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5.4.23 부활 제3주간 목요일(인보성체수녀회 피정지도 3일째)

                                                                                                                                                             사도8,26-40 요한6,44-51


                                                                                                        예수님과의 우정


믿는 이들 모두는 하느님께서 예수님에게 보낸 하느님의 선물들입니다. 예수님과의 깊은 우정을 통해 영원한 생명을 얻으라 보내주신 하느님의 선물들입니다.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선물인 동시에 이웃을 예수님께 인도하라는 하느님의 심부름꾼 역할 역시 우리에게 주어졌습니다. 바로 오늘 사도행전의 필리포스가 그 좋은 모범입니다. 필리포스는 주님의 천사의 도움으로, 또 성령의 도움에 힘입어 에티오피아 칸타케의 내시를 예수님께 인도하여 세례를 줌으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합니다.


참 자유로운 주님의 일꾼 필리포스입니다. 예수님과의 우정이 깊어질수록 영원한 생명을 얻어 자유로운 삶입니다. 성령 따라 가는 곳 마다 복음을 전하며 기쁨을 선사하고 바람처럼 집착없이 떠나는 필리포스입니다. 그러니 우연한 만남은 없습니다. 만나는 모든 이들은 예수님께 인도하라 하느님 보내 주신 하느님의 선물들입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과 우정을 깊이하기 위한 3단계 과정을 보여줍니다.


첫째, 예수님께 가는 것입니다.

갈 곳은 많은 것 같아도 실상 갈 곳은 생명의 빵이신 예수님뿐이십니다. 끊임없이 우리를 초대하고 환대하는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은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말씀하시며 우리를 초대하십니다. 또 예수님은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배운 사람은 누구나 나에게 온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끊임없이 찾고 가야할 유일한 분은 예수님뿐입니다.


둘째, 예수님을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 친히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말씀하셨습니다. 우리의 영적 배고픔과 목마름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은 예수님과 사랑과 믿음의 깊은 우정뿐임을 깨닫습니다. 예수님은 오늘 복음에서 우리 모두의 믿음을 강조하십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믿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

예수님을 감동시켜 기적을 촉발시킨 것도 믿음이요, 예수님이 탄식하며 꾸짖은 것도 제자들의 약한 믿음이었습니다.


셋째. 예수님을 먹는 것입니다.

'먹는다'라는 표현이 거북합니다만, 매일 성체성사 미사를 통해 예수님을 먹고 하나되어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영원한 생명을 주는 생명의 빵, 예수님 친히 말씀하십니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이 빵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으로,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죽지 않는다.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있는 빵이다.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이다. 내가 줄 빵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나의 살이다.“


그러니 예수님과의 우정을 깊이하는데 매일의 성체성사보다 더 좋은 수행은 없습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미사를 통해 당신께 '와서' 당신을 '믿고' '먹는' 우리 모두의 우정을 깊게 하시며, 우리 역시 당신 '생명의 빵'으로 세상에 파견하십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6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인생 항해(航海)-2015.4.18. 부활 제2주간 토요일 프란치스코 2015.04.18 349
1705 "평화가 너희와 함께!“-손을 잡아 주십시오-2015.4.19. 부활 제3주일 프란치스코 2015.04.19 319
1704 영원한 생명 체험-2015.4.20. 부활 제3주간 월요일(장애인의 날) 프란치스코 2015.04.20 242
1703 사랑하면 닮는다-2015.4.21.화요일 성 안셀모 주교 학자(1033-1109)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4.21 314
1702 구원의 전문가 -주 예수 그리스도-2015.4.22. 부활 제3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4.22 366
» 예수님과의 우정-2015.4.23 부활 제3주간 목요일(인보성체수녀회 피정지도 3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3 346
1700 만남의 여정 -내 삶의 성경의 렉시오 디비나-2015 4.24 부활 제3주간 금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4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4 585
1699 복음 선포의 사명-축제 인생-2015.4.25. 토요일 성 마르코 복음사가 축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5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5 417
1698 착한 목자 -예수닮기, 예수살기-2015.4.26. 부활 제4주일(성소주일, 이민의 날) -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6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6 578
1697 벽(壁)이 변하여 문(門)으로-2015.4.27. 부활 제4주간 월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7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7 419
1696 주님과의 우정-사랑, 앎, 봄, 삶-2015.4.28.부활 제4주간(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8일째) 프란치스코 2015.04.28 475
1695 삶의 좌표 -주님과 함께하는 삶-2015.4.29. 수요일(인보성체수도회 피정지도 9일째)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 학자(1347-1380)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4.29 433
1694 그리스도의 참 제자-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환대와 섬김, 겸손의 사람- 프란치스코 2015.04.30 432
1693 내 얼굴-2015.5.1. 부활 제4주간 금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1 399
1692 행복한 삶-영원한 생명-2015.5.2. 토요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295-373)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5.05.02 295
1691 생명의 향기-우리는 진정 살아있는가?-2015.5.3. 부활 제3주일(생명 주일) 프란치스코 2015.05.03 370
1690 삶은 극복이 아닌 통과다-파스카의 삶-2015.5.4. 부활 제5주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4 206
1689 황금 인생-예수닮기, 예수살기-2015.5.5. 부활 제5주간 화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5 332
1688 "내 안에 머물러라"2015.5.6.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6 402
1687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사랑 예찬-2015.5.7. 부활 제5주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5.05.07 2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