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7.6.30. 연중 제12주간 금요일                                                                           창세17,1.9-10.15-22 마태8,1-4



천형(天刑)이 천복(天福)으로

-나병의 치유-



어제 얼마전 아내를 암으로 떠나 보낸 개신교 장로인 친구로부터 카톡 편지를 받았습니다. 진솔한 믿음의 편지였습니다.


“부부가 언젠가는 헤어져야 하지만 저에게 시간이 너무 빠르게 왔나봐요. 조순금 권사는 잠언 31장 말씀처럼 현숙한 아내 믿음의 어머니였기에 하나님 앞에 아프더라도 5년만 더 살게 해달라고 간절하게 눈물로 기도했었는데 하나님 뜻이 어디 있는지 응답 안해 주셨습니다. 신부님, 그동안 기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은혜가운데 장례를 잘 치뤘습니다. 이제 자유의 몸이 되었으니 주님의 일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불치의 병이라 하여 천형이라 일컫는 나병처럼 현대에도 원인 불명의 천형과 같은 병들이 많습니다. 주님을 만날 때 천형같은 병도 천복으로 바뀝니다. 참으로 힘든 믿음의 시련입니다. 천형과 같은 질병도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서 천복이 됩니다.


주님과 함께 할 때 천형도 천복이 됩니다. 답은 주님뿐입니다. 암투병중 끝까지 인내하며 하느님 믿음의 끈을 꼭 붙잡고 선종한 친구 부인도 천형같은 병을 천복으로 바꾸었습니다. 


어제 대축일 미사중, “내 언제나 주님을 찬미하리라.” 는 화답송 후렴의 은은한 멜로디가 지금도 들리는 듯 합니다. 천형을 천복으로 바꾸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느님 찬미보다 더 좋은 것은 없습니다. 참으로 하느님을 경외하는 이는 끊임없이 주님을 찬미합니다.


오늘 복음의 나병환자가 천형을 천복으로 바꾼 생생한 증인입니다. 예수님께서 산에서 내려 오시자 즉시 예수님 앞에 무릎을 꿇습니다.


“주님! 주님께서는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마태8,2ㄴ).


육신의 병보다 정말 무서운 것이 영혼의 병입니다. 비록 천형이라 일컫는 육신의 나병에 걸린 복음의 나병환자지만 영혼은 건강했습니다. 육신의 나병에 좌절하거나 절망함이 없이 즉시 주님을 찾았습니다. 정말 불치의 영혼의 나병은 ‘절망’입니다. 끝까지 하느님 믿음의 끈, 하느님 희망의 끈, 하느님 사랑의 끈을 놓지 않고 주님을 찾아 기도할 때 주님을 만납니다.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마태8,3ㄴ).


예수님께서 손을 내밀어 그에게 대시며 말씀하시자 깨끗이 치유됩니다. 주님을 만날 때 치유의 구원입니다. 어떤 경우든 주님께 희망을 두는 믿음이 제일입니다.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다만 사제에게 가서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령한 예물을 바쳐, 그들에게 증거가 되게 하여라.”(마태8,4).


예수님은 나병환자를 치유하여 원래의 제자리로 복귀시킵니다. 소속감의 욕구 역시 근원적 욕구입니다. 육신의 나병도 천형이지만 몸담고 있는 공동체로부터의 고립단절이야 말로 천형입니다. 참으로 살아계신 주님을 만날 때 비로소 주님은 물론 공동체와의 소통과 연결로 천형의 상황은 천복의 상황으로 바뀝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은총입니다.

 

주님만이 답입니다. 오늘 창세기의 아브라함처럼 늘 주님과 동행하는 삶이 제일입니다. 평상시 주님과의 친교를 깊이해 둠이 유비무환의 지혜로운 처방입니다. 아브람의 나이가 아흔아홉살이 되었을 때 주님께서는 한결같이 충실했던 아브람에게 나타나 말씀하십니다.


“나는 전능한 하느님이다. 너는 내 앞에서 살아가며 흠없는 이가 되어라.”(창세17,1ㄴ).


이어 계약을 준수할 것을 부탁하시고 그의 이름은 아브라함으로, 그의 아내 ‘사라이’의 이름은 ‘사라’로 개명해 주신후 이사악 아들도 얻을 것이라 확약하십니다. 하느님은 아브라함에게 축복을 가득 주신 후 그를 떠나 당신의 처소로 올라가십니다.


창세기의 아브라함과 복음의 나병환자, 진정 믿음의 모델입니다. 천형이라 일컫는 나병에 절망하지 않고 주님을 찾아 간청하여 치유의 구원을 받은 나병환자요, 늘 주님 앞에서 흠없이 살면서 주님과 소통했던 아브라함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의 영육의 모든 질병을 치유해 주시며 충만한 삶을 살게 하십니다.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 그분의 길을 걷는 모든 사람!”(시편128,1).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0 끊임없는 회개의 여정 -진실과 겸손-2017.8.28. 월요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354-430)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7.08.28 135
969 영적 건강의 신비가神祕家가 되고 싶습니까? -놀라움, 새로움, 고마움-2017.8.27. 연중 제21주일 2 프란치스코 2017.08.27 103
968 삶의 중심 -자유, 겸손, 섬김-2017.8.26. 연중 제20주간 토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26 100
967 사랑의 샘, 사랑의 선물-2017.8.25.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25 121
966 주님과의 만남 -"와서 보시오."2017.8.24. 목요일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2 프란치스코 2017.08.24 117
965 선한 목자 주님을 공부합시다 -너그럽고 자비하신 주님을!-2017.8.23.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23 113
964 구원은 은총의 선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2017.8.22. 화요일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7.08.22 172
963 주님은 삶의 중심과 방향이시다 -나를 따라라-2017.8.21. 월요일 성 비오 10세 교황(1835-1914)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7.08.21 100
962 어떻게 해야 영적전쟁에 승리할 수 있습니까? -비전, 비움, 탄력, 연대- 이사56,1.6-7 로마11,13-15.29-32 마태15,21-28 1 프란치스코 2017.08.20 120
961 동심童心의 회복 -하느님의 나라와 어린이-2017.8.19.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8.19 87
960 일치의 여정, 사랑의 여정 -전례의 생활화-2017.8.18.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7.08.18 84
959 사랑의 전사戰士 -이제 다시 시작이다-2017.8.17. 연중 제19주간 목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17 107
958 누가 거룩한 사람인가? -지혜, 자비, 기도-2017.8.16. 연중 제19주간 수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16 101
957 하늘길 여정 -오늘 지금 여기서부터-2017.8.15. 화요일 성모 승천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7.08.15 493
956 자유의 여정 -경천애인敬天愛人-2017.8.14. 월요일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1894-1941)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8.14 104
955 참 행복한 삶 -사랑, 기도, 믿음-2017.8.13. 연중 제19주일 2 프란치스코 2017.08.13 134
954 사랑의 수행修行과 믿음--하느님 맛, 세상 맛-2017.8.12. 연중 제18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8.12 91
953 어떻게 예수님을 따라야 합니까? -구원의 길-2017.8.11. 금요일 성녀 클라라 동정(1194-1253)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7.08.11 117
952 파스카의 참 행복한 삶 -사랑의 비움과 나눔-2017.8.10. 목요일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258) 축일 2 프란치스코 2017.08.10 99
951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낙관적인 삶 -항구하고 간절한 기도와 믿음-2017.8.9.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09 123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127 Next
/ 12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