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주님 공현 대축일 후 토요일                                                     1요한5,14-21 요한3,22-30

 

 

 

작아지기(비움)의 여정

-참 하느님이시며 ‘영원한 생명’이신 예수님-

 

 

 

참 행복은 어디 있을까요? 오늘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참으로 작아지기의 여정에, 비움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한 거기 그 자리가 영원한 생명의 참 행복의 자리입니다. 텅 빈 충만의 기쁨에 행복입니다. 

 

어제는 겨울속의 봄처럼 포근한 날씨에 빈 나무 가지들 사이로 환히 드러난 하늘과 산이 참 투명하고 아름다웠습니다. 하여 사랑하는 여러분들에게 하늘길 배경의 하늘과 불암산을 찍어 전송했습니다. 아주 예전 겨울에 써놨던 시가 지금도 공감이 갑니다. 

 

-“누가 겨울 나무들 가난하다 하는가

나무마다 푸른 하늘 가득하고

가지마다 빛나는 별들 가득 달린 나무들인데

누가 겨울 나무들 가난하다 하는가”-1998.11.21

 

나뭇가지들 비움의 자리에 가득한 푸른 하늘입니다. 온갖 나뭇잎들 다 떠나 보내고 빈 가지들의 본질로 남으니 말 그대로 텅 빈 충만의 행복입니다. 하여 우리 수도승들이 좋아하는 겨울산, 겨울나무들입니다. 작아지면 작아질수록, 비우면 비울수록 투명히 드러나는 영원한 생명의 주님이십니다. 

 

얼마전 수녀원에서 강론이 없던 평일 미사때의 참신한 체험을 잊지 못합니다. 때로는 자기로 가득한 군더더기 긴 강론들이 주님을 가려버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론이 없으니 미사가, 사제가, 말씀이, 즉 주님만이 투명히 드러나는 느낌이었습니다. 

 

참으로 미사 자체가, 사제의 삶 자체가, 침묵 자체가, 푸른 하늘을 환히 드러내는 텅 빈 겨울 나무들처럼 주님을 환히 드러내는 참 좋은 강론일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참 좋은 삶이나 참 좋은 강론은 그 자체가 주님을 환히 드러내는 삶이요 강론임을 깨닫습니다.

 

바로 오늘 복음의 세례자 요한이 그 모범입니다. 참으로 예수님과 세례자 요한과의 관계가 참 아름답습니다. 예수님의 소식을 들은 세례자 요한의 겸손한 반응이 감동적입니다. 일체의 질투심이나 경쟁 의식이 없습니다. 빈 겨울 나무들을 통해 환히 드러난 푸른 하늘처럼, 텅 빈 무욕의 세례자 요한을 통해 환히 드러나는 예수님입니다.

 

-“하늘로부터 주어지지 않으면 사람은 아무것도 받을 수 없다.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라 그분에 앞서 파견된 사람일 따름이다. 신부를 차지하는 이는 신랑이다. 신랑 친구는 신랑의 소리를 들으려고 서 있다가, 그의 목소리를 듣게 되면 크게 기뻐한다. 내 기쁨도 그렇게 충만하다. 그분은 커지셔야 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

 

세례자 요한의 이런 깨달음 역시 은총의 선물입니다. 세례자 요한의 자기 비움의 겸손이 참 아름답습니다. 세례자 요한을 통해 환히 드러나는 영원한 생명의 주님 때문입니다. 참으로 주님을 사랑하여 알아 갈수록 비움의 여정, 작아지기의 여정, 겸손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 수 있음을 깨닫습니다. 

 

“그분은 커지셔야 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

 

오늘 복음의 백미입니다. 비단 세례자 요한뿐만 아니라 예수님을 사랑하는 모든 구도여정중의 수행자들인 우리들의 고백입니다. 작아지기의 여정, 비움의 여정, 겸손의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 때 텅 빈 충만의 기쁨과 행복에 참 아름다운 삶입니다. 주님만이 환히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작아지기의 여정에 항구할 수 있을까요? 답은 하느님이시며 영원한 생명이신 예수님을 열렬히 항구히 충실히 사랑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이런 아름다우신 예수님을 삶의 중심에 모실 때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자기 비움의, 작아지기의 여정입니다. 요한 사도의 고백이 참 고맙습니다. 

 

“하느님의 아드님께서 오시어 우리에게 참되신 분을 알도록 이해력을 주신 것도 압니다. 우리는 참되신 분 안에 있고 그분의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습니다. 이분께서 참 하느님이시며 영원한 생명이십니다. 우상을 멀리 하십시오.”

 

바로 우리의 모습입니다. 이런 우리들은 하느님에게서 태어난 사람들로 아무런 죄도 짓지 않습니다. 하느님에게서 태어나신 분께서 우리들을 지켜 주시어 악마가 손을 대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영원한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님을 삶의 중심에 모실 때 저절로 우상도 멀리하게 될 것입니다. 

 

참으로 영원한 생명이신 주님을 사랑하여 삶의 중심에 모시고 있기에 가능한 작아지기의 여정이자 비움의 겸손한 여정이요, 이런 여정을 통해 투명히, 환히 참으로 아름답게 드러나는 영원한 생명의 주님이십니다. 바로 이것이 우리 믿는 이들이 추구해야 할 유일한 영적 여정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겸손한 작아지기의, 비움의 아름다운 여정에 항구하고 충실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십니다.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주님은 당신 백성을 좋아하시고, 가난한 이들을 구원하여 높이신다.”(시편149,1.4). 아멘.

 

  • ?
    고안젤로 2020.01.11 09:07
    사랑하는 주님, 영원한 생명이신 주님을 사랑하여
    삶의 중심에 모실수 있도록
    비움의 겸손여정을 살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4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다: 2015.1.28. 수요일(뉴튼수도원 79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8 339
1963 하느님 체험 -놀라움, 고마움, 새로움-2015.1.29. 연중 제3주간 목요일(뉴튼수도원 80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9 400
1962 내적성장: 2015.1.30. 연중 제3주간 금요일(뉴튼수도원 81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1.30 319
1961 믿음의 사람들-믿음 예찬-2015.1.31. 토요일(뉴튼수도원 82일째) 프란치스코 2015.01.31 412
1960 거룩한 삶, 권위있는 삶-거룩함 예찬-2015.2.1. 연중 제4주일(뉴튼수도원 83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1 315
1959 봉헌의 축복: 2015.2.2. 월요일(뉴튼수도원 84일째) 주님 봉헌 축일 프란치스코 2015.02.02 431
1958 믿음의 여정(旅程) -삶은 기도요 믿음이다-2015.2.3. 연중 제4주간 화요일(뉴튼수도원 85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3 323
1957 빛의 순례- 2015.2.4. 연중 제4주간 수요일(뉴튼수도원 86일째) 프란치스코 2015.02.04 271
1956 떠남의 여정- 2015.2.5. 목요일 성녀 아가타 동정 순교자 기념일 3 프란치스코 2015.02.04 713
1955 천국에서 천국으로 -한결같은 삶-2015.2.6. 금요일(말씀의 성모 영보 수녀원 피정 2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6 751
1954 환대(歡待)의 성모 마리아-환대 예찬-2015.2.7. 토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 3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7 753
1953 선물인생, 축제인생- 2015.2.8. 연중 제5주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4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8 497
1952 귀향(歸鄕:coming home)의 여정- 2015.2.9. 연중 제5주간 월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 5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9 451
1951 존엄한 품위의 삶-하느님의 자녀답게-2015.2.10. 화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6일째)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5.02.10 541
1950 발효(醱酵)인생 -무념(無念)-2015.2.11. 연중 제5주간 수요일(성모영보수녀원 7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11 495
1949 믿음의 승리- 2015.2.12. 연중 제2주간 목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8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12 437
1948 사랑 예찬 -함께하는 사랑, 사랑의 기적- 2015.2.13. 연중 제5주간 금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9일째) 프란치스코 2015.02.13 406
1947 감사와 찬미 -제자리에로의 귀환(歸還)-2015.2.14. 토요일 성 치릴로 수도자(+869)와 성 메토디오 주교(+885)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5.02.14 317
1946 가난한 순례자- 2015.2.15. 연중 제6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2.15 181
1945 하느님 마음 헤아리기-아담의 일생-2015.2.16. 연중 제6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2.16 2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