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4.28.부활 제4주간(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8일째)                    

                                                                                                                                                                       사도11,19-26 요한10,22-30


                                                                                                           주님과의 우정

                                                                                                         -사랑, 앎, 봄, 삶-


'사랑밖에 길이 없었네’

제 책 제목이지만 사랑밖엔 길이, 답이 없습니다. 사랑할 때 알고, 알 때 보이고, 보일 때 살게 됩니다. 사랑하는 만큼 알고,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살게 됩니다. 알아야 살 수 있습니다. 모르면 살고 싶어도 살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하느님 사랑 체험이 우선임을 깨닫습니다. 사랑-앎-봄-삶이 일련의 밀접한 관계에 있음을 봅니다.


영적지도자의 역할은 '하느님을 잘 사랑하도록 안내해 주는 것과 자기를 잘 알도록 안내해 주는 것' 둘이라 합니다. 둘은 분리된 것이 아니라 하나임을 깨닫습니다. 하느님 탐구와 자아 탐구는 함께 갑니다. 하느님을 사랑하여 알아갈수록 더불어 자기도 저절로 알아가게 된다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중 다음 말씀도 이와 일치합니다.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는 그들을 알고 그들은 나를 따른다. 나는 그들에게 영원한 생명을 준다.“


오늘 복음의 핵심이자 저녁성무일도 마니피캇 후렴입니다. 참으로 주님을 사랑할 때 주님의 목소리를 잘 알아 듣습니다. 우리를 사랑하는 주님은 우리보다 우리를 더 잘 알고 우리는 저절로 사랑하는 그분을 따르게 됩니다. 바로 이게 성소의 비밀입니다. 주님과 서로 사랑하면서 서로 간의 우정과 앎도 깊어집니다. 


'아는 것이 힘이다.‘

라는 말도 여기에 적용됩니다. 진정 하느님을 사랑하여 알 때 바로 그 앎이 내적 힘의 원천이 됩니다. 하여 공부중의 평생 공부가 하느님 사랑 공부임을 깨닫습니다. 주님을 사랑하여 알아 따라 살아 갈 때 주님과 우정의 관계가 깊어지면서 주님께서 주시는 최고, 최상의 선물이 바로 영원한 생명입니다. 


바로 이 영원한 생명이 내적 힘이 샘솟는 마르지 않는 원천입니다. 진정 하느님을 사랑할 때 하느님과 더불어 나를 알게 되고 이어 주님이 주시는 영원한 생명을 살게 됩니다. 하여 저절로 다음과 같은 고백이 나옵니다. 


'하느님 사랑만으로 만족하고 행복하기에, 아무것도 부러울 것 없다. 아쉬울 것 없다. 두려울 것 없다.' 


바로 영원한 생명의 하느님 체험 고백입니다. 바로 이런 경지의 영원한 행복의 사랑을 사셨던 윤을수 창립자 신부님이셨습니다. 강의실 현관 문 옆 게시판에 붙어 있는 '하느님을 섬기고 사랑하는 것 말고는 모든 것이 헛되다'라는 새감 윤을수 신부님의 말씀이 바로 생생한 증거입니다. 


어제 여기 새감 윤을수 신부님의 영성의 보급 및 생활화에 온 힘을 다 쏟고 있는 김인숙 데레사 수녀님의 체험담도 감동이었습니다. 신부님이 타계하신 1971년 다음 해인 1972년 수녀원에 입회했다는 자체에서 하느님의 자비로운 섭리를 깨닫습니다. 그후 수녀님이 언젠가 몹시 힘들고 걱정이 많을 때 너무 생생하게 신부님이 꿈 중에 나타나셨다는 것입니다.


"무슨 걱정이 그리 많은가. 다만 감사하게“

신부님은 단 두 말씀만 하시며 가슴 위에 손을 꼭 얹어 주셨다는 일화입니다. 후에 평소 신부님의 모습과 말투 그대로 였다는 것을 선배 수녀님에게 들었으며 내적 확신도 깊어졌다는 고백이었습니다. 너무 생생한 체험이라 힘들 때 마다 상기하며 다시 일어설 수 있게 하는 내적 힘의 원천이 되었다  합니다. 


아, 바로 이게 수녀님의 하느님이 선사하신 영원한 생명의 하느님 체험입니다. 신부님 역시 하느님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누리고 있음을 증언하는 생생한 일화입니다. 지성이면 감천입니다. 간절한 사랑이 하늘에 닿을 때 사랑의 하느님은 영원한 생명의 선물로 응답하십니다. 바로 1독서의 바르나바가 또 영원한 생명 체험의 생생한 증거입니다.


'사실 바르나바는 착한 사람이며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었다. 그리하여 수많은 사람이 주님께 인도되었다.“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 영원한 생명을 선사 받았기에 이처럼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바르나바의 삶이었음을 깨닫습니다. 바르나바처럼 이런 영원한 생명의 향기를, 그리스도의 향기를 발함으로 많은 이들을 주님께 인도하는 자가 진정 매력적인 사람입니다. 주님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이 주님과의 우정을 깊게 하며 우리 모두 영원한 생명의 향기를 발하는 매력적인 사람으로 변모시켜 주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7 축祝! 성모님 탄일誕日-어머님 은혜-2015.9.8. 화요일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08 524
1866 발효(醱酵)인생 -무념(無念)-2015.2.11. 연중 제5주간 수요일(성모영보수녀원 7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11 495
1865 선물인생, 축제인생- 2015.2.8. 연중 제5주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4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8 493
1864 하느님 중심中心의 삶 -하루하루 살았습니다-2015.7.10.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7.10 489
1863 깨달음의 기적들 -호수위를 걸은 프란치스코 신부-2015.1.19. 연중 제2주간 월요일(뉴튼수도원 70일째) 프란치스코 2015.01.19 484
1862 낙원은 어디에 -내적혁명- 2015.1.11. 주일(뉴튼수도원 62일째) 주님 세례 축일 프란치스코 2015.01.11 483
1861 거룩한 삶-2015.8.28. 금요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354-430)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28 481
» 주님과의 우정-사랑, 앎, 봄, 삶-2015.4.28.부활 제4주간(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8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8 478
1859 인명人命은 재천在天이다-2015.6.5. 금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675-754)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5.06.05 475
1858 예수 성심(聖心) 예찬-2015.6.12. 금요일 예수 성심 대축일(사제 성화의 날) 프란치스코 2015.06.12 459
1857 사순시기의 기쁨-참 좋은 하느님 사랑의 선물들-2015.3.15. 사순 제4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15 459
1856 하느님 사랑의 선물-깨달음의 은총-2015.3.13. 사순 제3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3 457
1855 그리스도의 참 제자-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 프란치스코 2015.04.30 453
1854 귀향(歸鄕:coming home)의 여정- 2015.2.9. 연중 제5주간 월요일(성모영보수녀원 피정 5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9 451
1853 미사 예찬禮讚-2015.6.7. 주일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6.07 450
1852 성령의 선물-성령 예찬-2015.5.24. 주일 성령 강림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5.24 448
1851 영원한 청춘靑春, 믿음의 용사勇士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2016.6.29. 수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6.29 445
1850 삶의 좌표 -주님과 함께하는 삶-2015.4.29. 수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9일째)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4.29 444
1849 믿음이 답答이다-믿음의 여정-2015.7.4. 연중 제1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7.04 439
1848 깨어있는 삶-2015.9.29.화요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29 4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5 Next
/ 9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