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10.27.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로마8,18-25 루카13,18-21


                                                                                    희망의 사람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


오늘은 희망에 대한 묵상을 나눕니다. ‘희망의 사람’이 진정 오늘 복음의 겨자씨요 누룩같은 사람입니다. ‘희망의 사람’보다 이웃에 더 좋은 선물은 없습니다.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사는 이가 바로 희망의 사람입니다. 


좌우사방 어디를 봐도 희망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끊임없이 희망을 찾는 사람입니다. 구름 넘어 빛나는 태양이듯 절망 넘어 빛나는 희망의 태양 하느님입니다. 어둠을 환히 밝히며 떠오르는 태양처럼 우리 내면의 어둠을 환히 밝히는 희망의 하느님입니다.


희망이 있는 곳에 기쁨이 있습니다. 희망은 기쁨의 샘입니다. 희망과 기쁨은 함께 갑니다. 하느님을 사랑할 때 하느님은 우리의 희망이 되고 저절로 피어나는 기쁨이요 하느님을 믿게 됩니다. 사랑에서 생겨난 희망은 바로 우리 믿음의 근거가 됩니다. 


예수님의 영원한 희망은 ‘하느님의 나라’였습니다. 하느님의 나라가 예수님의 희망이자 꿈이요 비전이었습니다. 희망의 겨자씨, 희망의 누룩같은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바로 복음의 예수님이 희망의 겨자씨, 희망의 누룩입니다. 예수님 자신이 하느님 나라의 실현입니다.


예수님을 모시고 살아갈 때 우리 역시 희망의 겨자씨요 희망의 누룩이 됩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장소가 아니라 ‘관계의 그물망’입니다. 우리의 희망이신 예수님을 중심에 모시고 사랑의 관계 속에 희망의 겨자씨로, 희망의 누룩으로 살아갈 때 하느님 나라의 실현입니다. 


오늘 복음의 바오로가 진정 희망의 사람입니다. 희망의 겨자씨, 희망의 누룩같은 바오로입니다. 고난중에도 희망하는 바오로입니다. 절망의 어둠중에 태양처럼 떠오르는 희망의 하느님입니다. 희망의 빛이 절망의 어둠을 몰아냅니다.


“장차 우리에게 계시될 영광에 견주면, 지금 이 시대에 겪는 고난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장차 계시될 영광이 바로 희망의 하느님입니다. 이런 희망의 힘이 현재의 고난을 상대화하여 능히 견뎌낼 수 있게 합니다. 피조물 역시 하느님의 자녀들이 나타나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으며 희망의 날을 기다리고 있음을 고백하는 바오로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희망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피조물도 멸망의 종살이에서 해방되어, 하느님의 자녀들이 누리는 영광의 자유를 얻는 것입니다.”


성령을 첫 선물로 받은 우리만이 아니라 모든 피조물이 멸망의 종살이에서 벗어나 해방의 날을, 희망의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모두가 하느님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는 희망의 존재들임이 환히 드러납니다. 우리가 고대하는 하느님의 선물인 희망은 이미 우리 안에 겨자씨처럼 자라나고 있음을, 누룩처럼 우리를 변화시키고 있음을 깨닫습니다. 


“사실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 보이는 것을 희망하는 것은 희망이 아닙니다. 보이는 것을 누가 희망합니까? 우리는 보이지 않는 것을 희망하기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립니다.”


희망의 하느님을 기다리는 우리들입니다. 하느님은 우리의 영원한 희망입니다. 아니 이미 희망의 주님을 모시고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주님 말씀의 겨자씨요 주님 성체의 누룩입니다. 매일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 희망의 겨자씨같은, 희망의 누룩같은 주님을 모심으로 ‘희망의 사람’이 되어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살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아, 이제부터 영원토록 네 희망을 하느님께 두어라.”(시편131,3).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거룩한 조연助演들 -그리스도 중심의 삶-2015.12.19. 대림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9 207
345 너는 나다-2015.12.18. 대림 제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8 292
344 모두가 섭리攝理다-2015.12.17. 대림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7 229
343 하느님 체험 -그리스도를 통해서,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2015.12.16. 대림 제3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6 264
342 아나빔(anawim)의 영성-성서의 가난한 사람들-2015.12.15. 대림 제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5 536
341 “눈 먼 이들에게 빛을 -그리스도의 빛으로 살 수 있는 길-Lumen Caecis)!”-2015.12.14. 월요일 성녀 오딜리아(662-720)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12.14 236
340 저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회개, 기쁨, 겸손, 감사-2015.12.13. 대림 제3주일 프란치스코 2015.12.13 280
339 인식認識은 비교다-2015.12.12. 대림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2 116
338 들음(listening)에 대한 묵상-2015.12.11. 대림 제2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1 209
337 하늘 나라-오늘 지금 여기-2015.12.10. 대림 제2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0 214
336 삶은 선물인가 짐인가 -온유와 겸손-2015.12.9. 대림 제2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9 243
335 평생 꼭 기억해야 할 세 말마디-2015.12.8. 화요일 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12.08 275
334 하느님 꿈의 실현 -하느님의 감동-2015.12.7. 월요일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340-39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2.07 262
333 주님의 길을 곧게 내어라-2015.12.6. 대림 제2주일(인권주일,사회교리 주간) 프란치스코 2015.12.06 384
332 하느님의 연민(compassion)이 답이다-2015.12.5. 대림 제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5 169
331 개안開眼의 구원, 개안의 기쁨-. 대림 제1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4 171
330 오래된 미래 -‘희망의 표징’인 성인들-2015.12.3.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3 193
329 하느님 꿈의 실현 -삶은 고해苦海가 아니라 축제祝祭다-2015.12.2. 대림 제1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2 331
328 성령의 사람 -영적인 삶-2015.12.1. 대림 제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1 271
327 주님과의 우정友情-성소聖召의 선물-2015.11.30. 월요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15.11.30 233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95 Next
/ 9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