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희망원 게시판 글에서 옮김. 저도 앞의 분의 의견에 공감입니다. 교회 안에서 충분히 숙성되신 후에 사회에 도움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사회는 연습장이 아니고 현실입니다. 그렇지않아도 고통이 많은 현실인데 성직자 수도자 분들까지 욕망적인 모습을 보는것은 이중의 고통이고 절망을 줍니다. 신중하게 생각하셔서 사회사업을 하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회사업은 일반인들이 하게 두시고 성직자 수도자들은 본연의 자리에서 예수님의 사랑을 충분히 깨달으신후에 세상에 나오시면 도움이 될거같습니다. 예수님처럼 욕심없이 사랑을 살아줄 준비가 되었을때까지는 수도자는 수도원에서 성직자는 성당에서 성숙되기까지 공부하시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시길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수도자를 까만 마귀..곧 까마귀라고 부른다는 말은 저도 여기저기서 흔히 들었던 표현이라서 놀랍지는 않지만 마음이 아픕니다. 수도자들과 근무해본 사람들은 수도자 근처에도 가기 싫어할만큼 상처를 많이 받고 실망한다고 하던데 수녀님들이 이번기회에 아름다운 수도자로 거듭나는 은총의 기회가 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수도자 성직자의 회개를 위해서 기도하는 신자들이 전국에 많습니다. 주교님 신부님들 수녀님들 모두 힘내시고 겸손되이 새로 태어나시길 응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1 하늘길 2015.01.09 1617
102 개인피정을 마치며... 아가티오 2015.01.17 1533
101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40
100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48
99 반가운 곳 의정부 2015.02.20 730
98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1
9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2
96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75
95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85
94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57
93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FIDES 2016.12.07 527
92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493
91 옛날적 점프 생각하는 냥이~ 영yy희 2018.04.11 468
90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36
89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이 땅에 한 낙서2 sunshine 2017.01.28 357
88 오늘도 당하는 스파이더맨 영yy희 2018.04.25 341
87 복된 수도생활 sunshine 2017.01.23 287
86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82
85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의 낙서 ( 요한8장) sunshine 2017.01.28 261
»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