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8.9. 연중 제19주일                                                                                     열왕기상19,4-8 에페4,30-5,2 요한6,41-51


                                                                                    하느님이 희망이다

                                                                            -행복한 광야 인생여정을 위해-


몇가지 예화로 연중 제19주일 강론을 시작합니다. 열은 열로써 다스린다는 이열치열以熱治熱이란 말이 생각납니다. 이열치열, 요즘 더위가 한창이었습니다. 어제 입추를 계기로 시원한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 듯 합니다만 여전히 덥습니다. 이상하게 매해 극성스럽게 울던 매미소리도 올해는 들리지 않습니다. 이 더운 여름에 이열치열의 최고 처방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하느님 찬미입니다. 저는 물론 우리 수도형제들이 가장 좋아하는, 사랑하는 일이 하느님 찬미입니다. 더위를 이기는데 최고의 처방은 하느님 찬미입니다. 매미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하느님을 찬미하다 보면 더위도 시들해지는 느낌입니다. 마치 수도형제들이 하느님 나무에 붙어 뜨겁게, 줄기차게, 노래하는 하느님의 매미처럼 보입니다. 오늘 아침기도 역시 뜨겁게, 신명나게 부른 다니엘 찬미가(다니3,57-88.56)가 생각납니다.


“해야 달아 주님을 찬미하라, 하늘의 별들아, 주님을 찬미하라.”

“비와 이슬아 주님을 찬미하라, 모든 바람아 주님을 찬미하라.”

“불과 열아 주님을 찬미하라, 추위야 더위야 주님을 찬미하라.”

“빛과 어둠아 주님을 찬미하라, 번개와 구름아 주님을 찬미하라.”


찬미의 눈으로 보면 자연세계 모든 피조물이 찬미로 보입니다. 찬미의 기적입니다. 우리의 찬미를 통해 일하시는 하느님입니다. '더위야 주님을 찬미하라' 뜨겁게 노래할 때 더위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꽃도 나무도 모두가 하느님 찬미로 보입니다. 어제 써놓고 좋아했던 짧은 시입니다. 


-똑같은 자리/똑같은 달맞이꽃들

 날마다/새롭고 좋다-


날마다 청초하게 새롭게 피어나는 달맞이꽃들이 흡사 하느님을 찬미하는 듯 했습니다. 어제 한 낮에 약 2시간 동안 세찬 바람과 더불어 폭우가 쏟아지는 중에 어느 모자가 2년만에 면담성사 차 수도원을 방문했습니다. 아들이 제가 보고 싶다고 어머니를 졸랐다 합니다.


“미래가 없다.”


뜬금없이 대화도중 자매님이 던진 말이 충격이었습니다. 사실 지옥이 따로 없습니다. 외관상 참 풍요로운 세상 같은데 가까이 다가가면 흡사 고단하고 힘들기가 지옥같습니다. 대부분 삶에 지쳐있고 두려움과 불안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미래가 없다’는 말은 바로 ‘희망이 없다’ ‘꿈이 없다’라는 말인데 바로 이런 상태가 지옥입니다. 제가 무엇이라고 대답한 줄 아십니까?


“하느님이 미래다. 하느님이 희망이다.”


대답하고 만족했습니다. '아, 저렇게 살고 싶다' 마음이 들 정도로, 과연 나의 미래이자 희망으로 삼고 싶은 분들은 주변에 있으신지요? 하느님이 미래가 될 때, 하느님이 희망이 될 때 세상 모두가 희망의 표지가 됩니다. 우리 자신 역시 이웃에게 희망의 표지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우선적으로 할 일이 하느님이 미래임을, 희망임을 믿고 또 그대로 사는 것입니다. 저는 모자 두분에게 보속으로 똑같은 말씀의 처방전을 써드렸습니다.


“항상 기뻐하십시오. 늘 기도하십시오. 어떤 처지에서든지 감사하십시오.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를 통해서 여러분에게 보여주신 하느님의 뜻입니다.”(1데살5,16-18).


‘여러분’ 대신에 각자의 이름을 써드렸습니다. 가장 많이 써드리는 처방전이라 이 말씀이 있는 공동번역 성서 쪽은 누렇게 바랬고 한쪽 귀퉁이는 떨어져 나갔습니다. 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살아야 지옥으로부터의 탈출입니다. 비로소 하느님이 희망이 되고 행복한 광야인생여정을 살 수 있습니다. ‘하느님이 희망이다-행복한 광야인생여정-’ 바로 오늘 강론 제목입니다. 오늘은 오늘 지금 여기서 행복한 광야인생여정을, 하늘 나라를 살 수 있는 비법을 소개해 드립니다.


첫째, 주님을 찬미하십시오.

앞부분에 잠시 찬미를 언급했습니다만 턱없이 부족합니다.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한 것이 하느님 찬미입니다. 찬미의 행복, 찬미의 기쁨, 찬미의 평화, 찬미의 위로, 찬미의 치유 등 끝이 없습니다. 찬미가 운명을, 지옥을 천국으로 바꿉니다. 외딴 곳의 광야에서 예수님이 빵의 기적에 앞서 빵을 들고 하늘을 우러러 하신 일이 하느님 찬미였습니다. 우리 역시 미사중 마음을 다해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린 후 영성체를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생명의 빵이신 예수님을 몰라본, 눈과 귀가 닫힌 고향 사람들이 안타깝습니다. 만일 이들이 진정 하느님 찬미의 삶을 살았더라면 예수님의 진면목을 알아봤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찬미가 사람을 겸손하게 만들고 마음의 눈을, 마음의 귀를 열어 주님을 알아보게 하기 때문입니다. 어제 수도원 산책중 발견한 활짝 개화한 도라지꽃이 신선한 감동이었습니다. 하루전엔 예쁘게 오무린 닫힌 꽃봉오리였습니다. 즉시 써놓은 짧은 시입니다.


-어제의/도라지꽃 봉오리/활짝 열렸다

 개화開花의/깨달음이다.-


하느님 찬미가 우리를 활짝 열어 개화의 깨달음으로 이끕니다. 오늘 미사중 화답송에 이어진 찬미가는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화답송)주님이 얼마나 좋으신지 너희는 맛보고 깨달아라.

내 언제나 주님을 찬미하리니, 내 입에 그 찬미가 항상 있으리라.-


그래서 찬미가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느님 찬미가 복된 운명으로 바꿉니다. 사실 이 거룩한 미사보다 더 좋은 하느님 찬미는 없습니다. 미사은총이 우리를 찬미의 사람으로 만들고 찬미의 기쁨으로 살게 합니다. 오늘 지금 여기서 행복한 광야인생여정을 살게 합니다. 하느님이 희망이, 꿈이 되게 합니다. 비단 수도자뿐 아니라 세상살이 어려울수록 하느님 찬미는 우렁차게, 줄기차게 울려 퍼져야 합니다. 


둘째, 일어나 먹으십시오.

자비로우신 하느님은 광야여정중인 이스라엘 백성을 하늘에서 만나를 내려주시어 배불리 먹이셨고, 오늘 이세벨을 피해 도주중인 엘리야 예언자를 당신 천사를 통해 배불리 먹이셨습니다. 표현이 실감나게 아름답고 은혜로워 그대로 인용합니다. ‘일어나 먹어라’ 천사의 다정한 손길은 그대로 자비로운 하느님의 손길입니다. 얼마나 지쳤던지 먹고 잠들자 다시 흔들어 깨웁니다.


“일어나 먹어라. 갈 길이 멀다.”

엘리야는 일어나서 먹고 마셨습니다. 그 음식으로 힘을 얻어 원기충천해진 엘리야는 밤낮으로 잠도 자지 않고 사십일을 걸어 하느님의 산 호렙에 도착합니다. 얼마나 신명나는 장면인지요.


“일어나 먹어라. 갈 길이 멀다.”

참 재미있는 말씀입니다. 고단한 광야인생여정중 이 거룩한 미사에 참석한 우리 모두를 향한 주님의 말씀입니다. 우리가 먹는 생명의 빵은 엘리야가 먹은 빵과 물과는 비교가 안되는 성체와 성혈입니다. 우리는 고맙고도 감동스럽게 일주일에 한번, 아니 매일미사를 통해 평생, 생명의 빵 주님을 먹고 삽니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너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고도 죽었다. 그러나 이 빵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으로, 이빵을 먹는 사람은 죽지 않는다.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이다.”


도대체 가톨릭 교회가 아니면 어느 종교에서 이런 영원한 생명을 주는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빵을 먹을 수 있을런지요. 삶과 죽음을 넘어 지금 여기에서 하느님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생명의 빵, 이 거룩한 성체성사의 은총입니다.


셋째, 서로 사랑하십시오.

경천애인, 하느님은 물론이고 이웃을, 심지어는 자연만물을 사랑하십시오. 모두가 하느님을 찬미하는 찬미의 동료들인 하느님의 피조물입니다. 생명의 빵이신 주님을 모심으로 주님과 일치된 우리의 마땅하고도 당연한 응답입니다.


“그리스도의 몸과 피!”

와 동시에 주님의 성체와 성혈을 모심으로 주님과 하나되는 우리들입니다. ‘몸과 피’를 바꾸어도 그대로 통합니다. ‘그리스도의 평화’ ‘그리스도의 기쁨’ ‘그리스도의 사랑’ ‘그리스도의 희망’ ‘그리스도의 아름다움’ ‘그리스도의 행복’ ‘그리스도의 믿음’ 그대로 우리의 전부인 그리스도와 일치이니 이보다 큰 축복도 없습니다. 그러니 바오로 사도의 말씀대로 사랑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형제 여러분, 모든 원한과 격분과 분노와 폭언과 중상을 온갖 악의와 함께 내버리십시오. 서로 너그럽고 자비롭게 대하고, 하느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여러분을 용서하신 것처럼 여러분도 서로 용서하십시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시고 또 우리를 위하여 당신 자신을 하느님께 바치는 향기로운 예물과 제물로 내놓으신 것처럼, 여러분도 사랑 안에서 살아가십시오.”


사도 바오로를 통한 주님의 간곡한 당부입니다. 막연한 사랑이 아니라 이런 구체적 사랑의 실천입니다. 이 거룩한 성체성사의 은총이 저절로 이를 가능하게 합니다.


연중 제19주일 주님은 고맙게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한 광야인생여정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셨습니다.


1.주님을 찬미하십시오.

2.일어나 생명의 빵을 먹으십시오. 갈 길이 멉니다.

3.서로 사랑하십시오.


이래야 비로소 하느님은 우리 모두의 희망이 되고, 행복한 광야인생여정을 살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미래와 희망의 빛나는 표지가 되어 살 수 있습니다. 이 거룩한 성체성사의 주님이 이 모두를 가능하게 해주십니다.


“주님을 바라보아라. 기쁨이 넘치고 너희 얼굴에는 부끄러움이 없으리라.”(시편34,6).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9 하늘 나라 살기 -참보물의 발견-2016.7.27.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7.27 127
1648 하늘 나라 꿈의 실현 -평생 과제-2018.6.11. 월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6.11 94
1647 하늘 나라 -영원한 꿈의 현실화-2018.7.12.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7.12 70
1646 하느님이냐, 돈이냐-2015.11.7. 연중 제3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1.07 226
1645 하느님이 희망이시다 -절망은 없다-2018.3.23. 사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3.23 142
» 하느님이 희망이다 -행복한 광야 인생여정을 위해-2015.8.9. 연중 제19주일 프란치스코 2015.08.09 255
1643 하느님이 치유하신다-2015.6.6. 연중 제9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6.06 198
1642 하느님이 울고 계십니다-2015.9.30. 수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347-42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30 268
1641 하느님이 사람이 되시다 -은총과 진리의 인간-2018.12.25. 주님 성탄 대축일 낮미사 1 프란치스코 2018.12.25 76
1640 하느님이 미래요 희망이다-2015.11.24.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1.24 256
1639 하느님이 먼저다 -삶의 우선 순위-2017.9.28.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9.28 217
1638 하느님이 답이다-2017.6.28. 수요일 성 이레네오 주교 순교자(130-200)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6.28 76
1637 하느님이 답이다 -마음의 병-2017.8.4. 금요일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1786-1859)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8.04 100
1636 하느님이 답이다 -영원한 삶의 모델이신 예수님-2018.8.21. 화요일 성 비오 10세 교황(1835-191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8.21 81
1635 하느님의 침묵-여기 사람 하나 있었네-2015.3.29. 주님 성지 주일 1 프란치스코 2015.03.29 344
1634 하느님의 참 좋은 선물 -성령이 답이다-2017.6.4. 주일 성령 강림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7.06.04 243
1633 하느님의 참 좋은 사랑의 선물 -동정 마리아-2017.9.8. 금요일 동정 마리아 탄생 축일 2 프란치스코 2017.09.08 119
1632 하느님의 종-2015.10.22.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0.22 226
1631 하느님의 정의와 사랑-2016.6.14.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6.14 145
1630 하느님의 전사戰士-소통疏通과 연대連帶-2017.1.11. 연중 제1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1.11 8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0 Next
/ 9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