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9. 부활 팔일 축제 내 목요일                                                                                                          사도3,11-26 루카24,36-48


                                                                                                   은총의 선물

                                                                                                  -찬미와 감사-


깨달아 눈 열리면 모두가 은총의 선물임을 깨닫습니다. 얼마 전 만개(滿開)하기 시작한 봄꽃들을 보며 써놓은 '개안(開眼)' 이란 자작시가 생각납니다.


꽃(花)이/눈(眼)이다.

동안거(冬安居)/끝낸 봄나무들

온통 꽃이다/눈이다.

활짝/열린 눈(開眼)이다.

온 세계가/환하다.


마치 깨달음에 활짝 눈이 열린 꽃나무들 같습니다. 그대로 파스카의 신비, 부활의 신비를 보여주는 황홀한 봄꽃들의 축제입니다. 계속되는 알렐루야 부활시기에 맞는 은총의 선물입니다.


"평화가 너희와 함께!“

부활하신 주님께서 제자공동체에게 주신 우선적 선물이 평화입니다. 세상에 평화보다 더 좋은 선물은 없습니다. 많은 이들이 주님의 평화를 찾아 수도원에 옵니다. 제가 가장 많이 써드리는 말씀의 처방전 중의 하나가 평화입니다.


"내 평화를 너희에게 주는 것이다.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르다. 걱정하거나 두려워하지 마라."(요한14,27).

부활하신 주님께서 주시는 최고의 선물이 평화와 기쁨입니다. 오늘 부활하신 주님이 주시는 평화의 선물에 기쁨으로 활짝 피어난 제자들의 모습이 흡사 꽃같습니다. 평화와 기쁨을 통해 투명히 드러나는 부활하신 주님의 현존입니다.


'그때에 예수께서는 그들의 마음을 여시어 성경을 깨닫게 해 주셨다.“

깨달음 역시 은총의 선물입니다. 이어 부활하신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파스카의 신비를 친절히 설명해 주십니다. 선물 중의 선물이 깨달음의 은총입니다. 깨달아 알 때 비로소 무지에서 해방됩니다. 눈이 완전히 닫힌 상태가 무지의 병입니다. 눈이 보이지 않는 이들에게 아무리 아름다운 장면을 설명해도 우이독경의 불통일뿐입니다.


"너희는 이 일의 증인이다“

오늘 복음의 결론같은 말씀입니다. 부활체험에 안주하지 말고 이웃에 부활의 기쁨을, 복음의 기쁨을 선포하라는 것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을 체험할 때 비로소 부활의 증인이 됩니다. 1독서 사도행전의 베드로가 그 모범입니다. 부활의 증인, 베드로의 설교가 독서의 주요 내용입니다. 


"여러분은 생명의 영도자를 죽였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그분을 다시 일으키셨고, 우리는 그 증인입니다. 나는 여러분도 여러분의 지도자들과 마찬가지로 무지한 탓으로 그렇게 하였음을 압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종을 일으키시고 먼저 여러분에게 보내시어, 여러분 하나하나를 악에서 돌아서도록 하여 여러분에게 복을 내리셨습니다.“


오늘의 우리 모두를 향한 주님 부활을 체험한 성령충만한 베드로의 설교입니다. 이런 설교 또한 은총의 선물입니다. 이런 은총의 선물에 대한 깨달음에 대한 응답이 하느님 찬미와 감사입니다. 부활시기는 바로 '알렐루야' 주님을 찬미하는 시기입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선물하신 하느님께 드리는 찬미와 감사입니다. 찬미와 감사의 응답이 우리 마음의 눈을 열어 은총의 선물들을 또 깊이 깨달아 알게 합니다. '은총의 선물-찬미와 감사'는 상호 선순환 관계에 있습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우리에게 당신 평화와 기쁨을 선사하시어 충만한 삶을 살게 하십니다. 다음 오늘 화답송 후렴은 은총의 선물로 가득한 세상에 환호하는 시편작가의 고백입니다.


"주님, 저희 주님, 온 땅에 당신 이름, 이 얼마나 크시옵니까?"(시편8,2ㄱㄴ).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고백이 답이다 -고백의 축복-2017.2.22. 수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프란치스코 2017.02.22 109
162 고독과 회개, 그리고 환대-2015.10.6. 화요일 성 브루노 사제 은수자(1035-1101)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10.06 375
161 계약의 표징, 구원의 표징, 희망의 표징 -무지개, 십자가-2017.2.16. 연중 제6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7.02.16 124
160 경천애인敬天愛人 -인간의 길-2015.12.29. 화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5일 프란치스코 2015.12.29 307
159 경계(境界)가 없으신 분-성령의 힘-2015.4.14. 부활 제2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4 337
158 겸손한 믿음, 믿음의 기적 -삶은 기적이다-2018.9.17. 연중 제2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8.09.17 61
157 겸손의 여정, 비움의 여정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2017.8.8. 화요일 성 도미니코 사제(1170-1221)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7.08.08 129
156 겸손의 수련- 2015.3.3. 사순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3.03 217
155 겸손의 수련 -겸손 예찬-2015.8.4. 화요일 성 요한 마리 비안네 사제(1786-1859)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04 299
154 겸손을 사랑하라 -평생공부-2018.11.3.연중 제30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1.03 57
153 겸손과 내적자유-2015.10.31. 연중 제30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0.31 211
152 건강한 삶 -웰빙, 웰다잉-2015.6.11. 목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11 309
151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자유와 섬김-2016.6.11. 토요일 성 바르나바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6.11 127
150 거룩한 홈리스(homeless) 영성 -자비하신 하느님은 우리의 본향本鄕이시다-2016.7.7. 연중 제1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6.07.06 170
149 거룩한 조연助演들 -그리스도 중심의 삶-2015.12.19. 대림 제3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19 203
148 거룩한 은총의 사순시기-2017.3.1. 재의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3.01 164
147 거룩한 삶의 놀이 -주님과의 친교와 우정-2015.1.23. 연중 제2주간 금요일(뉴튼수도원 74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3 299
146 거룩한 삶-2015.8.28. 금요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354-430)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28 473
145 거룩한 삶, 권위있는 삶-거룩함 예찬-2015.2.1. 연중 제4주일(뉴튼수도원 83일째) 1 프란치스코 2015.02.01 306
144 거룩한 삶 -버림, 따름, 섬김-2018.5.29. 화요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05.29 83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90 Next
/ 9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