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6.3.18. 사순 제5주간 금요일                                                                       예레20,10-13 요한10,31-42


                                                                 시련중의 인간,  품위의 인간


‘인간답게’보다 ‘하느님의 자녀답게’가 더 구체적입니다. 참 불가사의한 인생살이입니다. 하느님만이 아시는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삶입니다. 사람들이 대부분 과거를 미화하지만 그 당시로 돌아가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문제있는 삶임을 깨달을 것입니다. 


제 지난 삶을 들여다봐도 늘 목말랐고 힘들었다 생각됩니다. 결론하여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지금 여기서 새롭게, 행복하게 살자는 것입니다. 지금 여기서 못살면 앞으로도 못삽니다. 시련중의 삶입니다. 수도생활의 수련기처럼 우리의 전 삶이 수련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련試鍊과 수련修鍊의 삶중에도 인간 품위를 잃지 않고, 평정심平靜心을 지니고 사는 것이 중요합니다. 문득 생각나는 것이 고백성사 보속의 처방전 말씀으로 가장 많이 써드리는 바오로 사도의 다음 구절입니다.


“항상 기뻐하십시오. 늘 기도하십시오.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하십시오.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를 통해서 여러분에게 보여주신 하느님의 뜻입니다.”(1테살5,16-18).


편안한 환경에서가 아닌 바오로가 옥중에서 써보낸 서간에 나오는 말씀입니다. 생사의 갈림길의 시련중에도 내적자유內的自由를 누린 바오로 사도임을 깨닫습니다. 오늘 독서의 예레미야나 복음의 예수님의 시련이 참으로 위태하게 느껴집니다. 두분 다 사면초가의 상황안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입니다.


“저기 마고르 미싸빕이 지나간다.”

예레미야를 보고 외치는 군중입니다. 완전히 왕따된 예레미야의 곤궁한 처지입니다. 예레미야가 자주 ‘마고르 미싸빕’, 곧 ‘사방에서 공포가!’를 외쳤기에 사람들이 아예 그에게 이 표현을 별명으로 붙여주었을 것이라 합니다. 늘 두려움과 불안에 에워싸여 살았던 예언자임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제 곁에 계시니, 저를 박해하는 자들이 비틀거리고 우세하지 못하리이다.”


굳센 믿음으로 어려움을 돌파해갔던 ‘품위의 사람’ 예레미야요, 그의 품위가 더없이 빛나는 것은 마지막 구절의 그의 하느님 찬양입니다.


“주님께 노래 불러라! 주님을 찬양하여라! 그분께서 가난한 이들의 목숨을 악인들의 손에서 건지셨다.”


바빌론 유배중, 불타오르는 불가마 속에서 주님을 찬미했던 유대의 세청년들처럼 주님께 찬양을 바치는 예언자입니다. ‘그래서’가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바치는 하느님 찬양이 우리를 지켜 줍니다. 두려움을 몰아내고 하느님의 자녀로서의 인간 품위를 회복해 주니 이 또한 주님의 은총입니다. 


생명보다 더 중요한 하느님 찬미입니다. 이 생명 다하도록 주님 영광을 찬양함이 우리 삶의 유일한 목표이자 의미입니다. 다음 화답송 시편 첫부분의 찬미도 예레미야의 고백처럼 느껴집니다. 역시 자주 써드리는 고백성사 보속의 처방전 말씀 중 하나입니다.


“저의 힘이신 주님, 당신을 사랑하나이다. 주님은 저의 반석, 저의 산성, 저의 구원자시옵니다.”(시편18,1-2ㄱ)


예언자들은 물론 예수님 역시 시편의 기도를 늘 생활화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오늘 복음의 예수님의 곤궁한 처지 역시 예레미야와 똑같습니다. 우리 역시 깨어 있지 않으면 오늘 복음의 유다인처럼 종교적 근본주의자가 될 수 있음을 직시해야 합니다. 이런 곤경속에서 예수님을 지킨 것은 하느님의 아들로서의 신원의식이었습니다.


“내가 아버지의 일을 하고 있지 않다면 나를 믿지 않아도 좋다.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적대적인 유다인들에게 주시는 말씀이 마치 오늘의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 같습니다. 아버지와 일치되어 사신 예수님의 신원이 확연히 드러납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파스카의 예수님은 아버지와 하나 되어 아버지의 일을 하고 계시니 그중 가장 큰 일이 이 거룩한 미사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어떤 어려움 중에도 찬양과 감사의 삶에 항구할 수 있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6 기쁨의 선물-수평선水平線의 바다가 되어 사십시오.-2016.5.6. 부활 제6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6.05.06 166
485 자유의 여정 -파스카 삶의 여정-2016.5.5. 부활 제6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5.05 139
484 “행복하여라, 수평선水平線의 바다가 된 사람들!” 프란치스코 2016.05.04 146
483 구원의 복음 -파스카의 주님-2016.5.3. 화요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프란치스코 2016.05.03 203
482 환대의 사람, 성령의 사람-2016.5.1. 월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 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5.02 203
481 주님 은총의 선물 셋 -천상비전, 평화, 분별력-2016.5.1. 부활 제6주일(생명주일, 이민의 날) 프란치스코 2016.05.01 247
480 예수님은 우리 삶의 기준이다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 사도16,1-10 요한15,18-21 프란치스코 2016.04.30 310
479 서로 사랑하여라 -살기위해-2016.4.29. 금요일 시에나의 성녀 카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4.29 266
478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2016.4.28.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8 375
477 주님과의 일치 -신록의 영혼-2016.4.27.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7 119
476 평화의 선물-2016.4.26.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6 151
475 복음선포자의 삶-2016.4.25. 월요일 성 마르코 복음사가 축일 프란치스코 2016.04.25 185
474 “보라, 하느님의 사랑을!” -신록의 기쁨, 신록의 건강-2016.4.24. 부활 제5주일 프란치스코 2016.04.24 233
473 기쁨과 성령으로 충만充滿한 삶-주님과의 일치一致-2016.4.23. 부활 제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3 137
472 믿음은 주님과의 관계다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주님- 2016.4.22. 부활 제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2 374
471 섬김의 삶-2016.4.21. 목요일 성 안셀모 주교 학자(1033-1109)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4.21 182
470 생명의 빛으로 오신 예수님-2016.4.20. 부활 제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0 168
469 신록新祿의 기쁨으로 빛나는 삶-2016.4.19. 부활 제4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9 130
468 참 행복幸福한 삶 -착한 목자牧者이자 문門이신 예수님-2016.4.18. 부활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8 319
467 주님은 나의 목자-2016.4.17. 부활 제4주일 (성소 주일) 프란치스코 2016.04.17 321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102 Next
/ 102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