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9.17. 연중 제24주간 목요일                                                                                                1티모4,12-16 루카7,36-50


                                                                                    사랑의 회개와 구원


오늘 복음은 복음에서 가장 충격적 장면이요 오직 루가복음에만 나오는 내용입니다. 실감나는 장면에 마치 우리도 참여하고 있는 듯이 생각됩니다. 새삼 사랑이 모두임을 깨닫습니다. 사랑의 회개, 사랑의 변화, 사랑의 구원, 사랑의 만남, 사랑의 용서, 사랑의 겸손 등, 사랑이 붙지 않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사랑만이 길이요 답임을 입증합니다.


간절히 찾을 때 만납니다. 우연한 만남은 없습니다. 특히 주님과의 만남이 그러합니다. 바리사이 집의 예수님을 찾는 죄녀가 바로 그러합니다. 예수님을 찾아 왔음이 분명합니다. 흥미로운 것은 예수님을 뵙는 순간 죄녀의 즉각적인 반응입니다. 그림같이 아름답고 감동적인 장면입니다. 렘브란트가 왜 이런 장면을 그리지 않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 여자는 향유가 든 옥합을 들고서 예수님 발치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분의 발을 적시기 시작하더니 자기의 머리카락으로 닦고 나서, 그 발에 향유를 부어 발랐다.’


전 여기서 사랑과 사랑의 만남인 회개를 묵상했습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시고, 예수님은 하느님 사랑의 화신입니다. 회개를 말하지 않아도 사랑 자체이신 주님을 만나는 순간 회개의 반응입니다. 예수님의 사랑이 자연발생적으로 죄녀의 회개를 촉발시켰습니다. 


이런 온몸과 마음을 다한 회개의 표현은 주님 사랑을 만났기에 가능했으며 이 또한 주님 향한 회개의 표현이자 동시에 사랑의 표현입니다. 사랑은 계산하지 않습니다. 사랑의 만남, 기쁨의 구원에 비하면 옥합의 향유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


사랑과 죄는 양립할 수 없습니다. 사랑과 죄는 똑같은 사람안에 공존할 수 없습니다. 사랑이 빛이라면 죄는 어둠입니다. 사랑의 빛에 죄의 어둠은 저절로 사라집니다. 죄가 없어 마음의 순수가 아니라 사랑할수록 마음의 순수입니다. 아무리 죄를 없애려 해도 죄는 없어지지 않습니다. 사랑할수록 깨끗해지는 마음입니다.


죄녀는 그순간 주님을 너무 사랑했기에 도저히 죄녀일 수가 없습니다. 바리사이, 시몬보다 순수합니다. 시몬은 이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의 죄에 대한 관점은 순수히 법적이었고, 예수님에게는 관계적이었습니다. 법적으로 고정된 죄가 아니라 주님과 사랑의 관계에 따른 죄의 유무입니다. 죄녀가 사랑의 회개를 통해 죄를 용서받는 순간 그녀의 죄스런 과거는 전적으로 무관한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하느님은 회개한 자에게 더 이상 과거를 묻지 않습니다. 우리 사회에서는 그들이 아무리 현재 변화의 삶을 산다해도 전과 기록은 계속 따라 붙습니다만 하느님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사야서의 말씀이 생각납니다. 역시 고백성사시 제가 자주 써드리는 처방전 말씀입니다.


“지나간 일을 생각하지 마라. 흘러간 일에 마음을 묶어 주지 마라. 보아라, 내가 이제 새 일을 시작하였다. 이미 싹이 돋았는데 그것이 보이지 않느냐? 내가 사막에 큰길을 내리라. 광야에 한길들을 트리라.”(이사43,18-19)


흡사 예수님의 죄녀에게 주시는 처방전 말씀같습니다. 진정 회개하여 용서 받았을 때, 하느님은 '여기 지금'의 그들만 다루십니다. 우리가 어제 했던 일은 문제 삼지 않습니다. 정말 문제 삼으시는 모두는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하느님과 그리고 바로 지금 내 주변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하고 있는가입니다.


죄의 용서가 많을수록 사랑도 깊습니다. 도저히 바리사이 시몬의 사랑의 깊이는 죄녀와는 비교할 수 없이 얕습니다. 주님은 이런 시몬을 깨우치심으로 겸손으로 이끄십니다.


“그러므로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이 여자는 그 많은 죄를 용서 받았다. 그래서 큰 사랑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적게 용서 받은 사랑은 적게 사랑한다.”


죄녀처럼 많은 죄를 지어 용서 받음으로 큰 사랑을 드러내라는 것이 아니라, 죄의 결과에 낙심하지 말고 더욱 주님을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죄에 대한 최고의 보속은 주님 향한 열렬한 사랑뿐이요, 사랑할수록 깨끗해지는 마음입니다. 사랑과 죄는 함께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죄녀의 넘치는 사랑의 회개에 대한 주님의 용서와 구원의 선언입니다.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평안히 가거라.”


바로 이 거룩한 미사에 참석한 우리 모두에게 주시는 주님의 말씀입니다. 새삼 사랑은 믿음과 하나임을 깨닫습니다. 오늘 1독서 티모테오 1서의 주제는 ‘그리스도의 훌륭한 일꾼’입니다. 티모테오에 대한 당부는 그대로 우리에게도 해당됩니다. 말이나 행실에서나, 사랑에서나 믿음에서나 순결에서나, 믿은 이들의 본보기라 되라 하십니다. 바로 다른 이들의 본보기 되기전 우선 복음의 자비로운 주님을 영원한 본보기로 삼는 것입니다. 이어지는 꼭 유념해야할 주님의 당부 말씀입니다.


“그대가 받은 은사를 소홀히 여기지 마십시오. 이 일에 관심을 기울이고 이 일에 전념하십시오. 그대 자신과 그대의 가르침에 주의를 기울이십시오. 이 일을 지속해 나아가십시오.”


이런 항구한 수행 역시 깊이 보면 회개의 열매이자 주님 사랑의 표현입니다. 오늘 복음의 주님 앞에 있는 죄녀의 모습이 흡사 미사에 참석하여 주님 앞에 있는 우리의 모습 같습니다. 복음의 죄녀처럼 우리 모두 마음 옥합의 사랑의 향유를 주님께 부어드리며 이 거룩한 미사를 봉헌합시다.


“주님, 당신을 경외하는 이들 위해 간직하신 그 선하심, 얼마나 크시옵니까!”(시편31,20참조).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6 빛속에서 살아가십시오-2015.12.28. 월요일 죄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프란치스코 2015.12.28 257
355 성가정 교회 공동체- 2015.12.27. 주일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가정 성화 주간) 프란치스코 2015.12.27 392
354 성령의 사람-2015.12.26. 토요일 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프란치스코 2015.12.26 412
353 예수 성탄의 의미 -말씀이 사람이 되시다-2015.12.25. 금요일 예수 성탄 대축일 낮미사 프란치스코 2015.12.25 314
352 영원한 청춘 -“하느님께 영광, 사람들에게 평화!”-2015.12.25. 금요일 예수 성탄 대축일 밤 미사 프란치스코 2015.12.24 356
351 그리스도교 종교가宗敎歌-성모 노래, 즈카르야 노래-2015.12.24. 대림 제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4 311
350 터무니 있는 삶-제자리에서 제몫을 다하는 삶-2015.12.23. 대림 제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3 263
349 참 아름다운 사람-2015.12.22. 대림 제4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2 230
348 주님은 우리의 영원한 도반道伴이시다-2015.12.21. 대림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1 308
347 어떻게 주님을 맞이할 것인가? -누가 아름다운 사람인가?-2015.12.20. 대림 제4주일 프란치스코 2015.12.20 332
346 거룩한 조연助演들 -그리스도 중심의 삶-2015.12.19. 대림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9 207
345 너는 나다-2015.12.18. 대림 제3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8 292
344 모두가 섭리攝理다-2015.12.17. 대림 제3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7 230
343 하느님 체험 -그리스도를 통해서,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2015.12.16. 대림 제3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6 267
342 아나빔(anawim)의 영성-성서의 가난한 사람들-2015.12.15. 대림 제3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5 537
341 “눈 먼 이들에게 빛을 -그리스도의 빛으로 살 수 있는 길-Lumen Caecis)!”-2015.12.14. 월요일 성녀 오딜리아(662-720)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12.14 238
340 저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회개, 기쁨, 겸손, 감사-2015.12.13. 대림 제3주일 프란치스코 2015.12.13 282
339 인식認識은 비교다-2015.12.12. 대림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2 117
338 들음(listening)에 대한 묵상-2015.12.11. 대림 제2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1 209
337 하늘 나라-오늘 지금 여기-2015.12.10. 대림 제2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0 214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99 Next
/ 99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