늘 강론은 사랑의 고백이 되겠습니다. 강론을 쓰는 새벽시간 온통 하느님 사랑의 선물에 에워싸여 있는 느낌입니다. 하느님 사랑의 현존의 느낌이 생생합니다.


가장 가까이 있는 잘 마련된 집무실의 책상, 게시판, 연초록 향기로운 긴 책상등 모두가 최빠코미오 원장수사를 통해 하느님이 주신 넘치는 사랑의 선물들입니다. 28년째 무사히 요셉수도원에 살 수 있었던 것도, 또 안식년을 성공리에 마치고 귀원할 수 있었던 것도 수도공동체를 통해 주신 하느님의 놀라우신 사랑의 선물입니다. 집무실 의자 옆에 늘 바라볼수 있는 아름답고 거룩한 성모님 이콘 역시 며칠전 서레몽수녀를 통해 주신 하느님 사랑의 선물입니다. 


안식년 동안 무수한 형제자매들을 통한 하느님의 한량없는 사랑의 선물이었습니다. 모두가 하느님이 보내주신 사랑의 수호천사들이었습니다. 도대체 하느님 사랑의 선물 아닌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산티아고 순례, 장장 800km 2000리, 12kg 배낭을 메고 하나도 지치지 않고 넘치는 활력으로 준비해간 미사도구로 매일 미사를 드리고 성무일도를 바치고  묵주기도를 드리며 걸을 수 있었던 것은 얼마나 놀라운 하느님 사랑의 선물인지요. 또 이렇게 무사히 귀원하여 사랑하는 수도형제들과 살 수 있음은, 사랑했던 무수한 형제자매들을 만날 수 있음은 얼마나 놀라운 하느님 사랑의 선물인지요.


엊그제 양일간의 사랑 체험도 하느님 사랑의 놀라운 사랑의 선물이었습니다.

"꽃처럼 아름답고 향기롭게 사십시오.“

고백성사시 말씀의 처방전과 함께 며칠전 선물받은 꽃꽂이 병에서 곱고 향기로운 후리지아꽃 한송이씩 주며 당부한 보속입니다. 이것은 보속이 아니라 선물입니다. 자비의 성사, 고백성사를 통해 하느님 주신 사랑의 선물입니다. 우리는 얼마나 많은 하느님 사랑의 선물을 까맣게 잊고 지내는지요.


이렇게 사랑의 선물을 받고 있음을 생생히 체험할 때 하느님께 대한 열렬한 사랑입니다. 주님 주신 사랑의 이중계명인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우리 하느님을 사랑하게 되고 내 이웃을 나 자신처럼 사랑하게 됩니다. 하여 저절로 율법의 완성입니다. 


우리의 모든 수행은 의무라기 보다는 하느님 사랑의 선물에 대한 자발적 사랑의 응답이자 표현입니다. 하여 하느님을 사랑하듯 마음을, 목숨을, 정신을, 힘을 다하여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의 미사와 성무일도를 바치고, 맡은바 소임의 일은 물론 렉시오디비나에 충실하며 찾아오는 손님들을 따뜻이 환대합니다. 


하느님은 호세아 예언자를 통해 우리 모두의 회개를 촉구합니다.

"이스라엘아, 주 너희 하느님께 돌아와라. 너희는 죄악으로 비틀거리고 있다. 너희는 말씀을 받아들이고, 주님께 돌아와 아뢰어라.“

사랑의 하느님께 돌아가는, 사랑의 응답이 바로 회개요 회개에 따른 하느님의 놀라운 사랑의 선물입니다. 


하느님께 돌아와 놀라운 하느님의 사랑을 먹고, 마시고, 호흡할 때 누구나 깨닫는 최고의 사랑의 시인 하느님이십니다. 하느님은 호세아의 입을 빌어 사랑의 시를 읊으십니다. 


"내가 이스라엘에게 이슬이 되어 주리니, 이스라엘은 나리꽃처럼 피어나고, 레바논처럼 뿌리를 뻗으리라. 이스라엘의 싹들이 돋아나, 그 아름다움은 올리브 나무 같고, 그 향기는 레바논의 향기 같으리라.“


얼마나 아름답고 향기로운 사랑의 시인지요. 그대로 이 거룩한 미사은총을 상징합니다. 호세아 예언자처럼 이런 하느님을 닮아갈 때 우리 모두 '사랑의 시인'이 되고 '사랑의 신비가'가 됩니다. 호세아는 물론 모든 예언자들이 그 좋은 본보기입니다. 


하여 시편의 가치를 재발견하게 됩니다. 우리가 바치는 성무일도는 모두가 하느님 사랑의 시편들로 가득합니다. 사랑을 가득 담아, 끊임없이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리며 시편을 노래할 때 우리 모두 하느님을 닮아 사랑의 시인이 되고 사랑의 신비가가 됩니다.


호세아 예언자를 통한 주님의 마지막 말씀입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이를 깨닫고, 분별 있는 사람은 이를 알아라.“

하느님 사랑의 선물을 깨달아 하느님 당신께 돌아오라는 말씀입니다. 바로 이런 회개의 사람들이 지혜로운 분별력을 지닌 사람들입니다. 


하느님께서 날마다 우리에게 주시는 최고의 사랑의 선물이 이 거룩한 미사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은혜로운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를 당신 사랑과 생명으로 충만케 하시어 우리 삶의 자리로 파견하십니다. 


"주님은 좋으시다, 영원하신 그 사람, 당신의 진실하심 세세에 미치리라."(시편100,5). 아멘.

  • ?
    부자아빠 2015.03.13 05:42
    아멘! 신부님 말씀 감사합니다.
    오늘도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6 하느님 중심의 삶 -끊임없는 기도와 회개-2019.10.11.연중 제2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0.11 84
1765 하느님 중심의 삶 -관상과 활동의 조화-2019.1.16.연중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1.16 75
1764 하느님 중심의 사랑-하느님이 먼저다-2015.1.20. 연중 제2주간 화요일(뉴튼수도원 71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0 365
1763 하느님 중심과 믿음 -최고의 예방제이자 치유제-2016.1.23. 연중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1.23 188
1762 하느님 중심中心의 삶 -하루하루 살았습니다-2015.7.10.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0 490
1761 하느님 중심中心의 삶 -섬김, 따름, 나눔-2018.8.10. 금요일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258)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8.10 70
1760 하느님 중심中心의 삶 -관상의 제자弟子, 활동의 사도使徒-2018.1.19. 연중 제2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1.19 84
1759 하느님 주신 참 좋은 사랑의 선물 셋 -예수님, 성체성사, 발씻어주심-2018.3.29. 주님 만찬 성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3.29 156
1758 하느님 자랑 -성모 성탄- 2016.9.8. 목요일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프란치스코 2016.09.08 257
1757 하느님 은총의 선물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바오로 수사님!”-2020.7.14.화요일 고故 이 정우 바오로 수사(1933-2020)를 위한 장례미사 1 프란치스코 2020.07.14 66
1756 하느님 영광의 신비-2015.3.31. 성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31 435
1755 하느님 앞에서의 삶 -가난하고 투명한 삶-2017.11.27. 연중 제3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7.11.27 88
1754 하느님 안에서 살아가기 -자랑, 찾기, 지킴-2018.9.2. 연중 제22주일 1 프란치스코 2018.09.02 140
1753 하느님 안에 정주한 이들 -내적부요의 자유인-2015.11.23. 연중 제3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1.23 373
1752 하느님 섭리의 발자취 -내 삶의 성경책-2017.7.31. 월요일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1491-1556)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7.07.31 99
1751 하느님 섭리와 믿음 -내 삶의 성경의 Lectio Divina-2015.11.25.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1.25 231
1750 하느님 사랑의 승리 -알렐루야, 예수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습니다-2020.4.11.주님 부활 대축일; 토요일 파스카 성야 미사 ​​​​​​​ 1 프란치스코 2020.04.11 72
» 하느님 사랑의 선물-깨달음의 은총-2015.3.13. 사순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3 465
1748 하느님 사랑과 형제 사랑은 하나다 -자유롭게 하는 사랑-2019.1.10.주님 공현후 대축일 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9.01.10 85
1747 하느님 비전(Vision)의 공유-2015.9.18.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9.18 256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02 Next
/ 102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