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1. 수요일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1696-1787) 기념일

예레15,10.16-21 마태13,44-46



참 보물, 참 행복의 발견

-하느님, 예수님, 하늘 나라-



참 보물을 발견해야 비로소 치유되는 정신질환입니다. 참 보물을 발견하지 못해 파생되는 온갖 영육의 질병들입니다. 참보물을 발견할 때 비로소 치유되는 영육의 질병들입니다. 


여러분은 참으로 행복합니까? 참으로 자유롭습니까? 참으로 건강합니까? 방법은 단하나 참 보물을 발견하는 것입니다. 거짓 보물이 아니라 참 보물입니다. 참 보물을 지녀야 비로소 행복할 수 있고 자유로울 수 있고 건강할 수 있습니다. 참 보물이신 주님을 모시고 행복하고 자유로운 참 부자로 살기위해 이 미사에 참석한 우리들입니다.


평생을 살아도 참 보물을 찾지 못한 채 살 수 있고, 거짓 보물을 참 보물인양 착각하고 살 수 있습니다. 아예 참 보물을 찾으려는 열정이나 갈망도 없이 바쁘게 그냥 피상적으로 살 수도 있습니다. 참 보물을 지니고도 무지無知로 몰라서 가난하고 불행하게 사는 사람들도 참 많습니다.


참 보물을 찾는 사람입니다. 마음이 여전히 외롭고 쓸쓸하며, 허전하고 공허한 것은 참 보물을 찾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밥은 배로 채울 수 있어도 무한한 마음은 세상 그 누구로도, 그 무엇으로도 채울 수 없습니다. 참 보물이 참 행복입니다. 참 보물을 발견해야 비로소 충만한 마음의 참 행복입니다.


누구나에게 열려 있는 참 보물의 발견가능성입니다.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참 보물을 지니고 행복하고 자유롭게 참 부자로 살 수 있습니다. 눈만 열리면 온통 하느님 보물로 가득한 세상임을 볼 것입니다. 


무엇이 참 보물입니까? 하느님이, 예수님이, 하늘 나라가 참 보물입니다. 돈도 집도 사람도 부귀영화도 참 보물이 아닙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거짓 보물을 찾아, 거짓 보물에 집착하여 아까운 시간과 정력을 낭비하는 지요.


간절히, 항구히 찾을 때 발견되는 참 보물 하느님이요 예수님이요 하늘나라입니다. 하느님, 예수님, 하늘나라, 세가지 보물이 아니라 참 보물에 대한 세 표현입니다. 다음 시편의 고백이 바로 하느님이 참 보물임을 웅변합니다.


“하느님, 당신은 저의 하느님, 저는 새벽부터 당신을 찾나이다. 제 영혼 당신을 목말라 하나이다. 물기 없이 마르고 메마른 땅에서, 이 몸은 당신을 애타게 그리나이다.”


오늘 제1독서 예레미야서에서 예레미야가, ‘아, 불행한 이 몸! 어머니 어쩌자고 날 낳으셨나요?’, 내적 악전고투惡戰苦鬪중에 말씀을 통해 참 보물 하느님을 만나 기뻐하는 모습도 감동적입니다.


“당신 말씀을 발견하고 그것을 받아 먹었더니, 그 말씀이 제게 기쁨이 되고, 제 마음에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주 만군의 하느님, 제가 당신의 것이라 불리기 때문입니다.”


이어지는 하느님께 대한 예레미야의 탄식과 투정에 대한 하느님의 격려의 화답입니다. 바로 예레미야의 영원한 참 보물은 늘 함께 계신 하느님이심을 깨닫습니다.


“내가 너를 요새의 청동벽으로 만들어 주리라. 그들이 너를 대적하여 싸움을 걸겠지만, 너를 이겨 내지 못하리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하고 건져낼 것이기 때문이다.”


이어 예수님이 우리의 참 보물임은 웅변하는 성가 61장도 생각납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와 바꿀 수는 없네/이 세상 부귀 영화와 권세도

 우리를 위하여 돌아가신/예수의 크옵신 사랑이여

 세상 즐거움 다 버리고/세상 명예도 다 버렸네

 주 예수 그리스도와 바꿀수는 없네/세상 어떤 것과도.”-


루카복음중 예수님께서 마르타에게 하신 말씀에서도 바로 예수님 당신이 참 보물임을 암시합니다.


“마르타야, 마르타야! 너는 많은 일을 염려하는 구나, 그러나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


참 보물 예수님의 말씀을 경청한 마리아에 대한 칭찬과 격려가 함축된 말씀입니다. 참 보물 예수그리스도를 만나 평생 헌신해온 바오로의 고백 역시 기억하실 것입니다.


“나의 간절한 기대와 희망은, 내가 어떠한 경우에도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고, 언제나 그러하였듯이 지금도, 살든지 죽든지 나의 이 몸으로 아주 담대히 그리스도를 찬양하는 것입니다. 사실 나에게는 그리스도가 생의 전부입니다.”


예수님의 영원한 꿈이자 참 보물은 하늘 나라였고, 참 많이 예로 드셨던 하늘 나라 비유들입니다. 오늘 복음의 보물의 비유와 진주 상인의 비유가 짧지만 강렬합니다.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값싼 은총이 없듯이 값싼 보물도 없습니다. 간절히 항구히 온 힘을 다해 열정적으로 찾아야 발견되는 참 보물입니다. 참 기쁨도, 참 행복도 이런 참 보물을 발견할 때 비로소 선물처럼 주어집니다. 보물이, 진주가 상징하는바 참 보물인 하느님이자 예수님이자 하늘나라입니다. 바로 이 참 보물을 발견해야 참 기쁨, 참 행복입니다. 어디가 참 보물이 묻혀있는 곳입니까? 


바로 오늘 지금 여기가 보물밭입니다. 내 마음이 바로 보물밭입니다. 보물을 찾으려 멀리 밖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눈 만 열리면 여기서 참 보물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을, 예수님을 만나 하늘 나라를 살 수 있습니다.  


이미 세례받아 하느님의 자녀가 된 우리들은 바로 참 보물을 지닌 참 행복한 부자들입니다. 그러나 한 두 번 발견하여 찾았다 하여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매일 평생 끊임없이 새롭게 찾아 만나야 하는 참 보물 하느님이자 예수님이요, 살아야 하는 참 보물 하늘 나라입니다. 


성서는 온통 참 보물인 주님을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로 가득합니다. 오늘 기념하는 알퐁소 성인은 물론 모든 성인들이 참 보물 주님을 만나 참 자유롭고 행복한 부자로 살다가 하느님 나라로 가셨습니다. 


하여 참 보물이신 주님을 만나 하늘 나라를 살고자 참 보물밭 하느님의 성전에서 매일 평생 끊임없이 하느님 찬미와 감사의 공동전례기도를 바치는 우리 수도자들입니다. 이 거룩한 미사시간 우리 모두 참 보물인 주님을 모심으로 영육이 치유되고 참 자유롭고 행복한 부자들로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보라, 내가 세상 끝 날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

늘 우리 곁에 계신 참 보물이신 파스카의 예수님이십니다. 아멘.







  • ?
    안젤로 2018.08.01 07:32
    주님 저희가 주님을 향한 항구한 믿음으로 주님을 모시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2 대림의 기쁨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2018.12.2. 대림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18.12.02 55
1431 하늘나라 꿈의 현실화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2018.12.1.연중 제34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01 63
1430 주님은 ‘구원의 출구出口’이시다 -부단한 탈출의 여정-2018.11.30. 금요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11.30 58
1429 아름다운 세상, 아름다운 사람들 -아름답고, 행복하게-2018.11.29.연중 제3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29 70
1428 영적 승리의 삶과 찬가讚歌 -영적 전쟁-2018.11.28.연중 제34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28 91
1427 삶의 전지剪枝 -늘 새로운 희망과 구원의 시작-2018.11.27.연중 제34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27 65
1426 주님과 일치의 여정 -참 내적으로 자유롭고 부유하고 행복한 사람들-2018.11.26.연중 제34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26 59
1425 행복의 원천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님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2018.11.25.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8.11.25 91
1424 영원한 삶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 살아야 하는 하늘 나라-2018.11.24.토요일 성 안드레아 등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1839)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24 54
1423 성전 정화 -말씀의 은총-2018.11.23.연중 제3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23 50
1422 파스카의 기쁨 -기쁨, 기도, 감사-2018.11.22.목요일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22 78
1421 기쁨의 공동체 -예수님의 참가정 공동체-2018.11.21.수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 자헌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21 75
1420 주님과 만남의 여정 -참 나의 발견-2018.11.20. 연중 제33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20 57
1419 개안開眼의 여정 -날로 자유롭고 행복하고 아름다운 삶-2018.11.19. 연중 제33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19 58
1418 늘 새롭게 시작하는 삶 -끝은 시작이다-2018.11.18. 연중 제33주일(세계 가난한 이의 날) 1 프란치스코 2018.11.18 69
1417 “지상에서 천국을 살고 싶습니까?”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2018.11.17.토요일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1207-1231)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17 55
1416 “깨어 사십시오!” -회개와 사랑-2018.11.16. 금요일 성녀 제르투르다 동정(1261-1302)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16 72
1415 귀가의 아름다움, 귀가의 기쁨 -하느님 나라 꿈의 실현-2018.11.15.연중 제32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15 61
1414 믿음과 만남, 구원의 여정 -찬양과 감사-2018.11.14.연중 제32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14 49
1413 배움의 여정 -하느님의 은총, 인간의 무지-2018.11.13.연중 제3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8.11.13 51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88 Next
/ 88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