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5.1.부활 제2주간 수요일                                                                                   사도5,17-26 요한3,16-21

 

 

 

구원은 은총의 선물이자 선택이다

-생명과 빛, 진리이신 주님-

 

 

 

끝은 시작입니다. 꽃보다 아름다운 신록입니다. 4월이 끝나자 오늘부터 5월 성모성월의 시작입니다. 계속되는 파스카의 축제요 꽃과 신록의 축제입니다. 방금 부른 성모성월 입당송 성가244장은 곡도 내용도 5월엔 언제 불러도, 들어도 좋습니다.

 

-“성모성월이요 제일 좋은 시절/사랑하올 어머니 찬미하오리다

 가장고운꽃 모아 성전꾸미오며/기쁜노래 부르며 나를 드리오리

 오월화창한 봄날 녹음 상쾌한데/성모뵈옵는 기쁨 더욱 벅차오리.”-

 

또 오늘 세상의 노동자들은 노동절을 지내지만 교회는 노동자 성 요셉 기념미사를 봉헌하기도 합니다. 오히려 우리 요셉수도원에는 노동자 성 요셉 기념미사가 더 어울릴 듯 합니다. 마침 주차장 아기 예수님을 안고 있는 후덕厚德해 보이는 성 요셉상이 생각납니다. 요즘 성 요셉상 배경의 한창 붉게 타오르는 연산홍 꽃을 보며 써놓은 글입니다. 

 

-“얼굴은 고요해도/가슴은 타오르는 사랑의 불이다

  성요셉상/배경의 연산홍!”-

 

참으로 주님을 사랑하는 이들 가슴마다 타오르는 사랑의 불입니다. 바로 이것이 우리의 성소입니다. 더불어 생각나는 일화입니다. 저에겐 2년전 약 50년 만에 찾아 뵌 한 분뿐인 고모님이 계십니다. 고모님은 여덟째이고 그 바로 위 일곱째 오빠가 바로 저의 아버지이십니다. 바로 며칠전 고모님댁 사촌 큰 형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고모님이 큰 위기를 겪으셨고 다시 건강을 회복하셨다는 것입니다. 

 

고모님은 1922년생 현재 98세 고령이시나 여전히 정신 맑으시고, 90세까지 성경 필사를 하셨던 아주 독실한 침례교 신자이십니다. 바로 그 고모님께서 저를 잊지 못해 하시며 꼭 용돈을 전해 주고 싶다는 내용과 더불어 제 통장구좌를 알려 달라는 사촌 큰 형님의 전화였습니다.

 

감동했습니다. 고모님의 마음은 그대로 하느님의 마음이자 성모님의 마음처럼 느껴졌습니다. 고모님은 어려운 환경중에도 ‘눈물과 기도’로 5남1녀의 자녀들을 훌륭히 키워내셨고 자녀분들의 우애友愛는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하느님은 성모성월 5월에 성모님같은 98세 고모님을 통해 저에게 참 좋은 사랑의 선물을 주셨습니다.

 

구원은 은총의 선물이자 동시에 우리의 선택입니다. 은총의 선물에 감사하고 만족할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구원을 선택해야 합니다. 참으로 주님을 사랑할 때 지체없이 생명과 빛, 진리이신 주님을 선택합니다. 오늘 복음은 언제 읽어도 감미롭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 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하느님께서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시려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아들을 통하여 구원을 받게 하시려는 것이다.”(요한3,16-17).

 

믿음 역시 은총의 선물이자 선택임을 깨닫습니다. 하느님의 간절한 바램은 우리 모두의 구원입니다. 은총의 선물인 예수님을 선택하여 믿을 때 비로소 구원입니다. 심판 역시 하느님이 내리시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선택하여 믿지 않음으로 자초한 것입니다. 

 

“믿지 않는 자는 이미 심판을 받는다. 하느님의 외아들의 이름을 믿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심판은 이러하다. 빛이 세상에 왔지만, 사람들은 빛보다 어둠을 더 사랑하였다.”

 

주님은 생명이자 빛이요 진리입니다. 주님을 사랑하여 믿음으로 선택한 자는 생명과 빛이자 진리이신 주님께로 나아갑니다. 그러나 주님을 선택하지 않는 자는 십중팔구 그 반대의 죽음과 어둠, 거짓을 향하게 됩니다. 생명과 빛이자 진리이신 주님을 믿음으로 선택할 때 구원이지만, 반대로 죽음과 어둠, 거짓을 선택할 때 심판의 멸망입니다. 그러니 구원과 심판은 하느님께서 내리시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초하는 것임을 깨닫습니다. 하느님 책임이 아니라 내 책임입니다.

 

바로 오늘 사도행전 제1독서가 빛과 어둠, 생명과 죽음, 진리와 거짓의 대결을 보여줍니다. 전자가 사도들을 가리킨다면 후자는 시기심에 가득 찬 대사제와 사두가이파를 가리킵니다. 후자의 사람들은 사도들을 공영감독에 가뒀습니다만, 주님은 당신 천사들을 통해 사도들을 풀어 주십니다. 사도들처럼 믿는 이들 곁에는 늘 생명과 빛, 진리이신 주님이 함께 계십니다. 그러니 결코 죽음과 어둠과 거짓의 세력이, 생명과 빛과 진리이신 주님과 하나된 우리를 이길 수는 없습니다.

 

“가거라, 성전에 서서 이 생명의 말씀을 모두 백성에게 전하여라.”

 

생명의 말씀을 전하는 것, 바로 이것이 설교의 본질적인 목적입니다. 사도들은 물론이고 우리 모두 생명의 말씀을 전해야 하는 복음 선포의 사명을 지닙니다. 생명의 말씀을 믿음으로 받아들여 생명과 빛이자 진리이신 주님과 하나될 때 비로소 구원입니다. 바로 이 거룩한 미사은총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당신의 생명과 빛, 진리로 충만한 구원의 삶을 살게 하십니다. 오늘 미사중 아름다운 본기도로 강론을 마칩니다.

 

“주님, 성자의 부활로 인간의 존엄을 다시 찾아 주시고, 저희에게 부활의 희망을 안겨 주셨으니, 믿음으로 거행하는 신비를, 사랑으로 깨닫고 실천하게 하소서.” 아멘.

 

 

 

 

  • ?
    고안젤로 2019.05.01 12:50
    "주님은 생명이자 빛이요 진리입니다. 주님을 사랑하여 믿음으로 선택한 자는 생명과 빛이자 진리이신 주님께로 나아갑니다."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4 떠남의 여정 -버림, 비움, 따름-2019.6.11.화요일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1 73
1623 교회의 어머니 복된 동정 마리아 -“너 어디 있느냐?”-2019.6.10.월요일 교회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10 70
1622 주님의 참 좋은 은총의 선물 -평화, 성령, 파견, 일치-2019.6.9.성령 강림 대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6.09 74
1621 참으로 삽시다 -제자리, 제모습, 제색깔, 제향기, 제대로-2019.6.8. 부활 제7주간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8 62
1620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기도, 사랑, 추종-2019.6.7. 부활 제7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7 64
1619 공동체의 일치 -기도, 중심, 사랑-2019.6.6. 부활 제7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6 51
1618 성화聖化의 여정 -진리의 말씀으로 거룩해지는 삶-2019.6.5. 수요일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672/5-754)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5 56
1617 어떻게 살아야 하나? -자나깨나 아버지의 영광을 위하여-2019.6.4. 부활 제7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04 60
1616 참 좋은 영원 유일한 버팀목, -예수님-2019.6.3. 월요일 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순교자들(+1886-188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3 57
1615 승천昇天의 삶 -희망, 승리, 기쁨-2019.6.2. 주님 승천 대축일(홍보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6.02 64
1614 기도와 삶 -기도가 답이다-2019.6.1.토요일 성 유스티노 순교자(100/110-166)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6.01 68
1613 사랑의 찬미와 감사의 삶 -환대와 우정-2019.5.31. 금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방문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31 55
1612 주님의 집 -영원한 정주처, 안식처, 피신처-2019.5.30.요셉 수도원 성전 봉헌 축일 1 프란치스코 2019.05.30 67
1611 진리에 대한 깨달음의 여정 -무지에 대한 답은 성령을 통한 회개의 은총뿐이다-2019.5.29. 수요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9 66
1610 놀라워라, 성령께서 하시는 일 -성령이 답이다-2019.5.28.부활 제6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8 77
1609 교회 선교 활동의 본질적 요소 -성령과 환대-2019.5.27.부활 제6주간 월요일(고 이 미카엘 수사 선종 1주기) 1 프란치스코 2019.05.27 61
1608 삶(사랑)의 예술가 -말씀의 사람, 성령의 사람, 평화의 사람-2019.5.26. 부활 제6주일(청소년 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5.26 57
1607 세상에 속하지 않은, 주님께 속한 사람들 -주님의 제자들-2019.5.25.토요일 성 베다 베네라빌리스 사제 학자(672/3-735)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5 50
1606 예수님 친구와 함께 걷는 하늘길 여정 -서로 사랑하시오-2019.5.24.부활 제5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4 63
1605 참 아름다운 삶, 참 좋은 선물 -“주님 사랑 안에 머물러라”-2019.5.23.부활 제5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5.23 75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0 Next
/ 90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