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13. 부활 제2주간 월요일                                                                                                                        사도4,23-31 요한3,1-8


                                                                                      영적인 삶


새삼 영적인 삶의 필요성을 절감합니다. 돈과 밥이 전부가 된 현실이기에 더욱 그러합니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대표 연설에서 '경제'란 말만 99번 언급했다 합니다. 정치는 경제라할 만큼 돈과 밥으로 대변되는 현실은 녹녹치 않습니다. 여기에다 일자리의 일까지 더할 때 돈과 밥과 일은 현실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밥은 하늘이다'라는 예전 김지하 시인의 시처럼 밥은, 돈은 하늘이 된 자본주의 사회의 적나라한 현실입니다.


돈 중심의 세상입니다. 하느님 중심의 자리에 돈이 자리잡고 있는 현실입니다. 하느님과 밥, 하느님과 돈에서 하느님은 실종되고 밥과 돈만 남아있는 현실입니다. 하느님이 빠진 밥과 돈의 본능적 욕망만 남아있을 때 존엄한 품위의 인간도 실종입니다. 나이 들어 갈수록 하느님 믿음의 영적인 삶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하느님 중심의 영적인 삶이 절실한 시대입니다.


제 지론은 예나 이제나 변함이 없습니다.

"노년의 품위유지를 위해 첫째는 하느님 믿음, 둘째는 건강, 셋째는 돈이다.“

피정중 자주 언급하면 모두가 공감합니다. 이 순서가 바뀌거나 하느님이 빠져 버리면 삶의 혼란과 무질서가 뒤따릅니다. '먹고 일하고 놀고 쉬고 자고'등 정말 기도(祈禱)없이, 독서(讀書)없이 살아가는 이들은 얼마나 많은지요. 하느님은 까맣게 잊고 돈과 건강만 챙기면서 살아가는 대부분 사람들입니다.


비단 종교인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모두가 관심을 지녀야 할 영적인 삶입니다. 돈과 밥이, 일이 전부가 아니라는 자각입니다. 말 그대로 하느님 중심의 삶, 끊임없는 기도를 회복해야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주님께서 니코데모에게 일깨워주는 바도 영적인 삶입니다. 깊은 밤 예수님을 찾는 니코데모는 구도자의 모범입니다. 두 분의 주고 받는 대담이 좋은 깨달음을 줍니다.


"스승님, 저희는 스승님이 하느님에게서 오신 스승이심을 알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함께 계시지 않으면, 당신께서 일으키시는 그러한 표징들을 아무도 일으킬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니코데모의 하느님을 찾는 영적 갈망이 깊고 보는 시선이 예리합니다. 알고 보면 예수님뿐 아니라 우리 역시 하느님에게서 왔고 하느님은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이를 깨달아 아는 것이, 또 주님과의 관계를 깊이하는 것이 영적 삶의 요체입니다. 이 질문에 대한 예수님의 답변이 심오합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위로부터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의 나라를 볼 수 없다.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물과 성령의 세례로, 끊임없이 위로부터 태어나야 하느님 나라를 볼 수 있고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하여 끊임없는 기도와 평생성사인 성체성사와 고백성사를 통한 깨달음이 중요합니다. 이래야 새로운 차원의 영적인 삶에 영적시야가 열립니다. 


예수님의 평생 비전이 하느님의 나라 였고 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의 나라를 사셨던 예수님이셨습니다. 예수님뿐 아니라 영적인 삶을 추구하는 우리의 평생화두이자 비전 역시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다음 말씀이 영적인 삶의 핵심을 잡아 줍니다.


"육에서 태어난 것은 육이요, 영에서 태어난 것은 영이다.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고 내가 말하였다고 놀라지 마라. 바람은 불고 싶은 대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 같다.“


바로 예수님 자신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아니 예수님뿐 아니라 예수님의 모든 제자들이, 성인들의 삶이 영에서 태어났기에 이처럼 자유로웠습니다. 똑같은 육의 현실에서 살면서도 완전히 다른 육적인 삶과 영적인 삶으로 나눠집니다. 영적인 삶을 추구하면서 하느님의 은총에 힘입어 끊임없이 영에서 태어날 때 비로소 육의 현실에서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바로 영적인 삶의 모델이 영에서 태어난 1독서의 베드로와 요한과 그 동료들입니다. 이들의 영적 삶을 받쳐주는 것 역시 열렬한 기도임을 깨닫습니다. 


"주님! 저들의 위협을 보시고, 주님의 종들이 주님의 말씀을 아주 담대히 전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저희가 그렇게 할 때, 주님께서는 손을 뻗으시어 병자들을 고치시고, 주님의 거룩한 종 예수님의 이름으로 표징과 기적들이 일어나게 해 주십시오.“


기도를 마치자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하느님의 말씀을 담대히 전하였다 합니다. 바로 복음의 니코데모에게 결핍됐던 것은 이런 기도를 통한 주님의 체험이었습니다. 끊임없는 기도를 통해 부활하신 주님을 체험할 때 성령충만한 영적 삶이요 담대히 말씀을 전하고 실천하는 삶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영에서 새롭게 태어나 참 자유인으로 살게 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8 회개의 표징-2015.10.2. 금요일 연중 제26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2 327
267 어린이처럼-2015.10.1. 목요일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873-1897) 축일 프란치스코 2015.10.01 565
266 하느님이 울고 계십니다-2015.9.30. 수요일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347-42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30 269
265 깨어있는 삶-2015.9.29.화요일 성 미카엘, 성 가브리엘, 성 라파엘 대천사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29 438
264 삶의 중심中心 -강江과 바다海-2015.9.28. 연중 제26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8 180
263 나는 무엇을 해야 하나? -귀가歸家의 여정- 프란치스코 2015.09.27 358
262 신神의 한 수手 -명국名局 인생-2015.9.26.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6 194
261 찬미받으소서-2015.9.25. 연중 제2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5 298
260 삶의 중심-2015.9.24.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4 248
259 자유의 여정 -평화와 기쁨-2015.9.23. 수요일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1887-1968)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23 282
258 예수님의 참가족-2015.9.22. 연중 제2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9.22 204
257 빈틈과 제자리-2015.9.21. 월요일 성 마태오 사도 복음사가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21 243
256 참 축복받은 땅, 대한민국-2015.9.20. 주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9.20 327
255 내적성장과 성숙-2015.9.19. 연중 제24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9.19 165
254 하느님 비전(Vision)의 공유-2015.9.18.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9.18 256
253 사랑의 회개와 구원-2015.9.17. 연중 제2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9.17 163
252 현재주의자-2015.9.16. 수요일 성 고르넬리오 교황(+253)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258)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16 239
251 피에타의 성모님-2015.9.15. 화요일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9.15 396
250 주님의 세가지 당부 말씀 -성 십자가 예찬-2015.9.14. 월요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 프란치스코 2015.09.14 371
249 '참 나(眞我)’를 사는 일-평생과제-2015.9.13. 연중 제24주일 프란치스코 2015.09.13 194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95 Next
/ 95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