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7. 수요일 성 빈첸시오 드 폴 사제(1581-1660) 기념일

에즈9,5-9 루카9,1-6



기본에 충실한 삶

-관상과 활동-



하늘 아래 새것은 없습니다. 진리는 늘 가까이 있습니다. 결국은 기본에 충실한 삶입니다. 기본적 삶의 리듬에 충실한 것입니다. 기도와 일, 관상과 활동의 리듬따라 사는 것입니다. 수도원을 찾는 분들에게 참 많이 붙여드린 수도원 배경의 ‘하늘과 산’ 로고입니다.


“하늘과 산은 기도와 일을 상징합니다. 기도하고 일하라는 모토를 생각하시고 늘 하느님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요지의 말씀을 드리고 휴대폰에 수도원 로고를 붙여드리곤 합니다. 요즘 수도원 정문을 지날 때 마다, 장마철에 맑게 샘솟아 흐르던 작은 샘같은 곳이 완전히 말라버린 것을 보며 내심 다짐하는 일이 있습니다.


“결코 마음의 샘이 마르게 하진 말아야 하겠다. 끊임없이 샘솟는 마음의 샘, 끊임없이 맑게 흐르는 냇물같은 삶이어야 하겠다.”


끊임없이 맑게 샘솟는 관상의 샘에서 끊임없이 맑게 흐르는 활동의 삶이 되어야 겠다는 것입니다. 바로 오늘 예수님 제자들의 삶이 그러합니다. 우리와 늘 함께 계신 주님의 바로 관상의 샘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열두 제자를 불러 모으시어, 모든 마귀를 쫓아내고 질병을 고치는 권한을 주셨다.’


관상의 샘인 주님으로부터 충전된 제자들은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는 것과 병자들을 고쳐주는 선명한 사명을 띠고 파견됩니다. 아주 분명한 활동 방향과 목표입니다. 예수님처럼 하느님의 나라는 제자들의 영원히 빛나는 비전이었고 이런 비전과 더불어 자연스럽게 뒤따라 오는 치유활동이였습니다. 하느님 나라의 비전 상실이 만병의 근원임을 깨닫습니다.


“길을 떠날 때에 아무것도 가져가지 마라. 지팡이도 여행보따리도 빵도 돈도 여벌 옷도 지니지 마라.”


‘소유’가 아닌 주님과 함께 할 때 저절로 이탈의 삶이요 ‘존재’에서 샘솟는 능력과 활력입니다. 텅 빈 충만의 삶입니다. 하느님의 섭리에 맡긴 존재에 충실한 삶입니다. 제자들은 이마을 저마을 돌아다니며 어디에서나 복음을 전하고 병을 고쳐줍니다. 


참 단순투명한 기본에 충실한 삶입니다. ‘갈데가 없다’, ‘가고 싶은 데가 없다’, ‘갈일이 없다’ 탄식하는 이들을 한없이 부끄럽게 하는 제자들의 복음선포와 치유라는 분명한 목표와 활동입니다. 제자들의 활동을 통해 환히 드러나는 자비로운 하느님입니다.


활동의 뿌리는 관상입니다. 기도하고 일하라는 모토대로 기도를 통한 주님과의 일치가 우선입니다. 제1독서 에즈라의 기도는 얼마나 아름답고 진정성이 넘치는 지요. 단식을 그치고 일어나서 의복과 겉옷은 찢어진 채 무릎을 꿇고 두 손을 펼쳐, 하느님께 기도드립니다. 바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펼쳐 기도하는 자세는 옛 이스라엘인들의 전통적 몸의 기도자세이기도 합니다. 이어지는 통회의 기도와 감사의 기도가 참 자연스럽게 전개 됩니다. 


“저의 하느님, 너무나 부끄럽고 수치스러워서, 저의 하느님, 당신께 제 얼굴을 들 수가 없습니다. 저의 죄악은 머리 위로 불어났고, 저희 잘못은 하늘까지 커졌습니다.---이제 잠깐이나마 주 하느님께서 은혜를 내리시어, 저희에게 생존자를 남겨 주시고, 당신의 거룩한 곳에 저희를 위하여 터전을 마련해 주셨습니다.”


이런 감사기도와 더불어 시작되는 새로운 삶입니다. 새로 세워진 하느님 집인 성전에서 모든 것이 하느님의 은혜임을 깨달아 바치는 이스라엘 백성을 대표한 에즈라의 감사기도입니다. 기도가 답입니다. 기도는 관상의 샘입니다. 이런 관상의 샘에서 자연스럽게 흐르는 사랑의 활동입니다. 주님은 이 거룩한 관상의 샘인 미사를 통해 우리를 충전시키시어 당신 ‘복음의 사람’, ‘치유의 사람’으로 각자 삶의 자리로 파견하십니다.


“주님께 감사하여라, 그 자애를, 사람들에게 베푸신 그 기적을, 그분은 목마른 이에게 물을 주시고, 굶주린 이를 좋은 것으로 배불리셨네.”(시편107,8-9).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2 동심童心의 회복 -시편영성의 생활화-2018.5.26. 토요일 성 필립보 네리 사제(1515-1595) 기념일 2 프란치스코 2018.05.26 91
431 도반道伴 관계의 사랑-주님과의 연정戀情, 친구와의 우정友情-2016.12.21. 대림 제4주간 수요일 프란치스코 2016.12.21 124
430 더불어 순례 여정중인 공동체 -중심, 균형, 영성, 본향-2020.5.10.부활 제5주일 1 프란치스코 2020.05.10 62
429 더불어 구원의 여정 -날마다, 자기 버림, 제 십자가, 주님 따름-2020.2.27.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2.27 74
428 대림의 기쁨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2018.12.2. 대림 제1주일 1 프란치스코 2018.12.02 58
427 대림待臨의 기쁨-내적혁명-2016.12.11. 대림 제3주일(자선주일) 프란치스코 2016.12.11 131
426 대림待臨의 기쁨 -우리를 찾아 오시는 하느님-2017.12.3. 대림 제1주일 프란치스코 2017.12.03 93
425 대기만성大器晩成 -목자牧者의 영성-2016.2.22. 월요일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프란치스코 2016.02.22 311
424 답은 가까이 있다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님-2017.5.12. 부활 제2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7.05.12 132
423 답은 '주님의 십자가’ 하나 뿐이다-2016.3.25. 주님 수난 성금요일 프란치스코 2016.03.25 288
422 단 하나의 所願 -영원한 현역의 주님 전사戰士로, 학인學人으로 사는 것-2019.6.20.연중 제11주간 목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6.20 86
421 늙어도 낡지는 맙시다 -파스카의 삶, 복음 선포의 삶-2019.4.27.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7 65
420 늘 주님과 함께 머무르십시오 -“와서 보시오.”-2018.1.4. 주님 공현 전 목요일 프란치스코 2018.01.04 119
419 늘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느님 -주님과 우정友情의 여정-2019.8.20.화요일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1090-1153) 기념일 1 프란치스코 2019.08.20 109
418 늘 우리와 함께 계신 하느님 -늘 기도하십시오-2019.7.12.연중 제14주간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7.12 97
417 늘 새롭게 시작하는 삶 -끝은 시작이다-2018.11.18. 연중 제33주일(세계 가난한 이의 날) 1 프란치스코 2018.11.18 80
416 늘 새로운 시작-해뜨는 마을-2016.11.22. 화요일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 프란치스코 2016.11.22 114
415 늘 새로운 시작 -회개의 삶-2016.1.4. 주님 공현 후 월요일 프란치스코 2016.01.04 217
414 늘 새로운 시작 -부활하신 주님과의 만남-2019.4.23.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1 프란치스코 2019.04.23 75
413 늘 새로운 시작 -부활하신 사랑의 주님과 함께-2020.4.17.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1 프란치스코 2020.04.17 66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103 Next
/ 103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