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11. 부활 팔일 축제 내 토요일                                                                                                               사도4,13-21 마르16,9-15


                                                                                                           파스카 신비


답은 파스카 신비 하나뿐입니다. 파스카 신비의 체험만이 우리의 살길입니다. 파스카 신비의 체험만이 치유와 구원의 길입니다. 내 상처와 아픔의 자리에 치유와 구원의 부활하신 주님이 계십니다. 한 번으로 끝나는 파스카 신비 체험이 아니라 평생 끊임없이 체험해야 하는 파스카 신비,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입니다. 오늘 예물기도와 영성체후 기도도 파스카 신비가 중심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주님, 이 거룩한 파스카 신비로 저희 구원을 이루시니, 저희가 감사하며 드리는 이 제사가 저희에게 영원한 기쁨의 원천이 되게 하소서.“

"주님, 파스카 신비로 새롭게 하신 주님의 백성을 인자로이 굽어보시어, 저희가 육신의 부활로 불멸의 영광을 누리게 하소서.“


참 아름답고 깊은 기도문입니다. 신비중의 신비가 파스카 신비요, 모든 신비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파스카 신비입니다. 세상에 신비 아닌 것이 어디 있습니까? 생명의 신비, 몸의 신비, 죽음의 신비, 고통의 신비, 사랑의 신비, 믿음의 신비, 성사의 신비, 악의 신비등 끝이 없습니다. 모두가 신비입니다. 이 모든 신비를 푸는 열쇠가 바로 파스카의 신비, 부활하신 주님이십니다. 


모든 신비의 중심에 바로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주님께서 현존하십니다. 새삼 파스카 신비의 성체성사가 궁극의 치유와 구원의 만병통치(萬病通治) 명약(名藥)임을, 영원한 기쁨의 원천임을 깨닫게 됩니다. 오늘 복음에서 불신과 완고함으로 요약되는 제자들을 꾸짖으신 주님은 우리를 꾸짖으십니다.


'마침내 열한 제자가 식탁에 앉아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나타나셨다. 그리고 그들의 불신과 완고한 마음을 꾸짖으셨다. 되살아난 당신을 본 이들의 말을 그들이 믿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로 우리의 보편적 모습입니다. 파스카 신비를 통해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야 치유되는 불신과 완고함, 무지와 교만의 마음의 병입니다. 한 번으로 치유되는 마음의 병이 아니라 끊임없이 파스카 신비를 통해 부활하신 주님을 체험해야 치유되는 마음의 병입니다. 하여 매일 성체성사에 참여하는 우리들입니다.


오늘 사도행전의 베드로와 요한이 그 모범입니다. 무식하고 평범한 이들의 담대함에 놀란 유다 지도자들과 원로들과 율법학자들입니다. 바로 부활하신 주님의 체험이 이들을 믿음의 용사로 변모시켰음을 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것보다 여러분의 말을 듣는 것이 하느님 앞에 옳은 일인지 여러분 스스로 판단하십시오.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진리에 복종하는 확신에 넘친 고백입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가 바로 진리입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와 일치될수록 담대한 용기요 샘솟는 활력입니다. 복음 선포의 삶에 매진합니다. 당신 제자들에게 복음 선포의 사명을 부여하신 부활하신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에게도 똑같은 사명을 부여 하십니다.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각자 세상의 중심인 제 삶의 자리에서 존재론적 복음 선포의 삶에 충실하라는 말씀입니다. 우리 분도회의 정주(定住) 수도승들은 매일의 성체성사와 성무일도의 공동전례기도를 통해 온 세상에 복음을, 부활하신 주님을 선포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08 하느님의 침묵-여기 사람 하나 있었네-2015.3.29. 주님 성지 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9 348
1807 사람은 꽃이다 - 삶의 향기-2015.3.30. 성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30 349
1806 하느님 영광의 신비-2015.3.31. 성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31 434
1805 평생학인(平生學人)2015.4.1. 성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1 190
1804 '주님 만찬 저녁 미사'가 주는 -'영적 삶의 네 원리'-2015.4.2. 주님 만찬 성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2 381
1803 살아있는 이콘(living icon) -신원확립을 위한 세 질문-2015.4.3. 주님 수난 성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3 307
1802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예수는 봄이다-2015.4.4 토요일 부활 성야 1 프란치스코 2015.04.04 308
1801 부활의 삶-2015.4.5. 주일 예수 부활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4.05 291
1800 주님 부활 체험 -기쁨과 평화-2015.4.6. 부활 팔일 축제 내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6 325
1799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5.4.7. 부활 팔일 축제 내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7 290
1798 부활하신 주님을 만난 사람들-2015.4.8.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8 395
1797 은총의 선물 -찬미와 감사-2015.4.9. 부활 팔일 축제 내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4.09 227
1796 영원한 꿈의 실현 -부활하신 그리스도-2015.4.10.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0 595
» 파스카 신비-2015.4.11. 부활 팔일 축제 내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1 260
1794 영적인 삶-2015.4.13. 부활 제2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3 199
1793 부활하신 주님의 선물 -평화, 일치, 승리-2015.4.12.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프란치스코 2015.04.13 323
1792 경계(境界)가 없으신 분-성령의 힘-2015.4.14. 부활 제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4 342
1791 빛과 어둠의 싸움 -주님의 전사(戰士)-2015.4.15. 부활 제2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5 406
1790 영원한 생명(2015.4.16. 부활 제2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6 201
1789 분별의 지혜(2015.4.17. 부활 제2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7 2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5 Next
/ 9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