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10.27. 연중 제30주간 화요일                                                                                          로마8,18-25 루카13,18-21


                                                                                    희망의 사람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


오늘은 희망에 대한 묵상을 나눕니다. ‘희망의 사람’이 진정 오늘 복음의 겨자씨요 누룩같은 사람입니다. ‘희망의 사람’보다 이웃에 더 좋은 선물은 없습니다.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사는 이가 바로 희망의 사람입니다. 


좌우사방 어디를 봐도 희망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끊임없이 희망을 찾는 사람입니다. 구름 넘어 빛나는 태양이듯 절망 넘어 빛나는 희망의 태양 하느님입니다. 어둠을 환히 밝히며 떠오르는 태양처럼 우리 내면의 어둠을 환히 밝히는 희망의 하느님입니다.


희망이 있는 곳에 기쁨이 있습니다. 희망은 기쁨의 샘입니다. 희망과 기쁨은 함께 갑니다. 하느님을 사랑할 때 하느님은 우리의 희망이 되고 저절로 피어나는 기쁨이요 하느님을 믿게 됩니다. 사랑에서 생겨난 희망은 바로 우리 믿음의 근거가 됩니다. 


예수님의 영원한 희망은 ‘하느님의 나라’였습니다. 하느님의 나라가 예수님의 희망이자 꿈이요 비전이었습니다. 희망의 겨자씨, 희망의 누룩같은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바로 복음의 예수님이 희망의 겨자씨, 희망의 누룩입니다. 예수님 자신이 하느님 나라의 실현입니다.


예수님을 모시고 살아갈 때 우리 역시 희망의 겨자씨요 희망의 누룩이 됩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장소가 아니라 ‘관계의 그물망’입니다. 우리의 희망이신 예수님을 중심에 모시고 사랑의 관계 속에 희망의 겨자씨로, 희망의 누룩으로 살아갈 때 하느님 나라의 실현입니다. 


오늘 복음의 바오로가 진정 희망의 사람입니다. 희망의 겨자씨, 희망의 누룩같은 바오로입니다. 고난중에도 희망하는 바오로입니다. 절망의 어둠중에 태양처럼 떠오르는 희망의 하느님입니다. 희망의 빛이 절망의 어둠을 몰아냅니다.


“장차 우리에게 계시될 영광에 견주면, 지금 이 시대에 겪는 고난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장차 계시될 영광이 바로 희망의 하느님입니다. 이런 희망의 힘이 현재의 고난을 상대화하여 능히 견뎌낼 수 있게 합니다. 피조물 역시 하느님의 자녀들이 나타나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으며 희망의 날을 기다리고 있음을 고백하는 바오로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희망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피조물도 멸망의 종살이에서 해방되어, 하느님의 자녀들이 누리는 영광의 자유를 얻는 것입니다.”


성령을 첫 선물로 받은 우리만이 아니라 모든 피조물이 멸망의 종살이에서 벗어나 해방의 날을, 희망의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모두가 하느님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는 희망의 존재들임이 환히 드러납니다. 우리가 고대하는 하느님의 선물인 희망은 이미 우리 안에 겨자씨처럼 자라나고 있음을, 누룩처럼 우리를 변화시키고 있음을 깨닫습니다. 


“사실 우리는 희망으로 구원을 받았습니다. 보이는 것을 희망하는 것은 희망이 아닙니다. 보이는 것을 누가 희망합니까? 우리는 보이지 않는 것을 희망하기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립니다.”


희망의 하느님을 기다리는 우리들입니다. 하느님은 우리의 영원한 희망입니다. 아니 이미 희망의 주님을 모시고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주님 말씀의 겨자씨요 주님 성체의 누룩입니다. 매일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 모두 희망의 겨자씨같은, 희망의 누룩같은 주님을 모심으로 ‘희망의 사람’이 되어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살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아, 이제부터 영원토록 네 희망을 하느님께 두어라.”(시편131,3).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9 늘 새로운 만남, 새로운 시작 -주님과 함께-2019.8.24. 토요일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8.24 88
388 눈높이 사랑 -부활하신 주님의 사랑-2016.3.30.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3.30 338
387 누가 하느님의 사람인가?-2017.6.5. 월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675-754)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7.06.05 87
386 누가 참으로 주님을 따르는 사람인가? -자비로운 사람-2019.3.18. 사순 제2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18 76
385 누가 참 아름답고 행복한 사람인가? -성소聖召에 충실한 사람-2018.7.15. 연중 제15주일 2 프란치스코 2018.07.15 71
384 누가 참 사람인가? -주님의 사랑을 받는 사람-2016.3.5. 사순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3.05 253
383 누가 착한 목자인가? -희망, 평화, 사랑-2018.7.22. 연중 제16주일 1 프란치스코 2018.07.22 63
382 누가 진정 슬기로운 수행자修行者인가? -주님 반석 위에 인생집을 짓는 사람-2017.12.7. 목요일 성 암브로시오 주교(340-39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7.12.07 106
381 누가 주님의 제자이자 사도인가?-2016.2.7. 연중 제5주일 프란치스코 2016.02.07 209
380 누가 좋은 지도자인가? -기도하는 사람, 겸손한 사람, 지혜로운 사람, 섬기는 사람, 담대한 사람-2017.3.30. 사순 제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7.03.30 120
379 누가 정말 좋은 사람인가? -토빗보다 예수님-2017.6.6.연중 제9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7.06.06 113
378 누가 예수님의 참가족인가?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2019.1.29.연중 제3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1.29 125
377 누가 예수님의 참가족, 한가족인가? -기도, 공부, 실행-2018.7.24. 연중 제16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24 75
376 누가 예수님의 참 제자인가? -추종追從의 자세-2018.7.2. 연중 제13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02 88
375 누가 예수님께 합당한 사람인가? -찬미, 사랑, 십자가, 환대-2017.7.2. 연중 제13주일(교황주일) 프란치스코 2017.07.02 175
374 누가 예수님 탄생을 체험하는가? -사랑, 가난, 고독, 깨어 있음-2019.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밤미사 프란치스코 2019.12.24 53
373 누가 악인惡人인가? -악에 눈먼 무지의 사람-2017.3.31. 사순 제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3.31 123
372 누가 밀이고 누가 가라지인가? -지혜, 겸손, 자비, 인내-2019.7.27. 연중 제16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7.27 84
371 누가 구원받을 수 있는가?-2015.8.18. 연중 제20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8.18 263
370 누가 겸손한 사람인가?-겸손예찬-2017.11.4. 토요일 성 가롤로 보로메오 주교(1538-1584)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7.11.04 93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97 Next
/ 9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