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7 10:14

편지 왔습니다.

조회 수 16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하는 친구야, 말씀에 물들기 시작하면, 말씀이 너에게 열리기 시작하면 세상의 시간은 멈추고 히늘나라 이야기가 멈춤없이 이어질거야. 지혜가 열리고 새 하늘과 새 땅 위에 네가 서게 될거야. 그리되기까지 말씀 앞에 앉는 시도는 인간의 최소한의 수고다. 세상의 일로 날을 새우면 몸이 축나고 마음이 피곤하지만 하느님 나라 이야기로 날을 새우면 지침이 없고 오히려 생기가 넘쳐난다. 천국의 기쁨속에 초대되는 거야. 이렇게 말씀속에서 거듭나면 그토록 원하던 영원한 생명,영원한 행복, 하느님을 대면하지만 그 순간 너는 말을 잃어버리게 된단다.  이 세상은 사람세상과는 달리 사람의 언어에 담아지지않는 내용이기 때문이지. 그래서 바보처럼 미소만 짓게된단다. 자기본질 속에 놓여지면 사람은 모든 것을 멈추고 비로소 자연스럽게 흐르기 시작한다.  세상 어디서도 맛볼수없는 행복이다. 그리고 영원한 맛이야. 잃어버렸던 자신을 만니는 순간이야. 내가 내가되는 순간이다. 이름만 들었던 그 하느님과 하나였던 한처음의 상태로 돌아감이다. 이 놀라운 행복에로 초대되고 있는 것이고 이 욕망의 세상에 태어난 목적이 이루어지는 순간이다. 그분은 세상에서 길을 잃어 공허감속에 방황하고 있는 너에게 지름길을 안내하고 계신거야. 이 영적인 맛을 조금이라도 본 사람은 결코 포기하지 못한다. 그리고 계속 성장한다. 말씀안에 이미 모두 있다. 다만, 사람의 욕망이 그 진리를 가리고 있을 뿐이다. 사람에게서 욕망이 걷어질수록 말씀 안에서 이 놀라운 본질, 진리를 빨리 깨닫게  된다. 세상 일에 익숙해있고 욕망에 절여져있는 인간이기에 말씀의 문이 열릴 때까지  게세마니에서의 예수님 처럼 피땀이 맺히는 인고의 시간, 여인이 아기가 태어나기까지 홀로 감내해야하는 고통의 시간,어둔 밤을 뚫고 새벽이 오기까지 숨막히는 인내의 시간이 요구된다. 누구나 가능한 일이다. 왜냐하면 모두가 하느님이라는 본질에서 비롯된 존재들이고 그래서 각자안에 이미 이 본질이 살아있기 때문이지. 다만, 선택이다. 선택의 문제야. 선택하는 인간은 죽기까지 힘을 낸다. 그리고 자기본질과 만난다.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 어렵게 느껴지는 이유는? 수 없는 긴 세월을 세상욕망속에 뒹굴었기 때문이지. 말씀 앞에 용트름하며 어렵다고 푸념하는 이들에게 내가 할 말은 없다. 사랑하는 일이라는 말 외에는. 사랑에 빠지는 즐거운 일인데 욕망에 감각이 마비되어서 불가능한 숙제처럼 느낄뿐이라고. 말씀이 바로 생명의 빵이다. 이 빵이 세상 욕망의 양식과 교체될 때까지 어린아이처럼 청하고 시도하는 것이 필요하다. 어린아이처럼 되면 참으로 쉽다. 너희가 어린아이처럼 되지 않으면 하늘나라에 갈 수 없다고 하신 그분의 말씀대로. 그 분과 친해져야한다. 그분과 친해지는 것이 바로 너 자신의 본질을 찾는 길이고. 하늘 나라에 태어나는 길이다. 말씀 안에서, 삶의 현장에서, 너의 과거역사 안에서 그분이 너와 만나고자 기다린다. 말씀 안에서 깨닫도록... 과거역사라는 짐을 정리함으로써 현재의 천국을 누리게 되도록 길을 안내하신다.  과거는 유효기간 지난 음식과같고 미래는 존재하지않는 근심걱정이야. 그래서 과거를 청소하면 지금현재가 미래이고 걱정하는 미래는 없단다. 지금 여기서 천국인것을 깨닫게 된다. 사랑하는 친구야, 그분을 누리길.. 생명의 말씀에 절여지기를.. 그래서 깨닫게 되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어느 청년의 사막체험 sunshine 2017.01.28 254
82 병든 엄마를 구하기 위해 연극하신 하느님! sunshine 2016.08.18 219
81 사막체험과 피정의 차이 sunshine 2017.01.12 214
80 천주교가 아니고 하느님.. sunshine 2016.10.17 213
79 은수자 마을 sunshine 2017.01.09 205
78 기타처음듣는아기~ 영yy희 2018.04.24 197
77 춤춤~신나는 댄스 영yy희 2018.04.23 191
76 하늘나라로 떠난 은수자의 이야기 sunshine 2017.01.09 187
75 자녀문제 고민 해결법 sunshine 2017.01.11 183
74 토르의장난~ 영yy희 2018.04.25 169
» 편지 왔습니다. sunshine 2016.11.27 168
72 친구들에게.. 아브라함 2016.08.23 167
71 은수자들의 순례길 sunshine 2017.01.09 164
70 프란치스코 교황님에게서 sunshine 2016.10.18 162
69 참 목자와 삯꾼 구별법 sunshine 2017.01.09 155
68 총맞아 아파하는 야옹이~ 영yy희 2018.04.21 141
67 러닝머쉰의 삶 sunshine 2017.01.17 140
66 당신이라면? sunshine 2017.01.16 133
65 Amabile 은수자의 사막 이야기 sunshine 2017.01.09 130
64 아스카, 레이와 신지 영yy희 2018.04.17 1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