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17. 부활 제2주간 금요일                                                                                                                    사도5,32-42 요한6,1-15


                                                                                                분별의 지혜


오늘은 분별의 지혜에 대한 묵상나눔입니다. 분별의 지혜 역시 은총입니다. 성 베네딕도는 분별력을 모든 덕의 어머니라 칭합니다. 교회지도자들은 물론 우리역시 일상생활에서 참 필요한 덕목이 분별력임을 깨닫습니다. 머리가 안좋으면 손발이 고생한다는 우스개 소리 같은 진리 역시 분별의 중요성을 말해 줍니다. 바로 오늘 본기도와 화답송 후렴은 분별의 지혜에 대한 답을 줍니다.


"하느님, 성실한 사람들의 희망과 빛이시오니, 간절히 비는 저희를 굽어보시어, 맞갖은 기도와 찬미의 제사로, 저희가 언제나 하느님을 찬양하게 하소서.“


"주님께 청하는 오직 한 가지, 주님의 집에 사는 것이라네.“


하느님이 희망과 빛이 된 성실한 이들에게, 또 기도와 찬미로 언제나 하느님을 찬양하는 이들에게 선사되는 분별의 지혜입니다. 주님께 청하는 오직 한 가지 소원에 따라 늘 주님과 함께 살아갈 때 분별의 지혜입니다. 주님을 닮아갈수록 겸손과 자비, 그리고 분별의 지혜입니다. 얼마전 수도형제와 나눈 대화가 생각이 납니다.


"의욕이 없다는 것이 큰 문제입니다. 의욕이 없으니 방향이 있을 리도 없구요. 의욕이 좋아도 방향이 없어 좌충우돌도 문제입니다만 그래도 의욕이 없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젊은 이들은 의욕은 많은데 분별력이 부족하고 나이든 어른들은 의욕은 부족해도 분별력은 좋으니 그것이 문제입니다.“


"아, 그래서 겸손입니다. 젊은 이들은 어른들의 분별의 지혜에 귀기울여야 하고, 어른들은 젊은 이들의 열정을 배워야 합니다. 그러니 상호보완의 겸손이 절대적입니다.“


열정이 추진력의 에너지라면 분별의 지혜는 올바른 방향을 제시합니다. 새삼 열정과 분별이 함께 갈 때 온전한 영적 삶임을 깨닫습니다. 하느님은 열정과 분별의 지혜의 원천이십니다. 하느님의 중심에 깊이 뿌리내릴 때 열정과 분별의 지혜입니다. 


삶은 깊이입니다. 삶은 무게입니다. 하느님께 가까이 이를수록 깊이의 삶이요, 내적으로 가벼워지면서 무거워지는 역설적 무게의 삶입니다. 바로 여기서 샘솟는 열정과 지혜입니다. 오늘날 얕고 가벼운 천박(淺薄)한 디지털 시대의 주류적 삶일수록 절실한 열정과 지혜입니다. 오늘 복음의 예수님과 독서의 율법교사 가말리엘이 바로 열정과 분별의 지혜를 지닌 분들임을 다음 대목이 입증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와서 당신을 억지로 모셔다가 임금으로 삼으려 한다는 것을 아시고, 혼자서 다시 산으로 물러가셨다.‘


대중의 잘못된 메시아관에 현혹되어 헛된 인기에 편승할 주님이 아니십니다. 공성이불거(功成而不居), 노자의 말대로 공을 이룬 뒤 거기 머물지 않고 하느님을 향해 미련없이 떠나는 예수님의 지혜로운 처신이 참 깨끗하고 아름답습니다. 최고 의회에서 가말리엘의 발언은 얼마나 겸손하고 지혜로운지요. 


"저 사람들 일에 관여하지 말고 그냥 내버려 두십시오. 저들의 그 계획이나 활동이 사람에게서 나왔으면 없어질 것입니다. 그러나 하느님에게서 나왔으면 여러분이 저들을 없애지 못할 것입니다. 자칫하면 여러분이 하느님을 대적하는 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일상의 공동체 삶에서, 인간관계에서 깊이 참고할 대목입니다. 때로 분명한 판단이 서지 않을 때는 '그냥 내버려 두고' 기다리며 바라보는 것이 겸손이요 지혜일 수 있습니다. 무관심의 방치가 아니라 하느님께 맡기고 기다리며 하느님의 뜻을 찾는 것이지요. 새삼 '지혜의 겸손'이요 '무지의 교만'임을 깨닫게 됩니다. 주님은 당신을 희망과 빛으로 삼아 성실한 삶을 추구하는 우리 모두에게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겸손과 분별의 지혜를 선사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영혼의 힘 -영혼의 훈련-2015.5.16. 부활 제6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5.16 202
128 신록(新祿)의 기쁨 -파스카의 기쁨-2015.5.15. 성 빠코미오 아빠스(292-346)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5 332
127 제자됨의 행복-서로 사랑하여라-2015.5.14. 목요일 성 마티아 사도 축일 1 프란치스코 2015.05.14 313
126 평생 공부-2015.5.13. 부활 제6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13 145
125 귀가(歸家)의 여정-2015.5.12. 부활 제6주간 화요일- 2 프란치스코 2015.05.12 154
124 환대와 보호자 성령 -교회선교활동의 두 요소-2015.5.11. 월요일. 성 오도, 성 마올로, 성 오딜로, 성 후고, 복자 베드로 베네라빌리스, 클뤼니 수도원의 아빠스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11 344
123 하느님 맛-2015.5.10. 부활 제6주일 - 프란치스코 2015.05.10 190
122 그리스도께 속한 사람들-2015.5.9. 부활 제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9 176
121 내리 사랑 -서로 사랑하여라-2015.5.8. 부활 제5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8 172
120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사랑 예찬-2015.5.7.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7 269
119 "내 안에 머물러라"2015.5.6.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6 398
118 황금 인생-예수닮기, 예수살기-2015.5.5.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5 331
117 삶은 극복이 아닌 통과다-파스카의 삶-2015.5.4. 부활 제5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4 204
116 생명의 향기-우리는 진정 살아있는가?-2015.5.3. 부활 제3주일(생명 주일) 프란치스코 2015.05.03 367
115 행복한 삶-영원한 생명-2015.5.2. 토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02 292
114 내 얼굴-2015.5.1. 부활 제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1 398
113 그리스도의 참 제자-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 프란치스코 2015.04.30 421
112 삶의 좌표 -주님과 함께하는 삶-2015.4.29. 수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9일째)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4.29 432
111 주님과의 우정-사랑, 앎, 봄, 삶-2015.4.28.부활 제4주간(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8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8 462
110 벽(壁)이 변하여 문(門)으로-2015.4.27. 부활 제4주간 월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7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7 418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88 Next
/ 88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