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4. 화요일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1567-1622) 기념일

히브10,1-10 마르3,31-35



예수님의 참가족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들-



오늘은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입니다. 성인은 1567년 이탈리아의 사보이아 지역에서 한 귀족 가문의 맏이로 태어났습니다. 성인은 영성대가들중의 한분으로 성인의 ‘신심생활 입문’은 2세기 전에 나온 ‘준주성범’과 더불어 현재 가톨릭 신자들에게 양대 권장도서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성인은 젊은 남작 미망인인 성녀 ‘요안나 프란치스카 드 샹탈’의 영적지도자가 되었으며 이 두분의 관계는 교회 역사상 가장 유명한 영적 우정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성인은 이 성녀와 함께 1607년, 기존 수도회의 육체적 엄격함을 견디기 어려운 젊은 여성들이나 미망인들을 위한성 ‘성 마리아 방문 수도회’를 설립하였습니다. 


제네바 교구의 보좌주교로 있던 그는 1602년 선임 교구장이 사망하자 그를 계승하여 제네바 주교가 되었고, 종교개혁자들에 대항하는 지도자들 중 가장 유명한 분이 되었습니다. 당신 제네바는 종교개혁후 칼빈파들인 개신교도들이 주류를 형성하는 지역이었습니다.


제네바의 주교로서 성인의 인품과 업적은 참으로 탁월했습니다. 성인은 비상한 사목적 열정을 지닌 분이셨고, 그분의 착함, 인내, 그리고 온화함은 소문이 날 정도였습니다. 성인은 가난한 이들을 위한 강렬한 사랑을 지녔고, 곤궁중에 있는 이들을 더 많이 만날 수 있기 위해 지극히 단순한 삶을 사셨습니다. 성인은 55세 때 갑작스론 뇌일혈을 일으켜 곧 병자성사와 고해성사를 받은 후 숨을 거두셨습니다. 성인의 마지막 임종어가 감동적입니다.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소서! 예수님, 나의 하느님, 나의 전부여!(God's will be done! Jesus, my God, my all!).”


성인의 평생 삶이 이 한마디 임종어에 압축되어 있습니다. 평생 하느님의 뜻에 따른 삶이 었고, 예수님은 성인의 하느님이자 삶의 전부였음을 봅니다. 오늘 복음과도 가장 잘 어울리는 성인임을 깨닫습니다. 


예수님은 당신 친지들이 방문했다는 전갈에 당신 주위에 앉은 사람들을 둘러보시며 말씀하십니다.


“누가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냐?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


예수님의 궁극의 관심사는 애오라지 ‘하느님의 뜻’이었습니다. 예수님을 중심으로 모시고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예수님의 참가족이라는 선언입니다. 


우리 믿는 이들의 영성을 말한다면 ‘그리스도 중심의 공동체 영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수도공동체는 물론이고 이렇게 거룩한 미사전례중 주님을 모시고 공동체를 이루는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한가족이자 예수님의 참가족임을 실감합니다. 


혈연의 이기적인 가족이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예수님의 참가족으로 승화할 때 참으로 아름다운 가족임을 깨닫습니다. 그러니 세례 받아 하느님의 자녀가 된 우리들의 궁극의 중심은 예수님이고 궁극의 목표는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일입니다. 


특기할 것은 마르꼬 복음이 예수님의 탄생이 아닌, 예수님의 세례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입니다. 우리 또한 세례를 통해 비로소 예수님을 중심으로 하느님의 한가족이 됨을 뜻합니다. 


하여 우리는 자연스럽게 믿는 이들을 형제자매들이라 칭하곤 합니다. 사실 성체성사나 고해성사를 통해 하느님의 한가족임을 실감하곤 합니다. 새삼 세례명을 본명本名이라 하고, 영명축일을 본명축일이라 하는 깊은 의미를 깨닫게 됩니다. 세례 받아 하느님의 자녀가 됨으로 취득한 이름이 진짜 본 이름이라는 것입니다.


세례 받았다 하여 저절로 하느님의 자녀가, 예수님의 형제자매가 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세례성사 역시 은총의 선물이자 평생숙제입니다. 평생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숙제에 충실할 때 비로소 하느님의 자녀요 예수님의 형제자매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실 예수님의 평생 궁극의 비전은 하느님의 나라였고 예수님의 공생애는 오직 하느님의 뜻에 의해 인도되었습니다. 오늘 히브리서 저자가 예수님의 구속의 사명을 한마디로 요약합니다.


“보십시오, 저는 당신의 뜻을 이루러 왔습니다.”


이 ‘뜻’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 단 한 번 바쳐짐으로써 우리가 거룩하게 되었고, 우리 역시 하느님의 뜻을 실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로 위 말씀은 시편 40장 8-9절을 압축한 것입니다. 예수님이 얼마나 시편을 애용했는지 깨닫습니다.


“그때에 나는 아뢰었나이다. 

 ‘보소서, 이 몸이 대령했나이다. 나를 들어 두루마리에 적혀 있기를, 

 내 주여, 내 기쁨은 당신 뜻을 이룸이오니, 

 내 맘속에 당신 법이 새겨져 있나이다.”


예수님뿐 아니라 우리의 평생 화두로 삼아야 할 말씀입니다. 우리가 세상에 온 목적 역시 하느님의 뜻을 이루는데 있기 때문입니다. 주기도문중 ‘하느님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기도만 할 것이 아니라 몸소 하느님의 뜻을 실행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느님의 뜻은 무엇일까요? 두말할 것 없이, 경천애인敬天愛人, 하느님을 온몸과 온마음으로 사랑하고, 이웃을 내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입니다. 바로 성인의 임종어와 오늘 본기도중 ‘저희도 그를 본받아 형제들을 섬기며, 하느님의 따뜻한 사랑을 실천하게 하소서.’ 마지막 말마디가 성인의 경천애인의 삶을 요약합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하느님의 자녀답게,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며 예수님의 참가족으로 살 수 있게 하십니다. 예수님의 고백이자 우리 모두의 고백입니다. 


“주님, 보소서, 당신 뜻을 이루려 제가 왔나이다.”(시편40;8ㄴ.9ㄱ).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7 “사람이 온다!”-멋진 사람-2016.2.29. 사순 제3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2.29 310
1756 복福된 관상적觀想的 삶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2016.2.9. 성녀 스콜라 스티카 대축일 프란치스코 2016.02.09 310
1755 경천애인敬天愛人 -인간의 길-2015.12.29. 화요일 성탄 팔일 축제 내 제5일 프란치스코 2015.12.29 310
1754 그리스도교 종교가宗敎歌-성모 노래, 즈카르야 노래-2015.12.24. 대림 제4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4 310
1753 살아있는 이콘(living icon) -신원확립을 위한 세 질문-2015.4.3. 주님 수난 성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4.03 310
1752 '주님의 기도’ 예찬-2016.2.16. 사순 제1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6.02.16 309
1751 집과 무덤-2015.7.1. 연중 제13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7.01 309
1750 평상심平常心의 믿음-2016.8.1. 월요일 성 알퐁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1696-178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8.01 308
1749 주님의 집-2016.5.30. 월요일 요셉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2006년) 프란치스코 2016.05.30 308
1748 주님은 우리의 영원한 도반道伴이시다-2015.12.21. 대림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12.21 308
1747 회개의 표징-끊임없는 기도-2015.2.25. 사순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5.02.25 308
1746 대기만성大器晩成 -목자牧者의 영성-2016.2.22. 월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프란치스코 2016.02.22 307
» 예수님의 참가족-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들-2017.1.24. 화요일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1567-1622)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7.01.24 305
1744 참 행복幸福한 삶 -착한 목자牧者이자 문門이신 예수님-2016.4.18. 부활 제4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4.18 305
1743 겸손의 수련 -겸손 예찬-2015.8.4. 화요일 성 요한 마리 비안네 사제(1786-1859)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8.04 305
1742 삶은 축제다 -파스카 축제 공동체-2015.7.21. 연중 제16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7.21 305
1741 행복한 삶-영원한 생명-2015.5.2. 토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02 305
1740 하늘에 보물을 쌓아라-2015.6.19. 금요일 성 로무알도 아빠스(10세기 중엽-1027)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6.20 303
1739 예수님은 우리 삶의 기준이다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 사도16,1-10 요한15,18-21 프란치스코 2016.04.30 302
1738 주님의 집 -은총의 강-2015.11.9. 월요일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프란치스코 2015.11.09 30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6 Next
/ 9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