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4. 수요일 성 가롤로 보로메오 주교(1538-1584) 기념일

                                                                                                                     로마13,8-10 루카14,25-33


                                                                  주님의 제자가 되려면

                                                                                                  -구원의 길-


사랑과 자유는 함께 갑니다. 사랑할 때 자유롭고 자유로울 때 사랑할 수 있습니다. 자유롭게 하는 사랑이 참 사랑입니다. 사랑과 자유의 원천은 하느님입니다. 사랑하여 자유로울수록 하느님을 닮아갑니다.


제자직의 우선적 출발점은 주님께 대한 사랑입니다. 사랑할 때 저절로 버리고 비우는 삶이 뒤따릅니다. 오늘 복음의 제자직에 대한 요구가 철저하고 비타협적이라 충격입니다. 


첫째, 주님의 제자는 모두에 앞서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주님께 대한 열렬하고도 항구한 우선적 사랑이 성소의 잣대입니다. 그래야 모든 사람에 대한, 심지어는 자신에 대한 집착을 버릴수 있습니다. 주님도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 아내와 자녀, 심지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해야 당신의 제자가 될 수 있다고 하십니다. 


실제 그대로 미워하라는 이야기가 아니라 주님보다 누구도 더 사랑해선 안 된다는 것입니다. 주님을 참으로 사랑할 때 저절로 모든 사람에 대한 무집착의 사랑입니다. 역설적으로 주님을 사랑할 때 이웃에 대한 순수한 사랑, 아가페의 사랑도 가능합니다. 바로 1독서 로마서가 말하는 이웃 사랑도 이런 주님 사랑의 열매입니다. 주님 사랑의 진정성은 이웃 사랑을 통해 검증됩니다.


“아무에게도 빚을지지 마십시오. 그러나 서로 사랑하는 것은 예외입니다. 남을 사랑하는 사람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이런 이웃에 대한 순수한 아가페의 사랑은 순전히 주님 사랑의 열매입니다. 저절로 간음, 살인, 도둑질, 탐욕은 근절되기 마련입니다. 사랑은 절대 이웃에게 악을 저지르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이런 사랑을 실천하는 이가 주님의 제자이며, 그 무엇도 주님께 대한 사랑보다 앞세우지 않을 때 이런 순수한 이웃 사랑도 가능합니다.


분도 성인의 그 무엇도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보다 앞세우지 말라는 말씀과 일맥상통합니다. 참으로 주님을 사랑할 때 사람은 물론 자기 자신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고 갈림없는 마음으로 주님을 사랑하여 따를 수 있습니다. 


둘째, 주님의 제자는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주님의 뒤를 따르는 사람입니다.

누구의 십자가도 아닌 제 십자가입니다. 운명의 십자가, 제 책임의 십자가입니다. 누구와 비교할 수도 없는 제 고유의 십자가를 자발적 기쁨으로 지고 주님을 따르는 것입니다. 이 '십자가의 길' 말고는 참 사람의 내가 되는 구원의 길은 없습니다. 주님을 사랑하여 끊임없이 자기를 버리고 비워갈수록 주님은 제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따를 수 있는 힘을 주십니다. 


저는 산티야고 2000리길 배낭을 메고 순례하면서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주님을 따른다는 것이 무엇인지 실감나게 깨닫기도 했습니다. 최소한의 필수품과 매일미사를 위한 미사도구를 배낭에 넣어 등에 지고 걸을 때는 흡사 십자가의 주님을 등에 업고 걷는 듯 샘솟는 힘도 느꼈습니다. 


셋째, 주님의 제자는 자기 소유를 다 버리고 주님을 따르는 사람입니다.

철저히 무소유와 무집착의 정신으로 살라는 말씀입니다. 사람의 포기에 이은 물질의 포기입니다. 사람에 대한 집착에서, 물질의 소유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야 비로소 자유로운 사랑의 투신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인간에 대한 집착, 물질에 대한 집착은 모두가 본능적 근원적 욕구들이기에 주님의 제자가 되는 길은 결코 값싼 낭만이 아니라, 끊임없는 도전이요 희생과 아픔이 따르는 일임을 깨닫게 됩니다. 


‘누구든지’라는 말마디에서 보다시피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자유로운 제자직으로, 주님의 제자가 되려는 이는 누구든지 실행해야 할 조건입니다. 주님을 따르는 제자로서 자주 우리의 삶을 점검해 봐야 할 세가지 필수 사항입니다.


1.모두에 앞서 주님을 사랑하십니까?

2.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릅니까?

3.안팎으로 부단히 비우고 버리면서 무소유의 정신으로 살고 있습니까?


이 모든 해결의 지름길은 주님께 대한 항구하고도 열렬한 사랑에 있습니다. 좋으신 주님은 매일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당신께 대한 샘솟는 사랑의 힘으로 제 십자가를 잘 지고 당신을 따르게 해 주시며 날로 당신과의 우정을 깊게 해주십니다. 


“올곧은 이들에게는 어둠 속에서 빛이 솟으리라. 그 빛은 너그럽고 자비로우며 의롭다네. 잘 되리라, 후하게 꾸어 주고, 자기 일을 바르게 처리하는 이!”(시편112,4-5).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8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예수는 봄이다-2015.4.4 토요일 부활 성야 1 프란치스코 2015.04.04 304
1567 대기만성大器晩成 -목자牧者의 영성-2016.2.22. 월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프란치스코 2016.02.22 303
1566 복福된 관상적觀想的 삶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2016.2.9. 성녀 스콜라 스티카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2.09 300
1565 주님은 우리의 영원한 도반道伴이시다-2015.12.21. 대림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1 300
1564 참 행복幸福한 삶 -착한 목자牧者이자 문門이신 예수님-2016.4.18. 부활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8 299
1563 겸손의 수련 -겸손 예찬-2015.8.4. 화요일 성 요한 마리 비안네 사제(1786-1859)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04 298
1562 삶은 축제다 -파스카 축제 공동체-2015.7.21. 연중 제16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1 298
1561 하늘에 보물을 쌓아라-2015.6.19. 금요일 성 로무알도 아빠스(10세기 중엽-102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20 298
1560 거룩한 삶의 놀이 -주님과의 친교와 우정-2015.1.23. 연중 제2주간 금요일(뉴튼수도원 74일째) 프란치스코 2015.01.23 298
1559 “깨어 있어라!” -충실하고 슬기로운 삶-2017.8.31.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2 프란치스코 2017.08.31 297
1558 주님의 십자가-자기발견(self-discovery), 자기인식(self-knowledge)-2016.3.15. 사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3.15 297
1557 살아있는 이콘(living icon) -신원확립을 위한 세 질문-2015.4.3. 주님 수난 성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3 296
1556 참 좋은 삶의 꼴: 2015.1.18. 연중 제2주일(뉴튼수도원 69일째) 프란치스코 2015.01.18 295
1555 주님의 집 -은총의 강-2015.11.9. 월요일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프란치스코 2015.11.09 294
1554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2015.6.29. 월요일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5.06.29 293
1553 “사람이 온다!”-멋진 사람-2016.2.29. 사순 제3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2.29 292
1552 행복한 삶-영원한 생명-2015.5.2. 토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02 291
1551 평상심平常心의 믿음-2016.8.1. 월요일 성 알퐁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1696-178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8.01 290
1550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세가지 깨달음-2015.10.5. 연중 제27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0.05 290
1549 희년禧年의 영성 -하느님이 답이다. 다시 하느님께 희망을-2015.8.1. 토요일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1696-178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01 29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87 Next
/ 87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