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8.8. 토요일 성 도미니코 사제(1170-1221) 기념일 

                                                                                                                                               신명6,4-13 마태17,14ㄴ-20


                                                                                      믿음의 힘


사랑과 믿음은 함께 갑니다. 화답송 후렴의 고백으로 강론을 시작합니다.


“저의 힘이신 주님, 당신을 사랑하나이다.”


말 그대로 많은 분들이 믿음으로 살아갑니다. 믿음으로 살다가 믿음으로 죽는 삶이 실로 위대한 성공적 인생입니다. 살기위하여 믿어야 하고 믿어야 살 수 있습니다. 믿음의 힘은 바로 하느님의 힘입니다. 믿음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은 바로 하느님의 힘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하느님이 보시는 것도, 감동하시는 것도 우리의 믿음입니다. 얼마전 읽은 동방수도승과의 대담 중 공감한 대목입니다.


-“하느님과의 일치, 이것은 우리의 하느님과의 관계에서 우리 존재의 기본적 주제다. 생각해 보라. 부모들은 와서 그들이 그들 자녀들의 온갖 문제들에 대해 불평한다. 나는 그들이 자녀들의  문제라고 여기는 것은 무엇이든 실제 우선적 문제가 아니라고 그들에게 말한다. 


우선적 문제는 그들 자녀들이 살아계신 하느님과 믿을 만한 관계를 갖고 있는가 하는 것이다. 만일 그렇지 않다면 이런 진공(vacuum)은 어쩔수 없이 네가 명명할 수 있는 마약, 혼음, 음주, 나태 등 같은 악덕으로 채워질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하느님과의 올바른 관계로 정립될 때, 다른 모든 문제들은 저절로 그들의 해결을 발견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사물이 일하는 방법이다.”-


배는 밥으로 채울 수 있어도 마음의 무한한 진공상태의 공간은 하느님 사랑만으로 채울수 있습니다. 하느님 사랑 아닌 것으로 채우려니 계속되는 배고픔에 목마름에 결국은 중독이요 폐인입니다. 하느님께 제대로 미치면 성인이지만 세상적인 것들에 잘못 미치면 폐인입니다. 


후배나 자녀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믿음뿐임을 깨닫게 됩니다. 하느님과의 일치가 모든 문제 해결의 첩경임을, 또 하느님과의 일치를 이뤄주는 미사은총이 얼마나 큰지 깨닫게 됩니다. 하느님과의 일치와 더불어 ‘평화와 기쁨’, ‘위로와 치유’, 그리고 ‘정화와 성화’입니다. 믿음은 하느님의 선물이자 우리 노력의 열매입니다. 믿음의 힘을 키우기 위한 세 측면에 걸친 묵상입니다.


첫째, 끊임없이 ‘사랑하라’입니다.

무엇보다 끊임없이 하느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숨 쉬듯이 사랑하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자녀들 교육에 우선적인 것이 바로 하느님 사랑이었습니다. 오늘 제1독서 신명기는 이스라엘 백성의 전통 신앙 고백의 첫 문장입니다. 흔히 첫 글자를 따서 ‘셔마(들어라)’라고 부릅니다. 분도규칙의 서두 역시 ‘들어라’라로 시작됨이 흡사합니다. 


“이스라엘아, 들어라! 주 우리 하느님은 한 분이신 주님이시다. 너희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희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오늘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이 말을 마음에 새겨 두어라.”


역시 시공을 초월하여 영원한 현재를 사는 ‘오늘’ 우리 모두에게 주시는 말씀입니다. 마음에 새길 뿐 아니라 이 말을 자녀들에게 때마다 거듭 들려주고, 곳곳에 볼 수 있도록 써 놓으라 합니다. 하느님을 사랑하여 하느님과 일치만이 가정 교육의 핵심이자 살길이며 만사 해결의 지름길임을 깨닫습니다.


둘째, 끊임없이 ‘고백하라’입니다.

역시 끊임없이 사랑을, 믿음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고백해야 믿음도 사랑도 살아납니다. 성경의 언어들은 대부분 사실언어가 아닌 고백언어입니다. 고백하지 않으면 잃어버리는 망각의 사람들입니다. 잊어버리기에 끊임없이 고백을 반복함으로 사랑을, 믿음을 상기해야 합니다. 우리가 평생, 매일, 규칙적으로 죽을 때까지 바치는 매일의 미사와 시편성무일도 시간은 그대로 하느님을 고백하는 시간입니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느님께 사랑을, 믿음을, 희망을 고백하는 시간입니다. 


매일 끊임없이 찬미와 감사로 하느님 사랑을 고백하는 우리들입니다. 미사 주례하든 않든, 잘 써지든 안 써지든, 매일 쓰는 저의 강론 또한 하느님 사랑의, 믿음의 고백입니다. 가장 본질적인 ‘말씀의 은총’이 나를, 공동체를, 신자들을 지켰다는 언젠가의 깨달음을 결코 잊지 못합니다. 보여주기 위해서가 아닌 말 그대로 ‘살기위하여’ 절박한 심정으로 고백하는 마음으로 매일 강론을 씁니다.


셋째, 끊임없이 ‘실행하라’입니다.

사랑은, 믿음은 저절로 표현을 찾습니다. 사랑의 고백은 사랑의 실천으로 표현되어야 합니다. 사랑을, 믿음을 실행할 때 비로소 수행자修行者입니다. 렉시오 디비나 역시 ‘들음-묵상-기도-관상’에 이어 ‘실천’이 붙어야 비로소 렉시오 디비나의 완성이 됩니다. 우리의 미사와 시편성무일도의 고백은 하루의 삶으로 확산되고 실천되어야 합니다. 끊임없는 기도로 끊임없는 사랑과 믿음의 실천으로 표현되어야 합니다. 


하여 우리의 모든 수행들은 하느님 사랑의 표현이 되는 것입니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듯이 기도하고 일하고 독서하고 환대하고 침묵하고 정주하고 하루의 모두가 하느님 사랑의 표현이 됩니다. 사실 우리 하루 삶중 수행아닌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끊임없는 사랑의 수행을 통한 ‘마음의 순수’요 ‘내적자유의 삶’에 증진되는 ‘믿음의 힘’입니다. 


“아, 믿음이 없고 비뚤어진 세대야!”

여전히 오늘날의 세대에도 해당되는 주님의 말씀입니다. 여전히 변함없는 인간의 본질입니다. 아무리 첨단문명의 디지털 시대라도 퇴화하는 사랑과 믿음의 능력이라면 그 문명 무슨 쓸모가 있겠는지요. 오히려 편리함과 신속함이 사람에겐 독이 될수도 있습니다. 다음 복음의 제자들과 주님의 문답 역시 그대로 우리에게 해당됩니다.


“어찌하여 저희는 그 마귀를 쫓아내지 못하였습니까?”

“너희의 믿음이 약한 탓이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겨자씨 한 알만한 믿음이라도 있으면, 이 산더라 ‘여기서 저기로 옮겨 가라.’ 하더라도 그대로 옮겨 갈 것이다. 너희가 못할 일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


우공이산이란 어리석은 사람이 산을 옮긴다는 중국의 고사가 생각납니다. 하느님은 철석같은 믿음의 사람을 도우신다는 뜻이 함축된 고사입니다. 결국은 우리의 약한 믿음, 부족한 믿음으로 귀결됩니다. 계속 깊어지는 주님과 사랑의 관계와 더불어 선사되는 믿음의 힘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의 약한 믿음을 도와주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1 주님 은총의 선물 셋 -천상비전, 평화, 분별력-2016.5.1. 부활 제6주일(생명주일, 이민의 날) 프란치스코 2016.05.01 247
480 예수님은 우리 삶의 기준이다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 사도16,1-10 요한15,18-21 프란치스코 2016.04.30 311
479 서로 사랑하여라 -살기위해-2016.4.29. 금요일 시에나의 성녀 카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4.29 267
478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2016.4.28.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8 384
477 주님과의 일치 -신록의 영혼-2016.4.27.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7 122
476 평화의 선물-2016.4.26.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6 151
475 복음선포자의 삶-2016.4.25. 월요일 성 마르코 복음사가 축일 프란치스코 2016.04.25 186
474 “보라, 하느님의 사랑을!” -신록의 기쁨, 신록의 건강-2016.4.24. 부활 제5주일 프란치스코 2016.04.24 235
473 기쁨과 성령으로 충만充滿한 삶-주님과의 일치一致-2016.4.23. 부활 제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3 137
472 믿음은 주님과의 관계다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주님- 2016.4.22. 부활 제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2 386
471 섬김의 삶-2016.4.21. 목요일 성 안셀모 주교 학자(1033-1109)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4.21 182
470 생명의 빛으로 오신 예수님-2016.4.20. 부활 제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4.20 170
469 신록新祿의 기쁨으로 빛나는 삶-2016.4.19. 부활 제4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9 130
468 참 행복幸福한 삶 -착한 목자牧者이자 문門이신 예수님-2016.4.18. 부활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8 325
467 주님은 나의 목자-2016.4.17. 부활 제4주일 (성소 주일) 프란치스코 2016.04.17 327
466 “주님, 저희가 누구에게 가겠습니까?” -“일어나시오!”-2016.4.16. 부활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6 221
465 주님과 만남의 은총-회개와 부활의 삶-2016.4.15. 부활 제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5 211
464 하느님의 섭리가 놀랍고 고맙습니다!-2016.4.14. 부활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4 125
463 아버지의 뜻-2016.4.13. 부활 제3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3 186
462 생명의 빵 -예수님은 여백餘白이시다-2016.4.12. 부활 제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2 165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106 Next
/ 10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