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23 05:12

친구들에게..

조회 수 16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내가 누구인지 궁금해졌다.

내가 왜 여기에 있는지 알고 싶어졌어.

하느님이라는 분이 누구인지 만나고 싶어졌지.


많은 이들이 "주님,주님.." 이라고 부르는 생기없는 존재, 사람들에게 이름으로만 존재하는 하느님이 아닌 삶의 이유를 알고 계시는

나만의 주님을 만나고 싶었지.


하느님이라는 이름으로 성당에 모이고 전례를 거행하고 활동을 하고 나눔을 하지만

정작 그 안에는 사람들이 자기자신을 드러내느라 분주한 소란함과 보다 훌륭한 사람이라는 인정을 받고 싶어서

경쟁하는 모습으로 가득차고 하느님의 자리는 없는 현실을 어느날 보게 되었지.

이것이 교회의 모습이고 나 자신의 모습이었던거야.


주님께서는 이런 나를 건드려주셨고 나는 드디어 내자신에 대해 궁금해하게 되었다.

그리고 하느님을 만나고 싶어졌지.


어쩌면 교회안에 있는 내가 더 하느님을 모르고 있고 이기적이고 교만할 지도 모른다고 느껴졌다.

그래서 하느님이란 분이 세상에서 욕먹고 하느님의 존재는 여전히 소수의 사람들에게만

의미가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생각이 들었어.


아무생각없이 살아왔는데..

그냥 남들 하듯이 움직여왔는데..

어느날 하느님은 나를 깨우셨다.


많은 사람들이 원하듯이 좋은 직장을 얻고

여자친구를 만나고 세상의 즐거움을 얻고자

정신없이 달려야하는 인생에 지치고 싶지는 않았다.


사람들이 찾는 그것들 너머에 뭔가 중요한 것이 있을거라고 느껴졌다.

내가 태어난 이유가 있을거라고 느껴졌다.

그런데 그 이유가 세상안에서 가려져가고 있었다고 느껴졌고 난 그걸 깨닫고 싶었지.


사람들이 열심히 달리고 있는데

정작 왜 달리는지를 모르는 것 같았어.

남이 달리니까 같이 달리는 모습..


교회를 통해 하느님이라는 분의 이름을 들었고 이제는 그 하느님을 정말 만나고 싶어서

성경을 읽고 예수님과 대화를 시도한다.

그 하느님 만이 내가 누구인지 내인생의 목적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실거라고 느껴지기 때문에.


신부님도 수녀님도 신자인 어르신들도 내가 궁금해하는 답을 보여주지 못한다.

그분들도 나처럼 답을 찾고 있는 분들임을 깨달았다.

그래서 나도 답을 스스로 찾아야한다고 깨달았다.


하느님은 내 마음 깊은 곳에서 나를 만나고자 기다려오셨는데

나는 사람들에게서 답을 찾으려고 했다.

그래서 신부님에게 실망하고 수녀님에게 실망하고 교회에 의문을 가졌던 것 같다.


이제는 실망하지않아도 된다.

내가 믿는 분은 하느님이기때문에.

사람을 믿는게 아니라서.


하느님이라는 분과 만나는 삶을 살도록 초대받은 내인생이 감사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홈 페이지 개편 축하드립니다. 1 하늘길 2015.01.09 1643
102 개인피정을 마치며... 아가티오 2015.01.17 1533
101 반가운 곳 의정부 2015.02.20 730
100 참으로 좋았던 피정을 마치고 가브리엘라 2015.03.02 1140
99 너무 그리운 스테파노수사님 ,마르꼬수사님 축복해요 2015.08.05 748
98 눈물의 바다를ᆢ 헬레나 2015.09.13 676
97 공지영 작가와 함께하는 성지순례에 참여하는 복을 받고^^ 에스텔 2015.10.20 692
96 24시간 천국에 다녀왔습니다♥ 안아 2016.01.25 585
95 첫 개인 피정 신디카 2016.03.13 701
94 - 3월이 가기 전, 요셉 성인을 기리며 - 신디카 2016.03.30 436
93 고백성사에서 생전 처음 칭찬받은 날 ! 신디카 2016.03.31 557
92 찬미 노랫소리 아름다운 천국같은 곳 1 배꽃스텔라 2016.04.30 493
91 병든 엄마를 구하기 위해 연극하신 하느님! sunshine 2016.08.18 217
» 친구들에게.. 아브라함 2016.08.23 162
89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프란치스코 2016.09.30 283
88 천주교가 아니고 하느님.. sunshine 2016.10.17 209
87 프란치스코 교황님에게서 sunshine 2016.10.18 160
86 주교님 신부님 수녀님들께 sunshine 2016.10.20 264
85 예수님께 sunshine 2016.11.27 81
84 편지 왔습니다. sunshine 2016.11.27 1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