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5.11. 월요일 성 오도, 성 마올로, 성 오딜로, 성 후고, 복자 베드로 베네라빌리스, 클뤼니 수도원의 아빠스들 기념일                                                                                                                                                                                                                                                   사도16,11-15 요한15,26-16,4ㄱ


                                                                                              환대와 보호자 성령

                                                                                          -교회선교활동의 두 요소-


교회의 선교는, 복음 선포는 교회의 존재이유입니다. 끊임없이 파스카의 주님을, 하느님의 사랑을 선포하는 교회입니다. 여기 정주의 삶을 사는 요셉수도원 공동체도 예외는 아닙니다. 세상에 활짝 열려있는 하느님의 '환대의 집'인 수도원이요, 끊임없이 수도원을 찾는 사람들입니다. 말 그대로 '환대를 통한 선교'입니다. 다음 '하루하루 살았습니다.' 자작시의 한 연이 선교활동의 두 요소를 잘 보여줍니다.


-하루하루 살았습니다. 

하루하루 활짝 열린 앞문, 뒷문이 되어 살았습니다. 

앞문은 세상에 활짝 열려 있어 

찾아오는 모든 손님들을 그리스도처럼 환대(歡待)하여 영혼의 쉼터가 되었고

뒷문은 사막의 고요에 활짝 열려 있어 

하느님과 깊은 친교(親交)를 누리며 살았습니다.

하느님은 영원토록 영광과 찬미 받으소서.-


세상 향해 활짝 열린 앞문을 통해 찾아오는 사람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수도원의 환대요, 뒷문의 사막을 통해 오시는 하느님의 성령을 환대하는 수도원입니다. 이렇게 사랑의 환대, 사랑의 성령이 함께 해야 온전한 선교활동입니다. 바로 오늘 복음이 성령의 활동을, 1독서가 환대의 진면목을 잘 보여줍니다.


"내가 아버지에게서 너희에게로 보낼 보호자, 곧 아버지에게서 나오시는 진리의 영이 오시면, 그분께서 나를 증언하실 것이다. 그리고 너희도 처음부터 나와 함께 있었으므로 나를 증언할 것이다.“


환대를 가능케 하는 우선적 요소가 성령입니다. 진리의 영, 성령은 바로 주님의 선물이자 주님의 현존입니다. 주님을 증언하는 보호자 성령이요, 당신 제자들을 통해 주님을 증언케 하는 분도 성령이십니다. 제자들이 온갖 박해의 시련 중에 도 선교활동에 항구할 수 있음도 보호자 성령의 은총입니다. 늘 우리에 앞서 우리를 환대하시는 주님의 성령입니다. 오늘 사도행전의 리디아를 통해서도 잘 드러납니다. 


'바오로가 하는 말에 귀 기울이도록 하느님께서 리디아의 마음을 열어주셨다.‘


성령은 바오로를 통해 리디아를 환대하고 그의 마음을 열어 '환대의 사람'으로 만들어 줍니다. 이어 온 집안과 함께 세례를 받으니 리디아의 가정은 주님 향해 활짝 열린 환대의 집이 됩니다.


"저를 주님의 신자로 여기시면 저의 집에 오셔서 지내십시오.“


바오로 일행을 환대하는 환대의 사람, 리디아입니다. 이렇게 초대교회 선교사들이 몸 하나만 지니고 선교활동에 항구할 수 있었던 것도 곳곳에 포진한 환대의 사람들 덕분이었을 깨닫습니다. 


환대의 사랑, 환대의 기쁨, 환대의 안식, 환대의 아름다움입니다. 선교현장에서의 환대를 통해 투명히 드러나는 성령의 활동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를 환대해 주시고 성령을 선사하시어, 성령 충만한 당신 환대의 사람들로 세상에 파견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2 악령 추방 -말씀의 위력-2015.1.13. 연중 제1주간 화요일(뉴튼수도원 64일째) 프란치스코 2015.01.13 368
1921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 -하루하루 처음이자 마지막처럼, 평생처럼-2015.11.28.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1.28 367
1920 기도의 힘-2015.10.28. 수요일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15.10.28 367
1919 삼위일체 하느님-2015.5.31. 주일 삼위일체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5.31 365
1918 하느님 중심의 사랑-하느님이 먼저다-2015.1.20. 연중 제2주간 화요일(뉴튼수도원 71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0 365
» 환대와 보호자 성령 -교회선교활동의 두 요소-2015.5.11. 월요일. 성 오도, 성 마올로, 성 오딜로, 성 후고, 복자 베드로 베네라빌리스, 클뤼니 수도원의 아빠스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1 362
1916 생명의 빵-2015.8.2. 연중 제18주일 프란치스코 2015.08.02 360
1915 영원한 청춘 -“하느님께 영광, 사람들에게 평화!”-2015.12.25. 금요일 예수 성탄 대축일 밤 미사 프란치스코 2015.12.24 359
1914 예수님과의 우정-2015.4.23 부활 제3주간 목요일(인보성체수녀회 피정지도 3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3 357
1913 어떻게 살아야 하나?-2015.7.5. 주일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1821-1846)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7.05 356
1912 회심의 여정, 겸손의 여정 -겸손 예찬-2016.1.9. 주님 공현 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9 353
1911 하느님의 침묵-여기 사람 하나 있었네-2015.3.29. 주님 성지 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9 353
1910 신록(新祿)의 기쁨 -파스카의 기쁨-2015.5.15. 성 빠코미오 아빠스(292-346)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5 352
1909 예수님을 등에 업고 2000리를 걸어간 사나이 -주님과의 우정-2015.3.27. 사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27 351
1908 사람은 꽃이다 - 삶의 향기-2015.3.30. 성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30 349
1907 예수님과의 우정(friendship with Jesus) 2015.1.17. 토요일(뉴튼수도원 68일째) 성 안토니오 아빠스(251-356)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1.17 349
1906 눈높이 사랑 -부활하신 주님의 사랑-2016.3.30.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3.30 348
1905 위대한 '배경의 사람' 성요셉-성 요셉 예찬-2015.3.19.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19 348
1904 봉헌생활의 축복 -“제 눈이 주님의 구원을 보았습니다.”-2016.2.2. 화요일 주님 봉헌 축일 프란치스코 2016.02.02 345
1903 천국의 열쇠 -천국天國의 '좁은 문門'-2015.6.23. 연중 제1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6.23 3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
/ 102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