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순시기  동안  남양주 성 요셉 수도원에 개인 피정 왔다가 사순판공 하려고 고백성사실을 찾았습니다.

   45년간  늘 고백성사 때에 하던 것 처럼 준비해온 고백 몇 마디를 아뢰었습니다. 주의깊게 들으시는 이수철 수사신부님께서 이모 저모 물어 보시는데에  깜짝 놀라  신부님과 눈을 마주치며  말씀드리면서,  속으로  ' 아하, 이런 것이 면담 고백이로구나' 했습니다.  다정한 아버지, 연민 가득한 선생님 같았습니다.

    핸드폰  앞뒤로 수도원 스티커 붙여 주시고, 자작시 '하루에 평생을 사네' 를 한 장 출력하셔서 투명 서류철에 넣어주시고, ''약을 드려야지" 하시면서 성서 말씀을 적은 작은 색종이도 주시고....  무엇보다  '참 잘 살아오셨습니다'  하셨을 때에는 두번째로  진짜  깜짝 놀랐습니다.  고백성사에서는 조언이나 충고, 보속 받는데에만 익숙해 있었고, 그 이상은 기대한 적이 없었었기 때문이었나 봅니다. 저로선 엄청 당황했는데다가 노크하신 뒷분에게 빨리 자리 내주려 황급히 나와서는  고백성사 전에 바치다가 못 끝마친 십자가의 길을  나름  보속한다고 정신없이 바친 후,  소지품을 챙겨보니 수사님이 주신 색종이가  없었습니다.  가슴이 철렁하여  고백실로 달려가서 '빨간 종이'를 찾았습니다.  있을리가 없었죠.  십자가의 길을 샅샅이 훝다가  '노란 색종이' 를 찾았습니다. 수사님을 안심시켜야 하겠기에 다시 고백실로 달려가 찾았다고 보고드리고.. 그렇게 황망히 판공성사 임무를 마쳤습니다.

    문석준 도미니코 수사님  종신서원식이 있던 3/19 성 요셉 대축일에 다시 수도원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누군지 금새  못 알아 보시는  수사님 앞에 가서 계속 얼어가지고  " ' 그 그  기뻐하라.....'  그 그  처방전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았던 사람입니다" 하고   용기내어 인사드렸었습니다.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연민과 격려어린 칭찬을 받고 완전히 멘붕되었었다가 성요셉 대축일 미사 중  영성체 때에 또 대박 강타의 은혜를 입고는  아! 아직까지 구름 위를 걷는 듯 황홀해 하고 있습니다.

   성 요셉 수도원은 참으로 은혜가 넘치는 곳입니다 !    

                                                                                              2016년 3월의 마지막 날에 감사드리면서   전혜선 세실리아  올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1 하늘길 2015.01.09 1642
102 개인피정을 마치며... 아가티오 2015.01.17 1533
101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40
100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48
99 반가운 곳 의정부 2015.02.20 730
98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1
9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2
96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76
95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85
»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57
93 사랑하는 신부님께 드리는 고백 FIDES 2016.12.07 534
92 옛날적 점프 생각하는 냥이~ 영yy희 2018.04.11 501
91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493
90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36
89 오늘도 당하는 스파이더맨 영yy희 2018.04.25 368
88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이 땅에 한 낙서2 sunshine 2017.01.28 357
87 복된 수도생활 sunshine 2017.01.23 287
86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83
85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64
84 간음한 여인과 예수님의 낙서 ( 요한8장) sunshine 2017.01.28 2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