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연중 제32주간 목요일                                                     지혜7,22ㄴ-8,1 루카17,20-25

 

 

 

지혜를 사랑합시

-예수님은 하느님의 지혜이십니다-

 

 

 

제1독서 지혜서의 말씀이 참 풍부합니다. 의인화한 지혜에 대한 설명을 하나도 놓치고 싶지 않습니다. 참으로 인간 무지의 병에 대한 처방은, 답은 이런 지혜뿐임을 깨닫습니다. 지혜를 사랑합시다. 지혜를 항구히, 열렬히 사랑하여 공부하고 실천할 때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 저절로 무지의 병도 치유됩니다. 

 

얼마전 타계한 차동엽 신부의 마지막 글과도 같은 '2019.11-12월호 사목정보' 잡지의 머릿글 “사람들은 내 얼굴에서 예수님을 본다”라는 제하의 서두 내용이 재미있었습니다. 죽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신부님의 면모를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수의사는 개만 보고도 생면부지 개 주인에 대해 많은 것을 알 수 있다는 얘기가 있다. 개가 어딘지 모르게 주눅 들어 있으면, 그 주인이 난폭하리란 것쯤은 우리도 짐작할 수 있다. 반면 개가 구김살 없고 애교가 넘치면 그 주인이 애정을 많이 쏟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개의 행동거지에는 곧 개 주인의 성격이 반영되어 나타나는 것이다.”

 

우리와 예수님의 경우도 그대로 들어 맞는 이야기같습니다. 얼마나 예수님을 잘 따르며 사랑받고 있는지 믿는 이들의 얼굴을 보면 잘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과연 날로 예수님을 닮아가는 내 얼굴인지요. 예수님은 하느님의 지혜이자 하느님의 사랑입니다. 지혜는 사랑입니다. 지혜와 사랑은 한 실재의 양면입니다. 참으로 항구히 열렬히 예수님을 사랑할 때 지혜로운 사람이, 사랑많은 자비로운 사람이 될 것입니다. 지혜서의 말씀이 모두 탐나지만 일부를 그대로 인용합니다.

 

“지혜 안에 있는 정신은 명석하고 거룩하며, 유일하고 다양하고 섬세하며, 민첩하고 명료하고 청절하며, 분명하고 손상될 수 없으며, 선을 사랑하고 예리하며, 자유롭고 자비롭고 인자하며, 항구하고 확고하고 평온하며, 전능하고 모든 것을 살핀다. 또 명석하고 깨끗하며 아주 섬세한 정신들을 모두 통찰한다. 

 

지혜는 하느님 권능의 숨결이고, 전능하신 분의 영광의 순전한 발산이어서, 어떠한 오점도 그 안으로 기어들지 못한다. 지혜는 영원한 빛의 광채이고. 하느님께서 하시는 활동의 티없는 거울이며, 하느님 선하심의 모상이다.

 

지혜는 혼자이면서도 모든 것을 할 수 있고, 자신 안에 머무르면서도 모든 것을 새롭게 하며, 대대로 거룩한 영혼들 안으로 들어가 그들을 하느님의 벗과 예언자로 만든다. 밤은 빛을 밀어내지만, 악은 지혜를 이겨 내지 못한다. 지혜는 세상 끝에서 끝까지 힘차게 퍼져가며, 만물을 훌륭히 통솔한다.”

 

정말 탐나는 지혜의 본성들입니다. 말씀이신 성자 예수님이, 성령이 연상됩니다. 무지의 악에 대한 처방도 이런 지혜뿐임을 깨닫습니다. 바로 지혜의 강생이 바로 파스카의 예수님이심을 깨닫습니다. 하여 예수님을 하느님의 지혜라 일컫기도 합니다. 이런 지혜에 대한 사랑은 그대로 예수님 사랑과 일치합니다. 하느님의 지혜이신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 두가지 충고 말씀을 주십니다. ‘하느님 나라의 도래’와 ‘사람의 아들의 날’에 대해서입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눈에 보이는 모습으로 오지 않는다. 또 ‘보라, 여기에 있다.’, 또 저기에 있다.‘하고 사람들이 말하지도 않을 것이다. 보라,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 있다.”

 

참으로 예수님을 사랑하여 예수님을 닮은 지혜로운 사람들은 밖으로 하느님 나라를 찾아 나서지 않습니다. 오늘 지금 여기서 하느님 나라를 삽니다. 바로 하느님 나라는 바로 우리 가운데 있기 때문입니다. 이어지는 주님의 권고 말씀입니다. 

 

“사람들이 너희에게 ‘보라, 저기에 계시다.’ 또는 ‘보라, 여기에 계시다.’하더라도 너희는 결코 나서지도 말고 따라가지도 마라. 번개가 치면 하늘 이쪽 끝에서 하늘 저쪽 끝까지 비추는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날에 그러할 것이다.”

 

결코 경거망동, 부화뇌동하지 말고 제 삶의 자리에 충실하라는 말씀입니다. 이런 사람이 진짜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사람의 아들의 날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최종적 성취요, 아무도 알 수 없기에 이 모두는 하느님께 맡기고 우리가 할 일은 늘 깨어 우리 삶의 자리에 충실하는 것뿐이겠습니다. 내일 세상의 종말이 올지라도 오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어느 현자의 말도 생각납니다.

 

새삼 부정적 비관론자가 되지 말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긍정적 낙관론자가 되어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생각하는 대로, 보는 대로, 믿는 대로 됩니다. 부정적 비관론적으로 인생을, 세상을 보면 매사 그렇게 보이고, 긍정적 낙관론적으로 인생을, 세상을 보면 매사 그렇게 보입니다.

 

절망은 없습니다. 참으로 지혜로운 사람들은 말씀의 사람들이자 희망의 사람들이고 긍정적 낙관론자들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은총으로 우리 모두 주님을 닮아 지혜로운 '말씀의 사람',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희망의 사람'으로 살게 하십니다.

 

“주님, 당신 말씀은 영원하시고, 하늘에 든든히 세워졌나이다. 당신 말씀 밝히시면 그 빛으로, 미련한 이들은 깨치나이다. 당신 얼굴 이 종에게 빛나게 하시고, 당신 법령을 저에게 가르쳐 주소서.”(시편119,89.130.135). 아멘.

 

 

 

  • ?
    고안젤로 2019.11.14 09:57
    사랑하는 주님, 주님만을 보고 주님만 따르는
    항구한 믿음으로 주님을 닮아가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7 회개의 여정 -회개의 표징, 희망의 표징-2019.3.13. 사순 제1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13 66
1646 누가 참으로 주님을 따르는 사람인가? -자비로운 사람-2019.3.18. 사순 제2주간 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3.18 66
1645 삶의 중심 -너는 나의 종이다-2019.4.16.성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16 66
1644 늘 새로운 시작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9.4.23.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3 66
1643 어떻게 해야 영생을 받을 수 있나? -사랑 실천이 답이다-2019.7.14.연중 제15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7.14 66
1642 환대의 영성 -주님과 이웃을, 농민을 환대합시다-2019.7.21.연중 제16주일(농민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7.21 66
1641 하느님의 자녀답게 삽시다 -사랑, 기도, 정의, 지혜-2019.9.22.연중 제25주일 1 프란치스코 2019.09.22 66
1640 영적 탄력 좋은 삶 -간절하고 항구한 기도와 믿음-2019.11.16. 토요일 성녀 제르투르다 동정(1256-1302)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11.16 66
1639 지상地上에서 천국天國을 삽시다 -배움, 싸움, 깨어 있음-2019.12.1.대림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19.12.01 66
1638 반석磐石 위에 인생 집 -주님의 뜻을, 말씀을 실행實行하는 슬기로운 삶-2019.12.5.대림 제1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12.05 66
1637 "행복하여라, 평화의 사람들!"2017.5.16.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7.05.16 67
1636 내적혁명內的革命-사랑의 기도祈禱와 연대連帶-2017.5.20. 부활 제5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7.05.20 67
1635 하느님 중심中心의 삶 -섬김, 따름, 나눔-2018.8.10. 금요일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258) 축일 1 프란치스코 2018.08.10 67
1634 그리스도인의 자유 -영원한 참 표징 파스카의 예수님-2018.10.15.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1515-1582)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8.10.15 67
1633 하느님 중심의 삶 -참 아름답고 자유롭고 행복한 삶-2018.11.10.토요일. 성 대 레오 교황 학자(400-461)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1.10 67
1632 영적 성장 -개안의 여정-2018.12.7.금요일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340-397)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8.12.07 67
1631 환대의 하느님 -우리 모두가 작은 이들이다-2018.12.11. 대림 제2주간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8.12.11 67
1630 분별의 잣대는 사랑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2019.1.21.월요일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1.21 67
1629 어떻게 살 것인가? -문제와 답도 내안에 있다-2019.1.30. 연중 제3주간 수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1.30 67
1628 진리에 대한 깨달음의 여정 -무지에 대한 답은 성령을 통한 회개의 은총뿐이다-2019.5.29. 수요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1759-1791)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5.29 6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