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4.30.부활 제2주간 화요일                                                                       사도4,32-37 요한3,7ㄱ.8-15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과 실현

-목표, 이정표, 도반, 기도-

 

 

 

모든 이들의 영원한 화두는 아마 공동체일 것입니다. 누구나 원하는 바 이상적 아름다운 꿈의 공동체일 것입니다. 하느님의 영원한 꿈도 하늘나라 공동체의 실현일 것입니다. 예수님 역시 하늘나라 공동체 꿈의 실현을 위해 평생 최선을 다했고 여기서 탄생된 것이 바로 교회공동체입니다. 

 

영원한 현재 진행형의 공동체입니다. 공동체의 완성은 없습니다. 사실 공동체 생활보다 더 힘든 것도 없을 것입니다. 하여 저는 함께 사는 것이 수도생활이요 함께 사는 것이 수도생활의 어려움이요 함께 사는 것이 도닦는 것이라 수도생활을 정의하곤 합니다. 피정을 다녀가 모든 분들에게 물어도 공동생활이 쉽다고 대답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격월 간 수녀원에 가서 2시간 남짓 많은 수녀님들에게 고백성사를 드리지만 거의 모든 죄들이 공동체내 수녀들과의 관계에서 생긴 것들입니다. 수녀님들뿐 아니라 수도원을 찾는 분들의 모두가 공동체 인간 관계에서 파생되는 죄들입니다. 그러니 공동체 생활에는 답이 없음을 깨닫게 됩니다. 늘 새로운 노력의 시작이 있을 뿐입니다.

 

오늘 제1독서 사도행전은 초대교회의 공동체 생활을 보여 줍니다. 참으로 이상적인 하늘나라 공동체의 모델입니다. 교회공동체가 지향하는 이상이요 여기서 영감받아 탄생된 수도공동체입니다. 다음 묘사되는 사도행전 공동체는 얼마나 아름다운 지요. 그대로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이 실현된 모습입니다. 

 

‘신자들의 공동체는 한마음 한뜻이 되어, 아무도 자기 소유를 자기 것이라 하지 않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였다. 사도들은 큰 능력으로 주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였고, 모두 큰 은총을 누렸다. 그들 가운데에는 궁핍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하느님께서 파스카의 예수님을 통해 인류에게 주신 참 좋은 최고의 선물인 공동체입니다. 바로 그리스도교의 수도공동체가 이에 근접한 공동체입니다. 인류의 영원한 딜렘마가 해소된 공동체입니다. 영원한 딜렘마가 무엇입니까? 바로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입니다. 모두 다 인간의 본능적 욕구입니다. 참 역설적인 것이 자유를 추구하다보면 평등이 훼손되고 평등을 추구하다보면 자유가 훼손됩니다. 또 사랑을 추구하다보면 정의가 훼손되고 정의를 추구하다보면 사랑이 훼손됩니다.

 

바로 인류의 모든 혁명이 실패한 이유입니다. 평등과 정의를 일방적으로 폭력적으로 추구하다 자유와 사랑의 훼손으로 실패한 공산주의자들의 혁명입니다.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분은 파스카의 예수님뿐입니다. 파스카의 주님의 은총의 사랑만이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라는 두가지 영원한 딜렘마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의 은총의 사랑으로 자발적으로 자신을 안팎으로 부단히 비워갈 때 비로소 자유와 평등, 사랑과 정의의 조화요 일치입니다. 바로 사도행전 공동체가 그 생생한 모범입니다.

 

참 아름답고 영원한 이상적 공동체의 모델입니다. 말그대로 한마음 한뜻의 공동체, 공동소유의 공동체, 빈부격차가 없고 궁핍한 사람이 하나도 없는 모두가 존엄한 품위를 누리는 평등한 공동체, 한마디로 사랑이 완전히 실현된 공동체입니다. 또 모두가 가진 소유를 사도들의 발 앞에 놓고, 저마다 필요한 만큼 나누어 받곤 하였습니다.

 

바로 위 묘사안에 공동체 원리의 답이 다 들어있습니다. 죽으시고 부활하신 파스카의 주님이 그 공동체의 살아있는 중심이 되었기에 가능한 공동체입니다. 사도들은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였고 모두 큰 은총을 누렸습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은총으로 가능한 공동체입니다. 모든 그리스도교 공동체의 원리입니다. 그러니 우리 믿는 이들의 공동체는 은총의 선물이자 동시에 우리 노력의 산물임을 깨닫습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은총으로 공동체의 성원들이 끊임없이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날 때 비로소 가능한 하늘나라 공동체 꿈의 실현임을 깨닫습니다. 살아계신 파스카의 예수님을 공동체 삶의 중심에 모실 때 비로소 가능한 공동체입니다. 서로 좋아서, 마음이 맞아서 사는 것이 아니라, 바라보는 공동체의 중심이 같기에 한마음, 한뜻의 공동체가 되어 살 수 있는 것입니다.

 

공동체의 형제들이 언제나 바라봐야 할 영원한 중심은 바로 십자가와 부활의 파스카의 주님이십니다. 바로 오늘 복음 마지막 부분이 이를 증명합니다.

 

“하늘에서 내려온 이, 곧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살아계신 공동체 삶의 중심인 예수님을 바라보라는 표지가 바로 그리스도의 십자가입니다. 십자가와 부활의 파스카의 주님으로부터의 선사되는 영원한 생명의 선물입니다. 위로부터, 영에서 태어난 이들이 누리는 영원한 생명이요 영원한 생명을 체험할 때 비로소 사랑의 공동체의 실현입니다.

 

제가 여기서 누누이 강조하는 바 하늘나라 순례공동체를 위한 네가지 원리입니다. 참 많이 강조했던 진리입니다. 산티아고 순례체험과 수도여정체험의 결론입니다. 하늘나라 공동체는 고정불변의 정주의 공동체가 아니라 하느님 목표를 향한 순례여정중의 공동체입니다. 

 

여기서 필연적으로 따르는 1.공동체의 공동목표인 하느님, 그리고 여정중 길을 잃지 않도록 살펴봐야 하는 2.삶의 이정표, 3.함께 하는 공동체의 도반형제들, 그리고 4.끊임없는 기도라는 네요소입니다. 이런 네 요소에 대한 철저한 자각과 실천이 순례여정중의 하늘나라 교회 공동체 형성을 가능하게 합니다.

 

영원히 현재진행형의 하늘나라 순례여정중의 우리 교회공동체입니다. 그러니 공동체의 완성은 없습니다. 여기서 단연 부각되는 것이 공동체 도반들이 함께 매일 평생 끊임없이 바치는 시편성무일도와 미사의 공동전례 기도입니다. 하느님 중심의 한마음 한뜻의 하늘나라 공동체를 이뤄주는, 또 하느님 목표, 삶의 이정표, 도반, 기도등 공동체 일치의 네 원리가 고스란히 함축된 공동전례기도입니다. 

 

주님은 매일의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하늘나라 공동체의 꿈이 실현되도록 도와주십니다. 아멘.

 

 

 

 

 

 

 

 

  • ?
    고안젤로 2019.04.30 08:25
    주님, 저희가 세상속 보이는것에 현혹되지말고
    부활하신 주님처럼 인내와 기도를 통해 비우고 또 비우는 습관으로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되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7 하느님의 전사戰士-소통疏通과 연대連帶-2017.1.11. 연중 제1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7.01.11 83
1646 하느님의 전사戰士 -비폭력적 사랑의 저항-2017.6.19. 월요일 성 로무알도 아빠스(951/2-102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7.06.19 68
1645 하느님의 전사 -성령의 사람-2018.1,22 연중 제3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01.22 87
1644 하느님의 자녀답게, 빛의 자녀답게 -마음, 말, 행동- 1 프란치스코 2018.10.29 77
1643 하느님의 자녀답게 삽시다 -위로와 치유, 기쁨과 평화-2019.1.12.주일 주님 세례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1.13 79
1642 하느님의 자녀답게 삽시다 -신망애信望愛의 삶을 통한 진선미眞善美의 사람으로-2018.1.3. 주님 공현 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8.01.03 88
1641 하느님의 자녀답게 삽시다 -사랑, 기도, 정의, 지혜-2019.9.22.연중 제25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9.22 66
1640 하느님의 자녀답게 사는 길 -원수를 사랑하라-2019.3.16.사순 제1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16 73
1639 하느님의 자녀답게 -겸손과 자비-2016.1.10. 주일 주님 세례 축일 프란치스코 2016.01.10 378
1638 하느님의 자녀다운 삶 -예수님처럼-2019.3.31. 사순 제4주일(래타레Laetare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3.31 75
1637 하느님의 일 -하나됨의 비결-2015.5.21. 부활 제7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21 169
1636 하느님의 인품 -진실과 사랑-2016.1.16. 연중 제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6.01.16 167
1635 하느님의 영광을 위한 삶 -사랑, 겸손, 자비-2019.9.1.연중 제22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9.01 75
1634 하느님의 영광을 위한 삶 -물이 변하여 포도주로-2016.1.17. 연중 제2주일 프란치스코 2016.01.17 329
1633 하느님의 연민(compassion)이 답이다-2015.12.5. 대림 제1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12.05 169
1632 하느님의 얼굴 -주님 부활 증인의 얼굴들-2017.4.17. 부활 팔일 축제 내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7.04.17 100
1631 하느님의 안식처-우리의 정주처定住處가 하느님의 안식처安息處이다-2017.1.13. 연중 제1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7.01.13 94
1630 하느님의 쌍지팡이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하라-2016.10.16. 연중 제29주일 프란치스코 2016.10.16 235
1629 하느님의 시야視野-허리를 펴고 머리를 들어라-2016.11.24. 목요일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1785-1839)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11.24 114
1628 하느님의 시야視野 -여기 사람 하나 있다-2016.8.29. 월요일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08.29 26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